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경실련, 제19대 대선 주자 8인에
<전경련 해체>에 대한 공식 입장’ 요구


– 대선 주자라면,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전경련 해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국민들에게 반드시 밝혀야 한다

 경실련은 어제(15일) 19대 대선 주자 8인에게 ‘전경련 해체에 대한 공식입장’을 묻는 정책질의서를 발송했다. 대선후보 8인은 문재인 상임고문(더불어민주당), 안희정 충남도지사(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성남시장(더불어민주당), 안철수 의원(국민의당),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국민의당), 유승민 의원(바른정당),  남경필 경기지사(바른정당), 심상정 의원(정의당, 상임대표)이다.

 전경련은 1961년 정경유착을 목적으로 정권과 재계의 합작으로 설립되었다. 설립 이후에는 정경유착을 통한 부패와 정치개입을 일삼고, 소수 재벌에 대한 이익 대변에 매진해 왔다. 이러한 전경련의 행태는 설립목적, 즉 ‘자유시장 경제의 창달과 건전한 국민경제의 발전을 위하여 올바른 경제정책 구현과 우리 경제의 국제화 촉진’에 위반됨은 물론, 경제민주화라는 공익적 가치를 심각히 훼손시킨 것이다. 이에 국민들은 ‘즉각적인 해체’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대선 주자라면 첫째, ‘전경련 즉각 해체’라는 국민들의 요구를 수용할 자세가 되어 있어야 한다. 둘째,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정책비전을 가지고 있다면, 전경련 해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국민들에게 반드시 밝혀야 한다. 전경련이 정경유착 부패의 상징으로 전락한 만큼 ‘전경련 해체’는 정경유착의 근절, 재벌의 경제력 집중 억제, 공정한 경제체제 구축을 토한 경제민주화 실현의 중요한 계기가 되기 때문이다.

 이에 경실련은 8명의 대선 주자에게 ‘전경련 해체에 대한 공식입장’을 묻는 공개질의를 하였다. 답변 기한은 2월 20일 월요일 12시 정오까지 이다.

 경실련은 대선 후보들이 ‘전경련 해체’의 중요성을 인지하여 질의에 성실히 답변하고 향후에도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 답변 결과에 대해서는 유권자인 국민들에게 상세하게 공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