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정치일반] 근거없는 노벨평화상 로비설은 국가적 명예를 훼손시키는 것이다

  최규선이 작성하였다고 하는 이른바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을 위한 로비계획이 한 주간지에 보도되어 정치적 논란이 되고 있으며, 이를 두고 민주당과 한나라당의 거친 욕설과 공방은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말았다.


이런 와중에 한나라당은 “김대중 대통령은 노벨 평화상을 받기 위해 로비를 벌이고 남북정상회담을 했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근거 없이 “노벨상 로비 대가를 채워주기 위해 스웨덴과 노르웨이 합작회사에 현대상선의 자동차 운송사업선을 특혜매각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김대중 정부의 남북대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일련의 노력이 모두 노벨상을 받기 위해 꾸며진 것이며 따라서 노벨상을 자진 반납하라는 주장까지 하고 있다.


  경실련은 한나라당의 이러한 태도는 국익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국가 이미지와 명예를 떨어뜨리는 행위임을 인식하여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노벨상은 각 분야에서 월등한 성과를 내 세계 인류에게 큰 기여를 한 사람, 단체 등에 주어지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수상자의 선정에 있어 어느 상보다도 공정하고 철저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민주주의와 인권 그리고 남북간 화해와 평화를 위한 노력에 대하여 김대중 대통령에게 주어진 노벨 평화상은 대통령 개인의 명예일 수도 있지만 남북의 신뢰와 평화공존을 위한 노력을 지지하고 성원한 대한민국 국민, 나아가 민족구성원 모두에게 수여된 영예이기도 하다.


  한나라당이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 평화상 수상을 두고 국가적 로비와 뒷거래를 통해 조작적으로 받아온 것이라고 폄하하고 노벨상 반납 운운하는 것은 그 동안 남북간 평화정착과 통일을 위한 노력과 성과를 전면으로 부정하는 것일 뿐 아니라 국가와 국민의 명예와 자존심에 스스로 먹칠을 하는 것이다.


  특히 최규선이 작성한 문건 내용의 실행여부는 아직까지 드러난바 없고, 실제 한나라당이 주장하는 것과 같은 거래와 로비가 있었는가 하는 문제는 근거가 없는 단순 의혹제기 수준에 머물고 있음을 감안한다면 오로지 노벨상 수상을 로비에 의한 결과인양 정쟁의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은 公黨으로서 바람직한 태도는 아니다. 이와 같이 정쟁을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행동은 국민들이 용인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 것이다.


  노벨상 위원회가 직접 ‘수상을 위한 로비는 오히려 수상에 방해되고 수상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밝히고 있고, 권위와 역사를 지닌 노벨상이 인위적인 로비에 의해 휘둘려질 만큼 허술하지 않다는 것을 감안할 때 한나라당이 지금과 같이 당리와 당략을 위해 아무런 성찰 없이 행동하는 것은 국가적으로 아무런 실익이 없을 뿐 아니라 국제적 망신을 초래하는 것이다.


  우리나라 인사가 노벨상 수상자로 거론된다면 여, 야의 정치적 입장을 떠나 수상을 위해 돕고 협력하는 것이 당연하다. 이러한 태도가 국익에 도움이 되는 것이다. 현재까지 매수 등 부정한 행위가 드러나지 않고 수상위원회에서도 이를 부인하고 있는데, 우리 내부에서 근거도 없이 로비 수상을 거론하며 반납 운운하는 것은 수상의 권위와 명예를 스스로 떨어뜨리는 태도이며, 수상위원회에 대한 예의 측면에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경실련은 한나라당은 근거없는 노벨상 수상 로비설을 즉각 중단하고, 원내 제1당답게 책임 있고 품위 있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주길 촉구한다. 여, 야 정쟁에도 최소한 지켜야 할 수준은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