CCEJ 칼럼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CCEJ 칼럼] [건강이야기] 마흔, 내시경검사 시작할 나이
[건강이야기] 마흔, 내시경검사 시작할 나이
김철환 상임집행위원
(인제대 교수/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금연클리닉)

우리나라 사람을 사망에 이르게 하는 제1원인은 암이다. 암 중에서도 1위는 폐암이다. 그런데 문제는 폐암을 조기발견해서 조기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마땅치 않다는 점이다. 대부분의 폐암은 너무 빨리 자라서 조기발견해도 이미 퍼진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최근 흡연자들에게 매년 시행하는 폐 CT검사가 폐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춘다는 보고가 있기는 하지만 그 효과는 그리 크지 않다. 따라서 아직 폐암의 조기진단을 위한 검진은 하지 않고 있다.

암 조기발견 및 조기치료가 가능해야 정기적인 건강진단의 의미가 있다. 이에 해당되는 암은 위암, 대장암, 간암, 그리고 여성의 자궁암과 유방암 5 가지이다. 그래서 정부에서도 5대암 검진사업을 하고 있다. 이 중 위암은 남녀 모두에게 발생률 1위이다. 위암이 제일 흔한 암임에도 사망률은 1위가 아닌 것은 완치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위암은 조기발견하면 95% 완치가 가능하지만 진행성 위암 상태에서 발견하면 완치율이 50% 이하로 떨어진다. 위암을 조기발견하는 방법이 바로 위내시경검사이다. 따라
서 남녀 모두 40세부터는 2년마다 위내시경검사를 받아야 위암의 조기발견이 가능하다. 특별히 위험요인이 없는 사람은 2년마다, 위암 발생 가능성이 높은 사람(위암 가족력, 장화생성위염과 같이 위암 위험도가 높은 경우)은 1년마다 위내시경을 받는 것으로 충분하다. 


대장내시경, 50세부터는 5년마다

대장암을 조기발견하는 방법으로 현재 가장 정확한 방법은 대장내시경이다. 대장암을 조기발견하려면 50세부터 매 5년마다 대장내시경을 받아야 한다. 가족 중에 대장암의 병력이 있거나 과거 문제가 되는 대장 용종이 있거나, 대장암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40세부터 5년마다 대장내시경을 받기를 권고한다. 

어떤 사람들은 내시경검사가 힘들다는 이유로 상부위장관조영술이나 대장조영술과 같은 x-선 검사를 선호하기도 한다. 이런 검사법들도 그 동안 위암과 대장암의 발견에 많은 공헌을 해온 검사법이긴 하지만 이제는 더 정확한 검사인 내시경검사 뒤로 밀려났다.

46603d5233c47c8b21814ec422947a67.jpg


위내시경이든 대장내시경이든 관계없이 수면내시경 또는 비수면내시경을 선택하는 것은 개인의 몫이다. 보통의 경우 검사 자체가 두렵거나 힘든 것을 잘 참지 못하는 사람은 수면내시경을 권한다. 수면내시경을 하면 더 자세하고, 고통이 덜하게 검사를 받을 수가 있다. 수면내시경은 ‘미다졸람’이나‘프로포폴’이라는 수면제를 사용해서 가수면 혹은 깊은 수면상태를 유도한 후 진정 상태에서 검사를 받게 된다. 간혹 내시경검사를 받다가 수면제때문에 사망했다는 보도가 있어서 불안한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2012년 미국의 가수 마이클 잭슨이 ‘프로포폴’이라는 수면제를 투여받고 사망한 사건이 있었고, 일부 의원에서 연예인 등 원하는 사람들에게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여하여 관련자들이 기소되기도 했다. 따라서 수면제에 대해 우려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검사를 목적으로 수면제를 사용하는 경우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내시경검사 전반에 대한 관리를 잘하는 믿을만한 의원이나 병원을 택한다면 걱정할 일은 아니다. 평소 믿을만한 의사에게 권고를 받거나 주변에 안전하게 잘 받은 사람의 소개를 받아서 정기적으로 내시경검사를 받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내시경검사를 받기 전에 준비할 것이 있는데 위내시경검사는 8시간 금식하는 것으로 충분하다. 물도 마시면 안 되지만 혈압약처럼 평소 복용하는 약이 있다면 약과 함께 마시는 물은 검사 3시간 전까지만 마셔야 한다. 과거에 위 수술을 받았거나 검사를 받을 때 음식물이 남아있어서 완전한 검사가 어려웠다는 얘기를 들은 사람은 검사 하루 전 점심 때부터 죽을 먹고 12시간 이상 금식을 해야 한다. 대장내시경검사의 경우에는 준비가 더 필요하다. 대변 찌꺼기가 많이 남는 음식을 먹으면 대장내시경에 방해가 된다. 참외, 수박, 포도, 키위, 딸기 등 작은 씨가 든 과일과 생쌀, 흑미, 통깨, 풋고추 등 작은 씨가 있는 음식도 검사 3일 전부터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이런 찌꺼기가 내시경이 점막을 관찰하는 것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검사 전날엔 아침부터 간단한 죽처럼 식이섬유가 적게 든 음식으로 식사를 하는 것도 좋다. 검사 전날 혹은 검사 당일 스스로 장세척을 하고 병원에 가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장세척 과정이 힘들다고 호소하지만 아쉽게도 아직까지 다른 방법은 개발되지 않았다. 대장내시경검사 시간에 따라 장세척하는 방법이 다른데 대장내시경을 오전에 하는 경우에는 전날 밤부터 세척액을 복용하고, 오후에 검사를 받는 사람은 전날에는 세척액의 반 만 복용하고 검사받는 날 새벽에 나머지 반을 먹게 된다. 장 세척액은 병원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함께 마시는 물의 양이 3~4 리터정도가 되어야 장세척이 충분히 이뤄진다. 

p039.jpg 
내시경검사를 받으면서 하게 되는 걱정 중 하나가 소독을 제대로 하고 있는가에 대한 의문이다. 다른 사람이 받은 내시경 기구를 제대로 소독하지 않고 또 쓰는 일부 의원의 나쁜 행태가 몰래카메라로 촬영되어 보도되면서 국민들의 걱정이 확대됐다. 하지만 필자가 있는 병원을 비롯하여 대부분 병원에서는 매번 검사가 끝날 때마다 수작업과 함께 자동세척을 연이어 실시한다. 즉 내시경을 한 직후 바로 세척솔과 세척포 등으로 내시경과 보조기구의 표면뿐 아니라 내시경의 겸자 통로와 버튼 등 오염이 될 수 있는 모든 곳을 철저하게 세척한다. 한 사람, 한 사람 내시경검사가 끝날 때마다 단백질을 분해하는 세정액과 소독약으로 내시경과 보조기구를 손세척하고 다시 한 번 기계 세척기를 이용해서 2차 소독한다. 이런 소독 과정에 필요한 시간은 최소 15분이다. 이러한 소독과정을 거치면 모든 오염 물질과 세균, 바이러스, 곰팡이들이 제거된다. 

내시경검사를 받기 위해서는 어느 병원이나 미리 예약을 하고 주의 사항을 들어야 한다. 위내시경검사의 경우 가장 힘들어 하는 것은 구역질이다. 내시경은 광섬유를 부드러운 비닐로 싸서 딱딱하지는 않다. 구경도 1cm가 되지 않아서 검사하는 동안 목이나 식도, 위를 자극하는 정도도 미약하다. 하지만 목에서 식도로 넘어가는 곳을 약간 자극하는 것만으로도 구역질은 나온다. 대부분 몇 번 구역질 후 좋아지기는 하지만 수면내시경이 아닌 경우에는 힘들어 할 정도로 불편하다. 필자도 일주일에 두 번 검진센터에서 내시경검사를 시행하고 있지만 2년마다 위내시경검사를 받는다. 필자는 수면을 하지 않고 받는데 비교적 참을 만하다. 조직검사를 하지 않는 경우에는 3분 정도 걸리고, 조직검사를 하는 경우에는 4~5분 정도 걸린다.

대장내시경검사는 침대 위에 왼쪽으로 누워 양쪽 무릎을 가슴 쪽으로 당기는 자세를 취하게 되는데 처음에는 대장내시경을 하는 의사가 항문에 국소마취제와 윤활제를 바른 다음 항문을 진찰한다. 그 다음 항문을 통하여 내시경을 넣고 공기로 장을 부풀리면서 내시경을 맹장까지 삽입하며 관찰하게 된다. 검사 시간은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의 경우 10~20분 정도 소요된다. 검사를 시행할 때 들어간 공기로 인해 다소 불편한 감이 있을 수 있으며 굴곡 부위를 통과할 때 약간 뻐근한 감이 있을 수도 있지만 참을 만하다. 


대장암, 선종 제거로 예방하자

위내시경_가격-위내시경_잘하는곳4.jpg 
대장내시경검사를 하는 동안 용종이 발견되면 바로 떼어낸다. 대장용종이란 대장에 생기는 사마귀 같은 작은 혹을 말하는데 용종 중에서 70% 정도를 차지하는 선종성 용종(선종)은 5-10년의 시간을 거쳐 대장암으로 진행될 수 있다. 선종이 모두 대장암으로 진행되는 것은 아니지만, 대장암은 거의 선종에서 시작하기 때문에 선종을 미리 제거하면 대장암을 거의 완벽하게 예방할 수 있다.

내시경은 한 번 받는 것이 힘들기 때문에 위내시경검사와 대장내시경검사를 한 자리에서 동시에 받는 것이 좋다. 내시경을 하는 의사와 미리 예약을 하거나 종합검진센터에서 이런 패키지를 택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