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EJ 칼럼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CCEJ 칼럼] 내 인생 최초의 통일교육,‘한 여름밤의 통일인문학’을 마치며..

 내 인생 최초의 통일교육,‘한 여름밤의 통일인문학’을 마치며..

 

최미영 (광명경실련 상근활동가)

 

2011년, 광명경실련을 처음 접하게 된지 어느 덧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 기간 동안 다양한 회원교육이 있었음에도 저의 참여도는 0% 였습니다. 2014년 광명경실련에서 예비활동가 과정을 지내고 있을 때 까지 말입니다.

내 인생 최초의 통일교육 4주간의 과정인 ‘한 여름밤의 통일인문학’은 통일이라는 것에 대해서 부정적이던 저의 생각에 조금이나마 작은 구멍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초등학교 과정부터 대학교 과정까지 16년이라는 어마어마한 교육에도 불구하고, 그 어느 곳에서도 저는 통일에 ‘통’자도 들어간 교육을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남북의 문화적 괴리, 가치, 소통, 화합 등 통일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

남북이 분단된 이후, 북한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이라는 사회주의 국가로 대한민국과는 다른 행보를 보여 왔습니다. 하지만 현재 북한은 사회주의 국가라기보다는 왕정체제에 가까운 국가를 형성하며 분단이후 오랜 기간 중국을 제외한 주변국들로 부터 스스로를 고립국가로 만들고 있습니다. 최근에도 동해와 서해로 미사일발포를 하는 등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며, 우리나라와의 관계를 위태위태하게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이런 불안한 분위기 속에서 미디어는 자극적인 기사만을 내보내고, 국가는 통일을 위한 적극적인 모습이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처럼 통일에 관한 이야기가 활발하지 않고, 통일을 원하는 의지조차 없어 보이기 때문에 저를 포함한 많은 젊은이들이 통일에 대해 잘못된 상식과 견해를 갖게 됐습니다. 그런 젊은이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4주간의 통일인문학 여정입니다.

 

통일마당  추가.JPG

 

첫 번째 교육은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전영선 교수의 『남북의 언어 차이와 거리』이었습니다.
“분단이 된지 70년이 되어가는 지금 남북의 언어차이는 점점 급변하고 있으며, 앞으로의 차이는 더욱 벌어질 것이 분명합니다. 억양이나 단어의 차이에서 오는 괴리감을 서로를 이해하는 관점에서 생각해보아야 한다.”는 게 첫 번째 강연 내용입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쉽지 않은 부분인 것 같습니다. 무거운 강의가 아니라 문화 대 문화를 이해해야 한다는 강의 내용은 다시 한 번 가장 기본적인 것을 돌아보게 만들어 주는 강의였던 것 같습니다.

두 번째로는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김면 교수의  『독일통일 과정과 문화 후유증』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흥미롭고 재미있는 강의였습니다. 다만 이 강의를 듣고 난 후 ‘통일을 하지 말아야 하나’ 라는 착각을 불러올 수도 있으나 강의의 본질을 잘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장 추천해주고 싶은 강의중의 하나로 다양한 강의 자료를 통한 유쾌한 해설과 함께 호기심도 가득 채워줄 시간을 보내실 수 있습니다. 이 강의에서는 독일 통일과정의 주요인물, 교육, 문제점 등 다양한 방면의 실질적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습니다. 통일은 대박이라는 말만 할 것이 아니라, 현실적으로 다가오는 문제점들이 더욱 크고 그에 해당하는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을 시사해주는 강의였습니다.

세 번째 시간에는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이병수교수의『남북한 가치관의 차이와 소통』에 대해 접할 수 있었습니다.
중년의 수강생들에게 많은 지지를 받은 진중한 강의시간. 남북의 이념과 가치관으로부터 오는 차이를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 심도 있게 고민을 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가만히 앉아서 강의를 듣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 고민에 고민을 계속해서 만들어주는 강의 시간이었습니다.

네 번째 교육에서는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전영선교수의『북한이탈주민의 적응과 문화통합』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이번 교육에서는 북한이탈주민의 현 주소를 들을 수 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들이 느끼는 소외감과 적응의 어려움과 그들이 받고 있는 우리 사회의 차가운 시선들을 적나라하게 알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우리들 스스로가 북한이탈주민을 만났을 때에 제발 하지 말았으면 하는 질문을 알게 된 것입니다. 그 질문들은 이 글을 읽고 계시는 분들이 강의를 들어보시면서 직접 알아가셨으면 합니다.

모든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공익적·전문적인 통일 교육

통일인문학 교육시간을 가지면서 의아하면서도 좋았던 점은 경실련 회원이 아닌 일반 시민 분들의 높은 참여율이었습니다. 통일에 관심을 두고 계신 분들이 저의 예상보다 많음을 알게 된 것이 가장 큰 수확이면서도, 수강하신 분들의 연령대가 전체적으로 높은 점은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조금 더 젊은이들이 이 강의를 들을 수 있다면 하는 생각이 많이 드는 교육이었습니다. 경실련통일협회에서 진행하는 통일 관련한 교육은 공익적이며 전문적인 측면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시민들의 참여가 가능하기에 제대로 된 홍보와 통일이라는 딱딱한 주제를 좀 더 재미있게 풀어간다면 더 많은 시민들에게 통일에 대한 가치를 전달할 수 있다고 봅니다.

통일교육 4주간의 여정이 종료된 지금, 저는 여전히 통일이 시급한 일이라고 피부에 와 닿지는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독일 통일과정에서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고 25년이 흘렀지만 40년이라는 분단기간의 세월의 아픔을 아직까지 치유하지 못 하는 모습을 보면서 한반도의 통일과정도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기에 한반도 통일을 이루려면 하루빨리 분단의 기간을 줄여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대한민국이 분단국가가 된 지도 어느덧 70년이 되었습니다.

 

통일정책이 지금처럼 소홀히 다뤄진다면 시간이 흐를수록 한반도 통일은 더더욱 어려워진다고 생각됩니다. 독일이 40년의 분단기간에 대한 상처를 아직까지 치유하지 못하고 있는데 70년이 넘는 분단기간의 상처가 아무는 시간은 얼마나 걸릴까요? 저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습니다. 지금이라도 남북관계에 대한 새로운 전환점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어린 시절부터 자연스레 남북을 한 나라로 생각하고 자라날 수 있도록 교육 환경이 갖추어지길 바라며, 그런 주체의 역할을 경실련통일협회와 경실련회원들이 해낼 수 있는 시간이 온다면 참 좋겠습니다.

끝으로 흥미로움이 불끈불끈 솟아나는 통일교육, 다양한 연령대가 즐거워할 수 있는 통일교육을 또 다시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