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정부]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용산 참사와 관련해 경찰의 여론조사 조작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에 대한 국민적 불신과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용산 참사에 관한 인터넷 여론조사에 경찰 참여를 독려하기위한 문자메시지가 발송되고, 여론을 반전시키자는 댓글이 달리는 등 경찰측의 유리한 여론을 만들어내기 위한 명백한 여론조작 행위를 벌이고 있다는 것이다.

  용산 철거민 진압과정을 철저하게 수사해 희생된 국민을 애도하지는 못할 망정, 경찰측에 유리한 편파수사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같은 몰지각한 여론조작 시도는 국민의 공분을 더욱 자극할 뿐이며, 다시한번 국민을 저버리는 행위에 지나지 않는다.

  참사이후 10여일이 지났음에도 정부는 초지일관의 자세로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이 우선이라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

  지금까지도 이명박 대통령은 참사라는 비극적 결말에 대해 대국민 사과없이 여론 추이만을 살피고 있는 비겁한 자세로 일관하고 있으며 여당 또한 용산 참사에 대한 책임을 전적으로 철거민에게 돌리려는 일말의 도덕적 양심도 없는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

  용산 참사는 청와대의 침묵과 여당의 본질 호도 노력으로 잠잠해 지지 않을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국가는 법질서를 준수하려는 원칙과 과도한 공권력 행사로 인한 국민의 희생과 피해가 충돌 했을 시 국민의 생명권을 최우선의 원칙으로 삼아야 한다.

  설령 희생된 자가 범법자라 할지라도 국가는 헌법이 보장하는 국민의 생명권을 우선해야하는 의무를 가지고 있다.

  경위를 막론하고 인명 손실을 최소화 하는 것이 국가권력 행사의 기본 책무인데 이러한 기본원칙마저 상실한 국가권력이라면 어느 국민이 믿고 의지할 수 있겠는가.

 

  용산 철거민 사태에 대한 무리한 진압을 진두지휘하고 경찰특공대 투입을 최종 승인한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에게 국민 희생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따져 물어야 하며 이명박 대통령은 김청장을 즉각 파면 조치해야 한다.

  이번 사태와 상응하는 과거의 시위와 진압과정을 보더라도 무리한 진압에 의해 단 한명의 국민도 희생된 사례가 없다.

  이번 사태가 다수의 희생을 몰고올 수 밖에 없었던 필연적 연유에는 경찰 진압 과정의 불법행위가 난무했다는 것에서 찾을 수 있다.

  대화와 설득을 시도하기도 전에 경찰력을 투입해 경찰관의 직권을 남용해서는 안된다는 경찰관직무집행법을 위반하였으며 부상당한 철거민을 방치하고 무차별 부검을 행하는 등 경찰의 위법성에 대한 책임도 반드시 물어야 한다.

  대통령이 계속해서 침묵으로 일관 한다면 국민의 생명조차 지키지 못하는 정부를 국민은 더 이상 신뢰할 수 없으며, 이번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은 결국 이명박 정부로 귀결될 것임을 알아야 한다.

  청와대, 여당 그리고 경찰은 더 이상 국민여론을 호도한 채 사건의 본질을 왜곡시켜서는 안되며, 다시는 이러한 비극적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진상을 규명하고 그에 따른 책임자 문책으로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

  끝까지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국민의 뜻에 반한다면 이명박 정부는 실패한 정부로 끝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문의. 경실련 정책실 02-3673-2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