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가이야기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활동가이야기] [릴레이인터뷰]사람을 중시하는 사람 좋은 활동가

사람을 중시하는 사람 좋은 활동가
박한 간사가 만난 윤철한 시민권익센터 국장

 

 시민권익센터 윤철한 국장은 1999년 회원조직을 통해 경실련과 인연을 맺고 현재 회원․홍보팀의 전신인 경실련 사이버팀에 2001년 정식 활동가로 입사했다. IT쪽에 관심이 많아 초기 경실련 홈페이지를 제작했고 최근 개편된 홈페이지 작업에도 참여했다. 또한, 최근 들어 한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망 중립성(Network Neutrality)’ 이슈에 대해 소비자이익이 최우선 돼야한다는 것을 강조하며 정보통신분야에서 시민단체 활동가로서의 포지션을 구축하고 있다. 우선 시민권익센터에서 어떤 일을 하는지 물어봤다.

 

“살아가면서 상식적으로 옳고 그른 것을 판단했을 때 옳지 않은 것을 고치기 위해 고민하고 그 고민을 바탕으로 활동하는 곳이 시민권익센터이다. 또한 현행 법체계를 존중하지만 일반인의 상식을 벗어나는 법은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을 가지고 있다. 미숙아, 가맹점주 등 경제적․사회적 약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활동을 진행했고, 최근에는 보편적 권리인 소비자의 권리와 관련된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윤철한1.jpg

 

 윤 국장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상식과 법이다. 특히 법대에 들어가지 않으면 법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적은 우리나라의 법률교육시스템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우리 사회가 법치국가이고, 법의 테두리 안에서 삶을 살아가기 때문에 법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법과 상식의 조화를 이루어내는 것이 경실련의 역할’이라고 자신있게 말한다. 

 

 윤철한 국장의 성향이면서 또 그가 시민운동을 해왔던 방식은 사람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태도였다. 시민운동은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하는 것이기 때문에 사람이 중요하다. 사업의 성과를 떠나서 좋은 사람을 많이 만나고, 시민운동과 경실련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내며 나아가 사회에 대한 열정이 실천으로 이어진다면 사회를 위해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그만큼 그는 사람을 좋아하고 학창시절부터 많은 사람들과 깊은 인연을 맺어왔다.

 

 이제까지 그가 다뤄온 이슈들은 다양하다. 미숙아 의료비 지원, 도시가스 부당이득 감사청구, 가맹사업법 개정에 대한 문제제기, 공공부분 연체제도 개선, 개인정보 보호 등 시민권익이라는 포괄적인 분야를 두루 개선해 나간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닐텐데, 제도 개선은 물론 대중의 인식을 변화시키는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내고 있다. 그 비결은 바로 ‘사람’이다.

 

 “시민권익센터에서 하는 모든 일이 사회적으로 가장 중요한 이슈라고 말할 수 는 없지만 실생활에서 필요하고 누군가는 개선해 나가야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오랜 기간 동안 시민들의 권리를 위해 바꿔 보려고 노력했고 지금까지는 나름대로 성과가 있었다.” 

 

 윤 국장은 시민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을 활동가의 기본적인 역할이라고 역설한다. 그가 하고자하는 일자체가 불합리한 차별을 깨보자는 것이고 소위 ‘사’자가 들어가는 직업의 사람들이건 사회적인 패배자로 인식되는 사람들이건 그 사람들의 말을 들어주고 도움을 줄 수 있다면 해야하는 것이 그의 기본적인 신조이다. 그리고 그 스스로가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자체가 굉장히 즐겁다고 말한다. 즉 누구를 만났던 간에 그속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면 그것이 그에겐 기쁨이라고 한다. 이것이 그가 시민운동을 오랫동안 해온 원동력이라 생각된다.

 

윤철한2.jpg

 

 

 88학번인 그는 유치원 때부터 스팩을 쌓고 경쟁해야하는 요즘의 젊은이들의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당시에는 그야말로 공부하기 위해 대학을 갔고 대학을 나오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었고, 취직하고 결혼하는데 어려움이 없었다고 한다. 21살 때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만난 아내와 자연스럽게 친해져 27살에 결혼에 골인하기까지 윤철한 국장에게는 행복했던 추억이 많은 듯 보였다. 그러나 “아내에게 특별히 프로포즈나 고백을 한적이 없다는게 미안하다”라고 말할 정도로 그의 연애와 결혼은 자연스럽고 소박했다. 

 

 윤철한 국장은 활동가로서의 가장 중요한 자질로 분노와 열정을 꼽는다. 그래서 ‘매니아’라는 단어를 좋아하는데 무언가 미칠수 있는 사람만이 어떤 틀을 깨보려고 열정을 쏟아 붇게 되고 열정을 쏟으려면 분노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가 경실련에 있으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혼자서 일하는 데에 따른 외로움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2012년부터 분노와 열정을 겸비한 활동가 한명을 곁에 둘 수 있게 되었다.  바로 박지호 신입간사. 더 이상 외롭지는 않겠지만 앞으로 윤철한 국장은 더 많은 고민을 해야 한다. 그 고민이 결실을 맺으며 윤철한 국장의 영역을 넓혀가는 모습을 즐거운 마음으로 지켜봐야겠다.

 

글 | 박한 갈등해소센터 간사

 

윤 철 한 시민권익센터 국장
관심분야_ 소비자 / 프랜차이즈
경실련  환경농업실천연대 간사
           사이버팀 간사
           부정부패추방운동본부 간사
           시민권익센터 부장, 국장

 

※릴레이인터뷰는 인터뷰를 받은 상근활동가가 상대를 지목해 인터뷰하는 릴레이방식으로 진행됩니다.

 현재까지  권오인 부장 → 최희정 수습간사 → 김삼수 팀장 → 안세영 간사 → 최승섭 간사 → 박한 간사  → 윤철한 시민권익센터 국장  의 순서로 인터뷰 기사가 게재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