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EJ 칼럼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변경(邊境)에 부는 아름다운 봄바람,
훈춘(琿春)

 

김삼수 정치입법팀 팀장
peace@ccej.or.kr

 

0822_방천76_망해각과북한02.JPG

 

 

 

  낯설다는 것은 많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생경한 문화 속 으로 들어가는 것은 언제나 가슴 떨리는 즐거움이다. 하지만 시간의 흐름 속에 잊고 있었던 익숙하고 낡고 오래된 것의 아름다움을 재발견하는 것도 역시 벅찬 즐거움을 선사한다. 어릴 적 흑백사진이 그렇고, 다락방에 먼지 쌓인 일기장이 그렇고, 우연히 발견한 옛 편지가 그렇고, 추억이 담긴 졸업앨범이 그렇고….
  낯선 것이든 익숙한 것이든 우리 곁에는 그렇게 무수히 많은 아름다움이 있다. ‘나는 여행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다’고 했던 일본의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말처럼 살아온 세월만큼이나 삶에 갇혀버린 시선을 거두고 지금과는 다른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여유를 가졌으면 좋겠다. 조금은 느린 걸음과 긴 호흡으로 삶을 대한다면 또 다른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나의 여행도 어느덧 끝을 맺어야 할 때다. 이번에는 우리에게 너무도 익숙한 오래된 풍경 속으로 들어가 보고자 한다. 이 익숙한 풍경이 조만간 사라질 것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기 때문이고, 또 실제로 사라져가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지린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의 훈춘(琿春)으로 가보자.

 

훈춘새벽시장02.jpg
  

▲ 훈춘의 새벽시장                              


훈춘시내전경.JPG

▲ 훈춘 시내 전경

 

 

 

동해와 태평양으로 통하는 유일한 통로

  훈춘은 북중관계가 긴밀해지면서 언론에 많이 등장하여 우리에게도 익숙한 곳이다. 의화단사건(義和團事件) 때에 러시아군의 침입로가 된 곳이고, 1920년 일본군이 한국의 독립 운동자들을 대량 학살한 훈춘사건이 일어난 곳이기도 하다.

  훈춘이란 만주어로 변경을 뜻하는데, 남쪽으로 두만강을 경계로 북한의 라선직할시, 동쪽으로는 프리모르스키크라이(러시아, 연해주)와 국경을 접 하고 있다. 훈춘시 방천(防川)에서 막혀있기는 하지만 동해까지의 거리가 15km로 중국에서 동해 및 태평양으로 통하는 유일한 통로이다. 또한 중국 에서 북한, 러시아, 한국 동해안, 일본 서해안 및 북아메리카, 북유럽까지 최단거리에 위치해 있다.
  이런 지정학적 위치 탓에 최근 훈춘은 세계 각국 이 주목을 하는 투자 지역으로 발돋움 하고 있다. 또 ‘창-지-투 개발개방 선도구’ 계획요강이 중국 중앙정부의 비준을 받아 국가차원의 발전전략기지 로 자리 잡으면서 훈춘시는 연변조선족자치주와 지린성을 포함하여 경제사회발전에 가장 큰 잠재력을 보유한 성장극으로 평가되고 있다.

 0822_방천76_망해각과북한02.JPG

 ▲ 방천 망해각과 북한의 전경이 겹쳐 보인다.

 

오대징석상.JPG

▲ 청나라 말기의 학자 오대징. 조선의 동학농민운동때 활약했다.


 

북·중·러 3국을 반영한 다양한 문화

  이를 반영하듯 그 모습이 날로 변하고 있다. 훈춘은 북·중·러 3국의 교역장이 되다보니 도시 분위기도 여러 형태를 보인다. 상점의 간판도 한 글, 중국어, 러시아어 등 3가지로 표현되어 있다. 그럼에도 낯선 풍경 속에서 익숙함을 찾을 수 있었 던 곳이다. 하지만 처음 훈춘을 방문 했을 때 느꼈던 오래된 익숙함도 조금씩 사라져가고 있다. 도 시도, 생활도, 사람도 모두 변하고 있는 것이다.

  훈춘은 자연풍경이 수려하고, 다양한 문화적 특성을 가지고 있는데, 매력적인 여행을 위해서는 방천(防川)을 시작으로 훈춘시내로 거슬러 올라가 는 것을 추천한다.
  훈춘에서 방천까지는 차로 1시간 정도 달려야 한다. 북·중·러 3개국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길 림8경’ 중 하나인 ‘방천국가급풍경명승구’는 유명한 관광지다. 하지만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방천촌에 방문하여 조선족과 어울려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방천은 ‘닭 울음소리가 3국에 들리고, 개 짖는 소리가 3국을 놀래킨다’고 하여 붙여진 지명이다.
  ‘방천국가급풍경명승구’에서 3국을 조망한 이후 지근거리에 있는 제2차 세계대전 중 러시아와 일 본 간 최대 격전으로 기록되는 ‘장고봉 전투’ 전시관과 청나라 때 중국의 영토를 방천까지 확대한 오 대징의 석상도 볼 수 있으며, 사구(沙丘) 공원도 빼놓을 수 없다.

 

안중근의사유적지.JPG

▲ 안중근 의사 유적지

  또한 권하통상구(圈河口岸)에서 중국 권하와 북한 원정리를 잇는 권하-원정대교를 조망하는 것과 근처의 안중근의사 유적지를 방문하여 경신(敬新)지역의 항일독립군 활동에 대해 알아보는 것도 의미가 있다. 이곳은 안중근 의사가 의병지원자가 300여명이 넘어서자 두만강변의 경신을 훈련근거지로 하여 국내진공작전을 준비했던 곳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안중근의사 유적지를 찾아가기가 어려워졌다. 중국 정부에서 의도적으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안내표지가 철거되어 초행인 사람들은 입구를 찾지 못하거나, 아예 유적지가 있는 지 조차 모르고 지나친다. 어찌되었든 우리의 역사가 점점 희미해지고 있다는데 마음이 아플 뿐이다.

  훈춘 시내에 돌아오면 러시아 크라스키노 통상구와 연결된 장영자통상구와 북한 새별통상구와 연결된 사투자 통상구를 찾아나서는 것도 좋을 것 이다. 또한 중국 솔만자(사이완즈)와 북한 훈융리를 잇던 지금은 끊어진 일제시대 철로 교각을 둘러 보자.

 

솔만자끊긴다리.JPG

▲ 솔만자의 끊긴 다리

 

 

 

최고의 쌀밥과 청국장이 이곳에!

  해가 질 무렵에는 훈춘 룽위안공원(琿春龍源公園)을 산책하며, 근처 노점에서 간단한 군것질을 해보고, 이른 새벽에는 시장에 나가 사람 냄새나는 풍경속으로 들어가 보자. 어느덧 우리의 모습, 그리고 익숙했던 무언가에 가슴이 설렐 것이다. 훈춘에는 조선족이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쌀과 콩이 유명하다. 훈춘에 가게 되면 꼭 청국장 을 먹어보시라. 최고의 쌀밥과 청국장 맛을 보게 될 것이다.

  내년 초에는 동춘항운에서 2010년 10월까지 운항했던 속초-자루비노·훈춘 노선이 대아항운에 의해 재개된다고 하니 접근성은 더욱 좋아진 듯 하다. 꼭 한번 훈춘 여행에 나서보기를 바란다. 훈춘은 익숙하기 때문에 아름다운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