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17대 총선 공약을 준비 중인 정당에도 “아파트값 거품 빼자”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경실련 아파트값 거품빼기 운동본부(본부장 김헌동)는 이번 17대 총선에서 각 정당이 아파트분양원가 공개와 택지공급 체계 개선을  공약에 포함시킬 것을 요구하는 활동에 나섰다. 

경실련은 9일 오전, 이강두 정책위의장과의 면담을 갖고 공기업 및 택지개발 지구의 민간아파트 분양 원가 공개, 택지개발지구내 택지공급체계의 전면 개선, 택지 개발지구의 공영개발로의 전환, 후분양제 도입 등 근본적인 주택 대책 마련을 위한 공약 개발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권영준 상임집행위원장은 이날 면담에서 “부패와 투기 근절이 가장 큰 문제인데 건설사의 폭리로 인한 부패의 먹이사슬 구조가 깨지지 않고 있어 이 구조를 깨뜨리지 않으면 서민의 부담만 가중된다”며 건설사가 독점적으로 폭리를 취하고 있는 택지공급체계의 개선을 촉구했다. 또한 권영준 위원장은 “서민들을 위한 주택 정책을 수립하는 정당이 전폭적인 지지를 받게 될 것”이라며 총선 공약에 포함시켜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김헌동 본부장은 “안정적 가격에 꾸준히 주택이 공급된다는 믿음만 있다면 지금같은 투기는 생기지 않을 것”이라면서 “서민들이 내 집마련의 꿈을 꿀 수 있도록 한나라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김헌동 본부장은 “한나라당은 지난 2002년 대통령 선거 당시 수도권 공영개발을 통해 주택 분양가를 30% 이상 낮추겠다고 공약한 바 있지만 그 이후 별다른 의견을 내놓지 않아 의지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이번 총선에서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한 주택정책을 공약에 포함시켜 적극적인 추진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강두 한나라당 정책위의장

경실련의 이같은 요청에 대해 이강두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은  “한나라당의 주택정책 기조는 지난 대선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면서  “현재 한나라당에서도 과감한 주택 정책을 마련하고 있는 중”이라고 답했다.

이강두 의장은 “지금이 주택정책의 획기적인 전환이 필요한 적절한 시기로 보인다” 면서 “경실련에서 준 의견을 포함해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정책을 만들어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경실련 아파트값 거품빼기 운동본부는 민주당, 열린우리당에도 면담을 신청해 놓고 있어 정당 대표들을 차례로 만나 분양원가 공개와 택지 공급 체계 개선을 촉구할 예정이다. 또한 경실련은 정당 뿐만 아니라 총선 후보자들을 상대로  한 총선 공약화 요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 경실련 아파트값 거품빼기 운동본부 02-3673-2141)

 

<정리 : 커뮤니케이션팀 김미영 간사>

 

*첨부 :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 및 택지공급 체계 개선 관련 경실련 의견서

아파트값 거품을 빼자!
경실련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