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EJ 칼럼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CCEJ 칼럼] [동숭동책방골목]‘결혼식’말고 ‘결혼’을 준비하는 우리의 자세
06362573.jpg
<스님의 주례사> 법륜, 휴  
2년  반을  사귄  남자친구와  갑작스레  결혼을  발표하자  집에는  한  차례  큰 풍파가  닥쳤다. 어쨌든  부모님은  우리의  결혼을  허락했고,  더  큰  문제들은 그때부터  발생했다.  평소  우리나라의  결혼  문화는  허례허식이  강하다고  생각했기에 우리는 최소한의 비용으로 의미  있는 결혼식을 하고자  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그것이  정말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특히나  결혼식은 신랑신부의 날이라기보다는 부모님들의 축의금 회수와 각종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하나의 행사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작은 것 하나부터 사사건건 부모님과, 남자친구와 부딪치면서 결혼을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많았다.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하나 싶어 인터넷의 블로그를 찾아보기도 하고 주변의 지인들에게 상담을 받기도 했다. 그러면서 더욱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결혼에도 스펙이 필요하다는 사실. 인터넷의 상담 공간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스펙과 여자친구, 남자친구의 스펙을 비교하며 이 사람과 결혼하는 것이 맞는 것인지를 묻고 있었다. 
물론 사랑해서 결혼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겠지만, 요즘은 결혼도 하나의 비즈니스처럼 여겨지는 경우가 많은 듯하다. 또한 ‘결혼 준비’라는 것은 ‘결혼식 준비’의 개념이 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결혼을 준비하면서 좋은 결혼식장, 드레스, 집, 예물에 관한 것은 열심히 준비하지만 정작 결혼 후 마음가짐이나, 두 사람이 어떤 인생을 꾸려갈 것인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준비는 하지 않는다. 이러한 사람들에게 법륜 스님의 「스님의 주례사」는 따끔한 충고를 하고 있다. 결혼은 사랑해서 하는 것 보다는 “가장 욕심을 많이 내는 거래”라고 직설적으로 이야기한다. 좀 더 솔직하게 말하자면 다들 덕 보려는 마음을 가지고 결혼을 하려고 하기 때문에 조금의 손해도 보지 않으려고 한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부모님이 반대하는 결혼 때문에 망설여지는 이유도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그 중 하나는 부모님의 덕을 보려고 하는 마음도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결국은 이러한 마음이 인간이 가지는 자연스러운 마음이라는 것을 알고 조금 손해를 본다는 마음으로 결혼생활을 하면 많은 갈등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결혼을 앞두고 많은 갈등을 겪고 있는 사람들, 결혼식 준비에만 열심인 사람들이 한번쯤 이 책을 읽어보면 그러한 갈등과 고민의 근원이 어디에서 나오는 지 알 수 있을 듯하다. 결혼식은 한번 뿐이지만 결혼생활은 영원하기에 더 많은 준비와 공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김혜영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