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지방자치] 사진으로 보는 청계천 복원 공사 첫날의 두 표정

 청계천 복원 공사의 첫 날(7월 1일), 청계천 주변에서는 대조적인 두 행사가 있었다.

  하나는 서울시의 “청계천 복원 공사 기공식”이었고, 다른 하나는 청계천 노점상생존권 사수 투쟁위원회의 “대책없는 청계천 복원 사업 총력투쟁대회”였다.



  사이버 경실련은 이날 두 행사를 카메라에 담았다.

7월 1일 자정을 기해 청계고가가 통제되었다.


3천만 노점상들을 벼랑끝으로 몰고 있다 


 동대문 훈련원 공원,  대책없는 청계천 복원 사업 저지 투쟁을 위한 집회가 천여명의 노점상들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천여명의 노점상들은 “서울시가 노점상들에 대해 불법이라는 이유로 대화자체를 거부하고 있다”고 규탄하고 청계천 복원 사업 저지를 결의하고  있다.

 

  전국노점상연합 소속 노점상들은 훈련원 공원 집회를 끝내고, 각 지부 대표들을 선두로 청계천 복원 공사 저지를 위해 기공식 현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이들은 “서울시가 노점상들을 불법이라는 이유만으로 대화자체를 거부하며 벼랑끝으로 내몰고 있다”고 강력하게  규탄했다.



  행진을 하던 참가자들이 을지로 4가 교차로에서 기공식 현장으로 가려하자 경찰 병력은 청계천 방향에서 이들을 두텁게 가로막았다. 이 과정에서 행진 참가자들이 모래주머니를 던지고, 생수병을 던지면서 거세게 항의하였다.



  다시 계속 행진하던 집회 참여자들은 을지로 입구에서 다시 기공식 현장으로의 진입을 시도했다. 여전히 경찰 병력이 가로막아 또다시 경찰과 노점상들과의 거친 몸싸움이 계속되었다. 결국 기공식 현장에 가는 것은 불가능했다. 이날 이들은 청계천8가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으며 전국빈민연합 김홍현 상임의장은 이날 오후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청계천, 세계적 명소가 될 것

  이날 오후 2시 광교에서는 청계천 복원공사 기공식이 열렸다. 기공식은 탤런트 유인촌씨의 사회로 정부, 서울시 관계자, 서울시민 등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려하게 열렸다.



  청계천 복원 공사 기공을 축하하는 애드벌룬이 하늘에 띄워졌다.



  청계천 복원 공사를 환영하는 현수막이 여기저기 나붙어있기도 하였다.


  이날 기공식에서 이명박 시장은 “청계천이 복원되면 세계적인 명소로 찬사를 받을 것”이라며 서울시민들의 많은 기대와 관심을 당부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청계천 공사의 시작을 알리는 구조물 철거 시연이 있었다. 빨간 동그라미 안에 있는 것이 이날 상징적으로 철거된 고가의 구조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