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반부패] 검찰의 SK비자금 수사에 대한 지지 및 전면수사 촉구 기자회견

“힘내라! 검찰”


 

  SK 비자금 사건 관련 경실련 기자회견이 대검찰청 앞에서 열렸다. 27일 경실련 기자회견 현수막이 대검찰청 앞에 도착하자, 참석자 보다 많은 카메라들이 갑자기 모여들기 시작했다. 경실련 단독 행사에 이렇게 많은 카메라들이 모인 것은 실로 오랜만의 일이었다.

  이날의 기자회견을 두고 기자들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했다. 시민단체가 검찰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갖는 일이 유례가 없는 일이라는 것.

  사실 그동안 검찰은 각종 권력형 비리 사건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시민단체와 국민들로부터 비판을 계속 들어야했고 검찰청 앞 집회는 검찰을 규탄하는 내용이 주를 이루었다. 그러나 이번 SK 비자금 사건에서 보여준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는 국민들의 관심과 기대를 끌기에 충분했다.


  경실련 신철영 사무총장은 “SK 비자금 사건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반성은커녕 오히려 검찰에 대한 갖가지 압력을 행사하는 등 오만방자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경실련은 현재까지 검찰의 수사를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검찰이 어떠한 외압에도 굴하지 말고 당당하게 정치권의 대선자금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하기 위한 자리”라고 기자회견의 취지를 밝혔다.

  신 총장은” 이번 SK 비자금 사건은 빙산의 일각이라는 것이 일반 국민들의 생각이므로 검찰은 여야 막론하고 대선자금에 대한 전면적인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계현 정책실장도 “정치권에서는 벌써부터 고해성사를 통한 사면론이나 특검 도입을 얘기하며 불법 대선자금 수사에 대한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강하게 정치권을 비판했다. 특히 한나라당이 주장하고 있는 특검에 대해서는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특검 도입은 사면론의 연장에 불과하다”면서 “처벌과 심판은 국민이 해야할 것이지 불법을 저지른 정치권이 얘기할 일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경실련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검찰에 대해 “정치적 고려없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정한 처벌은 촉구”하고 정치권에 대해서도 “지금이라도 대선자금의 전모를 공개하고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할 것”을 촉구했다.

  과연 검찰이 대선자금 수사를 통해 권력의 시녀라는 오명에서 탈피하여 국민들의 불신을 불식시킬 기회로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되는 시점이다. 


(문의: 정책실장 고계현, 02-771-0376)



(2003.10.27)<정리 : 사이버경실련 김미영 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