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EJ 칼럼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CCEJ 칼럼] 경실련통일협회 2014년 신년사_선월 몽산 (사)경실련통일협회 이사장

2014년 (사)경실련통일협회 신년사

선월 몽산 (사)경실련통일협회 이사장

   

한 동안 따뜻한가 싶더니 갑작스럽게 흰 눈이 펑펑 오고 있습니다. 눈 내리는 남도땅을 보고 있자나 변덕스러운 날씨가 마치 2013년 남북관계를 보는 듯합니다. 2013년 남북관계는 참으로 어려웠습니다. 남북경협의 상징이라고 볼 수 있는 개성공단이 중단되고, 남과 북은 서로 비난과 대립을 지속하며 인도적 이산가족상봉 마저 무산되었습니다. 이런 남북관계를 보며 많은 경실련통일협회 회원님들도 저와 마찬가지로 한숨을 쉬었으리라고 봅니다.

 

남북이 정전된 지 무려 60년이 지났지만 우리 사회는 과거 종북 프레임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통일” 이라는 주제는 그 가능성이 무한하다는 점에서 우리 젊은이들이 말랑말랑한 상상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주제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존 이념프레임에 갇혀 지금 우리 젊은이들은 통일을 말하는 것조차 두려워하고 무관심으로 회피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무관심과 회피는 결국 우리사회와 통일을 점점 괴리시키고 있습니다. 이제  통일운동을 새롭게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마침 (사)경실련통일협회가 내년이면 창립 20주년을 맞이합니다. 이제 더 이상 한 아이가 아닌 어엿한 통일단체의 성년입니다. (사)경실련통일협회는 2013년 어려웠던 남북관계를 되돌아보며, 내년에는 제 2의 창립에 버금가는 새로운 통일운동의 원년으로 삼고 나아가고자 합니다.

 

통일운동에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함께하는 시민입니다. 경실련통일협회는 올해 26회째를 맞는 민족화해아카데미와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2030 콕스 프로그램등을 진행합니다. 또한 핵심 의제별 열린좌담회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고자 합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권력에 대한 감시와 견제라는 시민운동의 본연의 역할에 늘 충실할 것입니다.

 

“위기는 기회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남북관계가 어려울수록 시민단체인 경실련통일협회가 할 일은 더욱 많으리라고 봅니다. 경실련통일협회는 시민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와 민족화해를 위해 실사구시적 통일운동에 늘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