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EJ 칼럼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CCEJ 칼럼] [길 위에서] 행복한 ‘느림’ 방비엥(Vangviang)

행복한 ‘느림’

방비엥(Vangviang)

 

 김삼수 (사)경실련통일협회 부장
tongil@ccej.or.kr

 

크기변환_DSC_0114.JPG

 

  아주 어릴 적, 집 마당에서 돼지를 잡는 일이 많았다. 큰 수레에 수레만큼이나 거대한 돼지를 꽁꽁 묶어서 멱을 따고 피를 받아내면 돼지는 큰 소리를 내면서 서서히 죽어갔다. 돼지의 멱통은 어찌나 거대한지 아주 오랫동안 울부짖다 생을 마감하곤 했다.

  그 모습을 문틈으로 힐끗 쳐다보다 다시는 불쌍한 돼지를 먹지 않겠다고 다짐하고선, 친구 녀석들과 뒷동산에 올라 개울에서 첨벙거리고, 대나무 숲에서 뛰어놀았다. 그러다 집에 들어가면 돼지는 보이지 않고 맛있는 돼지고기가 기다리고 있었다. 불과 몇 시간 전에 가졌던 다짐은 사라지고 이내 허기진 배를 달래기에 바빴던 유년시절의 단면은 다시는 경험할 수 없는 추억이라 여겼다.
  잊고 살았던 유년시절의 추억을 되살리는 곳, 마치 시간여행을 통해 어릴 적 고향으로 돌아간 듯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곳이 있다. 라오스 어느 지역을 가더라도 과거로의 추억 여행을 선사하기 때문에 좀처럼 흥분을 감출 수 없는 곳이다.
  동쪽으로 베트남, 남쪽으로 캄보디아, 서쪽으로 태국, 북서쪽으로 미얀마, 북쪽으로 중국과 국경을 접하는 동남아 유일의 내륙국인 라오스는 다수를 차지하는 라오민족 외에 68개 소수 민족이 섞여 살고 있다. 국토의 70% 이상이 산으로 우리나라와 비슷한 느낌이다. 하지만 내륙에 갇혀있어 주변국들에 비해 많은 것들이 부족하다 보니 UN가입국 중에서 최빈국 중 하나이기도 하다.
  라오스는 질곡 많은 현대사를 간직한 곳이다. 3천년의 유구한 역사를 가졌지만 늘 주변 국가들의 침략에 힘들어 했으며, 베트남과 미국의 전쟁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받았다.
  라오스로의 여행은 아주 우연히 시작되었다. 어느 날 친구의 여권에서 라오스 비자를 보게 되었는데, 그때는 그 비자가 너무도 멋져 보여서 내 여권에도 꼭 라오스 비자를 받아보리라 다짐했었다. 2008년 9월 1일부터 15일 이내의 경우 무비자 입국이 가능해지면서 지금은 비자를 받는 일이 드물어졌다.

 

 크기변환_DSC_0180.JPG 크기변환_DSC_0160.JPG  

 

 

낯선 라오스에서 자신을 비우다

 

  라오스는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느긋하다. 급박한 도시생활에 익숙한 사람들이라면 라오스의 모든 것이 답답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흔히들 여행이란 ‘비움의 미학을 발견하는 것’이라고 한다. 즉 여행은 무언가를 채워나가는 것이 아니라 낯선 곳에서 자신을 점차 비워나가는 과정이라는 것이다. 라오스 여행은 비움을 다시 배우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많은 여행자들은 라오스를 여행하고 나서 루앙프라방(Luang Prabang)의 매력을 많이 언급하고는 한다. 루앙프라방은 아직도 라오스의 왕도(王都) 겸 종교 중심지로 남아 있고, 이른 새벽 수도승들이 아침 공양을 위해 맨발로 거리에 나서고, 메콩강과 칸강이 만나서 형성된 반도의 북쪽 끝에는 왓 씨앙통(Wat XiengThong)이라는 아름다운 사원도 있으며, 왕궁박물관의 다양한 종교물품과 예술품들, 푸씨(Phu Si) 언덕의 일몰, 빡우동굴(Pak Ou Caves)과 쾅시폭포(TatKuang Si), 소수민족들의 야시장, 시사방봉 거리의 즐비한 음식 노점 등 할 얘기가 많기 때문일 것이다.
  오늘은 라오스의 방비엥(Vangviang)으로 떠나볼 것이다. 쏭강(NamSong)을 따라 형성된 작은 마을로 빼어난 자연경관을 간직하고 있어 많은 여행자들이 찾는 곳이다. 하지만 그만큼 많은 것들이 변하고 있고, 곧 이곳만이 간직하고 있던 행복한 ‘느림’이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어느덧 쏭강을 건너기 위해 놓였던 대나무다리는 철제 와이어가 지탱해주는 튼튼한 다리로 변했고, 우후죽순 생기는 숙박시설과 식당들에 밀려 예전의 풍경들이 사라져가고 있다. 그래도 아직까지 방비엥은 연신 감탄을 불러오기에 충분할 것이다.
  탐칸(Tham Khan)의 기암절벽을 휘감은 바람이 계곡을 타고 밀려와 시원함을 전해주는 방비엥은 마치 한 폭의 한국화 속으로 들어온 듯한 느낌을 전해주는 곳이다. 이곳의 아름다움을 온전히 담아내지 못하는 서툰 사진실력에 스스로를 자책할 정도로 빼어난 풍경을 간직하고 있다.

 

 

오래전 우리의 일상을 마주하는 곳

 

  방비엥에 가게 되면 자전거나 바이크를 빌려 숨어있는 마을들을 찾아다녀 보기를 권한다. 출발 전 강변 노점에서 카오 니야우(대나무잎에 싸서 구운 찰밥)를 사면 트레킹을 하는 내내 든든하다. 흙먼지가 많이 일어나고, 조금은 무덥지만 쉽게 접할 수 없는 새로운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방비엥 사람들에게는 아름다운 풍경만큼이나 사람을 사로잡는 매력이 있기 때문이다.
  굶주림을 해결하기 위해 논두렁을 파헤쳐 쥐를 잡는 어린 아이들, 집 마당에서 형의 손에 아무렇게나 머리카락이 잘려나가도 생글생글 웃는 아이, 돼지를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동네 청년들, 노점을 위해 먼 길을 걸어 나오는 모녀 등 아주 오래전 우리가 경험했던 일상과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부족함 속에서도 나눌 줄 아는 삶, 자연과 인간이 공생하는 모습, 푸근하고 세심한 그들의 정서에서 진정한 평화와 행복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될 것이다. 늦은 밤 쉽게 잠에 들지 못한다면 라오라오(라오스 전통술)에 흥분된 하루를 달래보길 바란다. 

 

크기변환_DSC_468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