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가이야기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활동가이야기] [경실련 체험기] 몸소 겪어보는 것보다 좋은 건 없다
2010.02.03
6,815

[경실련 체험기]


몸소 겪어보는 것보다 좋은 건 없다


시민권익센터 인턴 이지애


  대학 졸업 전, 마지막으로 보내는 겨울 방학. 정말 조바심이 났고 그래서 전처럼 무의미하게 방학을 보내선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말시험공부를 하면서 방학 때 준비할 수 있는 자격증, 공부, 인턴 등을 알아보고 있던 중에 학교 홈페이지에 올라온 ‘동문기업체험하기’프로그램이 눈에 들어왔다. “내가 될 수 있을까? 일단 한 번 신청이나 해 보자.” 이렇게 큰 기대를 갖지 않고 신청을 했는데 정말 운 좋게도 지금 경실련 사무실에서 체험기를 쓰고 있다.


  사실, 경실련 OT를 갔다 온 날, 이곳에서 2달간의 인턴생활이 나의 취업준비에 도움이 될 수 있을지에 대한 많은 고민을 했다. OT에서 퀴즈를 풀면서 경실련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이 있었는데, 그때까지만 해도 어린아이 마냥 열심히 손을 들면서 정답을 외쳤던 기억이 난다. 상품으로 포스트잇도 두 개나 받아서 기뻐했다. 하지만 내가 소속하게 될 ‘시민권익센터’라는 부서의 부장님과 면담을 한 후에 걱정이 앞서기 시작했다. 부장님께서는 시민권익센터에서 하고 있는 주요활동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해 주셨다. 2009년 한 해 동안 다루었던 문제들은 존엄사, 개인정보보호, 소비자단체소송, 가맹사업 불공정거래 문제. 다른 활동에 대해 말씀하실 땐 고개를 끄덕이며 ‘그래, 참 중요한, 누군가는 꼭 나서야할 문제지’ 라고 생각하며 듣고 있었는데, 가맹사업 불공정거래에 대한 문제점, 경실련의 입장에 대해 들었을 때 정말 난처했다. 대부분의 서비스업, 소비재 대기업들은 가맹사업을 하고 있는데 내가 이 부서에 일하게 되면 이런 대기업의 불공정한 행동을 지적하고 비판하고 개선을 요구해야 하는 입장에 서야 한다니, 이때부터 경실련에서의 인턴활동이 과연 나의 취업에 도움이 될지 의문이 들었다. 그렇게 부장님과의 면담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서 하루 종일 고민하다가 다음날 경실련으로 다시 발걸음을 옮겼다. ‘몸소 겪어보는 것보다 좋은 건 없다. 모든 일에는 뜻이 있다.’라는 평소 나의 단순한 생각을 가지고 가벼운 마음으로.


  며칠 전, 여느 때와 다름없이 가맹사업피해신고센터에 가맹사업과 관련된 기사를 스크랩하고 있는데  OT날 보고 그 후에는 얼굴을 볼 수 없었던 인턴사원 한분이 계좌번호를 물으러 왔다. 벌써 한 달이 되어 급여를 준다는 것이다. 정말 시간이 빨리 지나간다는 걸 새삼 또 실감했다. 그날 집에 와서 내가 한 달 동안 한 일을 메모해 둔 다이어리를 보았다.
그중에 둘째와 셋째 주의 메모를 보니 나를 질책하는 메시지가 한 가득. ‘의사소통의 중요성’에 대해 몸소 겪은 아주 갚진 시간이었다.
 
  둘째 주에 주로 했던 업무는 정부에서 추진 중인 ‘행정정보공유’에 대한 현황과 문제점, 주요경과 등을 파악하여 보고서를 작성하는 것이었다. 나는 공공기관, 정부 측면에서 이를 다루어 정부부처 간 행정정보공유 시 발생하는 개인정보유출에 초점을 맞추어 보고서를 작성하였다. 이렇게 보고서와 씨름하며 둘째 주를 보내고 셋째 주에 내가 한 일은?
다시 ‘행정정보공유 보고서 작성하기’였다. 부장님은 개인과 기업 측면에서 행정정보공유에 따른 공공정보의 활용 현황, 문제점 등에 관한 보고서를 기대하셨는데 내가 완전 정반대의 방향으로 보고서를 작성한 것이다. 결국 다시 처음부터 시작하여 보고서를 2주에 걸쳐 완성시킬 수 있었다. 2주 동안 보고서 작성에 쩔쩔매면서 의사소통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꼈다. “이해 될 때까지 질문하라.”, “중간 중간 검토하라.” 나는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한 이 두 가지 사항을 다 지키지 못한 것이다.


  ‘몸소 겪어보는 것보다 좋은 건 없다’ 는 내 지론이 딱 맞아떨어져서 1달 동안 근무하면서 이렇게 값진 경험을 하고 있다. 책에서 보고 느낀 것, 남들의 조언을 통해서는 결코 내 것으로 만들 수 없는 것이다. 오로지 몸으로 부딪치고 겪음으로 얻어지는 것이다.


  또한, 경실련에서의 인턴생활을 통해 사회를 보는 시각이 좀 더 넓어진 거 같다. 평소 사회 이슈는 학교에서 과제로 주어질 때 외에 스스로 관심을 가져본 것이 없었다. 또한 과제를 할 때에도 자료가 쉽게 나오는 기업이나 정부 입장에서 바라보곤 했었다. 그런데 이곳에서 근무하면서 예전엔 미처 관심 갖지 못한 소비자, 사회 약자의 시각에서도 문제를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그들의 입장을 온전히 공감하고 대변할 만한 정도의 입장을 가지고 있진 못하지만, 사고의 다양성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다.


앞으로 남은 인턴생활 동안 얻게 될 새로운 경험을 기대하며 경실련 인턴 체험기를 마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