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EJ 칼럼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CCEJ 칼럼] [김철환의 건강이야기] 대머리 특효약은 없나요?

대머리 특효약은 없나요?

김철환 경실련 상임집행위원

(인제대학원대학교 교수/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금연클리닉)

 

 

 

noname01.jpg

 

“이러다가 곧 대머리 되는 것은 아니죠?”

“여자도 대머리가 되나요?”

 

갑자기 변하는 자신의 머리카락으로 인해 놀란 사람들이 흔히 던지는 질문이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어떤 사람은 앞머리, 어떤 사람은 정수리 부분의 머리가 많이 빠진다. 사실 몇년 전부터 그 곳의 머리카락이 힘이 없어지고 가늘어졌지만 못 느꼈을 뿐이다. 나이가 60세가 넘어서 대머리가 되는 것은 견딜 만하지만 20대, 30대부터 대머리가 되는 것은 누구나 견디기 힘들다. 더구나 여성들이 머릿속이 훤하게 보일 정도로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은 정신적으로 꽤 충격이 크다.

 

사람의 머리카락은 총 10~12만 개 정도가 되는데 이들 머리카락은 각각 발생, 성장, 퇴화, 휴지기라는 주기를 갖고 순환한다. 일반적으로 휴지기의 머리카락이 매일 50~70가닥 정도 빠지는데 탈모가 시작되면 주기가 사라지고 모든 머리카락이 점차 가늘어지고 짧아져서 결국은 눈에 거의 보이지 않는 연모 형태로 변한다. 문제는 이런 자연스러운 순환의 한 과정으로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이 아니라 급속도로 과도하게 빠지는 경우이다. 이런 문제되는 탈모는 원형 탈모증, 남성형 탈모, 그리고 여성 탈모 세 가지 경우가 있다.

 

 

 

원형 탈모증, 우선 지켜보세요!

 

원형 탈모증은 원형의 모양으로 모발이 갑자기 빠지는 병이다. 동전 정도의 크기로 빠졌다가 조금씩 커져서 동전 서 너 개의 크기로 커지지만 수개월 후 다시 좋아진다. 간혹 두피의 모발 전체가 빠지기도 하고 두피뿐 아니라 눈썹, 속눈썹, 음모, 체모가 빠질 수도 있지만 이런 경우는 매우 드물다. 원형 탈모의 원인은 분명하지 않지만 일종의 자가면역질환으로 이해되고 있다. 다시 말하면 혈액 속의 T 임파구가 자신의 털을 자신의 몸의 일부로 인식하지 못하고 공격하여 모발의 탈락을 유발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므로 원형 탈모증환자는 다른 자가면역질환이 발생될 가능성이 높고 그 가운데 특히 갑상선과 관련된 질환의 빈도가 높다.

 

원형 탈모증의 치료로 가장 많이 쓰는 방법은 모낭 주위 염증을 줄이는 치료이다. 즉, 원형 탈모증이 있는 부위에 면역을 약화시키는 스테로이드 제제를 직접 주사하는 것이다. 이외에도 탈모에 좋다는 각종 약, 광선치료, 한방요법 등 많은 방법이 쓰이고 있다. 이런 방법들마다 장단점이 있고 효과도 다소 있지만 결국은 시간이 가장 좋은 약이다. 거의 모든 원형 탈모증은 빠르면 6개월, 늦어도 12개월 내에 되돌아온다. 일부 악화되는 경우 어떤 치료에도 반응하지 않는 것이므로 시간과 돈과 고생을 투자하지 않았다고 생긴 것이 아니다. 그러니 동전 한 두 개 크기의 원형 탈모증이라면 치료하지 말고 기다려 보라고 권고하고 싶다.

 

noname02.jpg

 

대머리가 정력이 좋다고?

 

문제는 주로 중년 남성들이 겪는 남성형 탈모이다. 갑자기 변하는 자신의 머리카락으로 인해 놀란 남자들은 인터넷 등 이런 저런 정보를 얻어서 꽤 많은 돈을 지불한다.

 

대머리 남자는 일정한 나이가 되면 머리카락이 그렇게 변하도록 유전자에 프로그래밍 되었기 때문에 대머리로 변하는 것이다. 그러니 특별한 방법이 아니고서는 막을 방법이 없다. 이 외에도 정신적 충격이나 스트레스, 호르몬 이상, 영양 장애, 약의 부작용, 매독과 같은 질병 등이 원인이 되지만 이런 탈모는 원인이 없어지면 머리카락도 다시 정상적으로 되돌아온다. 그렇다면 왜 주로 남성들이 탈모의 문제를 겪는 것일까? 그것은 첫째 남성들만이 앞머리와 정수리 부분에 남성호르몬에 대한 수용체가 있고, 둘째 여성도 남성호르몬이 나오지만 그 양이 남성에 비해 너무 적은 수준으로 탈모를 일으킬 능력이 안 되기 때문이다. 남성형 탈모, 소위 대머리를 갖고 있는 남자는 머리카락을 만드는 세포의 남성호르몬 수용체가 특별할 뿐이지 남성호르몬이 많거나 정력이 좋은 것이 아니니 오해말기를 바란다.

 

남성형 탈모의 치료법으로 현재 확실한 효과가 인정되는 것은 두 가지 약물과 모발 이식밖에 없다. 피나스터라이드(finasteride)라는 먹는 약과 미녹시딜이라는 바르는 약만이 임상실험과 오랫동안의 경험으로 효과가 인정되는 약물이다. 피나스터라이드라는 남성호르몬의 작용을 방해하는 효과 때문에 탈모를 막는다. 부작용은 염려할 정도는 아니다. 필자가 주로 쓰는 치료법이다. 매일 약을 먹는 번거로움과 한 달 십만 원 정도의 약값이 부담이기는 하지만 이 약만큼 효과적인 방법은 아직 없다. 미녹시딜은 바르는 약으로 피부 자극 효과 때문에 이따금 피부 가려움, 피부염 등의 부작용이 생기는 경우가 있지만 대부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

 

모발 이식은 남성호르몬에 영향을 받지 않는 뒷머리 부분의 모발을 채취해서 사용하는 획기적인 치료법이다. 모발 이식을 하면 거의 모든 모발이 평생 뒷머리 부분의 머리카락과 운명을 같이 하기 때문에 따로 약을 복용하거나 바를 필요가 없다. 문제는 돈이다. 현재 한국의 경우 수백만 원에 이르는 수술비를 감당하면서 모발 이식을 받는 사람이 늘고는 있지만 전체 남성형 탈모를 갖고 있는 사람에 비하면 극소수에 불과하다. 그만큼 수술비가 감당하기 어렵다. 그래서 모발 이식을 받기 위해 수술비가 싼 다른 나라로 원정을 하여 수술을 받는 사람도 늘고 있다. 건강하고 젊은 머리카락을 유지하려면 매일 머리를 감으면서 두피 마사지로 적당한 자극과 혈액 순환을 촉진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균형 잡힌 식사와 충분한 휴식과 수면으로 건강관리를 잘 하는 것도 모발 건강에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하고 싶다.

 

 

청결과 마사지가 해답

 

여성 탈모는 남성 탈모보다 훨씬 적지만 당사자인 여성이 겪는 심적 고통은 훨씬 크다. 여성이 심한 열병을 앓았거나 갑상선 기능에 이상이 있거나 항암제 등의 약제, 임신 및 출산 때문에 탈모가 될 수 있지만 이런 탈모는 문제가 해결되면 되돌아온다. 문제는 별 이유도 없이 남성 대머리와 비슷하게, 혹은 전체적으로 이곳저곳이 빠지는 탈모의 경우 별 치료법이 없다는 것이다. 두피를 청결하게 하면서 적절한 두피 마사지를 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만 만족할 정도는 아니다. 따라서 여성의 경우 대부분 가발로 문제를 해결한다.

 

탈모와 관련된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다. 예를 들면 ‘머리를 자주 감으면 더 잘 빠진다?’ ‘비누로 감으면 탈모 예방이 된다?’, ‘모자를 쓰면 머리 환경에 나쁘다?’, ‘검은콩이나 검은깨가 좋다?’ 등의 얘기가 꽤 신빙성 있는 것처럼 여기저기 떠돌아다니고 있지만 별 근거가 없다. 유전으로 정해진 것이 대부분의 원인이므로 위에서 설명한 방법으로 기다리든지 치료받으면 된다. 부디 여기저기를 기웃거리며, 이런저런 방법을 시도하다 시간과 돈을 낭비하지 말기를 바란다.

 

 noname03.jpg

유일한 탈모 치료제가 미녹시딜이라는 약이지만 이 약이 효과가 있으려면 이 약을 하루 두 번 적어도 4개월 이상 발랐을때 나타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