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투표로 ‘정의가 시작되는 5월’

19대 대통령 선거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적폐청산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안고 시작된 선거였던 만큼 그 엄중함이 역대 어느 선거보다 크다. 시민들은 국정농단을 가능하게 한 부패한 정치권력에 대한 개혁은 물론, 소득 불평등 해소와 일자리 창출, 복지국가와 평화로운 한반도 등 행복하고 인간다운 삶을 염원하고 있다.

대통령 탄핵으로 역대 최초의 보궐선거로 치러진 이번 대선은 이전 대선과는 많이 다르다. 60일이라는 짧은 기간 안에 치러졌지만, 선거에 대한 관심과 참여 열기는 어느 때보다 뜨겁다. 지난 4일과 5일 진행된 사전투표의 참여율이 26.06%(1107만 표)를 넘어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을 기록했을 정도다. 국정농단으로 촉발된 온갖 부조리와 불의를 혁파하고자 하는 열망의 표출이다.

이번 대선은 후보간 합종연횡 없이 대부분의 후보가 대선 레이스를 완주해 유권자들의 선택의 폭이 넓다. 유권자들도 자신이 원하는 대통령을 뽑겠다는 열망이 강하다. 하지만 후보들의 정책과 공약은 제대로 제시되지 않아 ‘깜깜이 선거’의 구태를 반복하고 있다.

선거가 불과 하루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도 국가적 현안에 대한 정책과 공약을 통한 경쟁은 찾기 어렵다. 정책에 대한 심도있는 토론보다는 가짜뉴스, 네거티브와 신상털기, 불법선거운동 의혹 등이 난무하고 있다. 시민들은 일자리, 양극화, 가계부채, 전월세 등으로 시름하고 있으나 후보들은 제대로 된 정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모두 6차례에 걸쳐 진행된 TV토론조차 정책 경쟁 대신 인신공격으로 메워졌다. 유권자들은 후보들의 정책조차 제대로 알지 못한 채 투표를 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그럼에도 유권자들은 앞으로 5년간 국정을 운영할 대통령을 뽑기 위한 한 표를 반드시 행사해야 한다. 각 후보자들이 내세운 정책과 공약을 꼼꼼히 살펴보고, 국가 발전의 비전과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후보를 선택하는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제대로 선택하지 못하면, 우리사회의 부조리와 불의를 혁파할 수 없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들에게 돌아온다는 것을 이미 뼈저리게 경험했다. 지금이라도 후보들의 정책을 냉철하고 합리적으로 따져 최선이 없다면 차선을, 차선이 없다면 차차선을 선택해서라도 우리나라가 조금이라도 변화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

주권자인 시민들의 힘으로 만들어낸 대선에서 다시 한 번 시민의 힘을 통해 정의실현을 앞당길 수 있도록 반드시 투표하기를 호소한다. 정책선거는 유권자들이 정책에 대해 관심과 이해를 갖고 투표에 적극 활용할 때 실현 가능하다. 만약 판단이 어렵다면 경실련이 그동안 진행해온 후보자 공약 평가와 <후보선택도우미> 프로그램을 이용해 나와 정책이 맞는 후보를 찾아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유권자들은 투표의 엄중함을 되새기며 내일 투표장으로 향해야 한다. 나라를 바로 세우는 것, 결국 시민들의 몫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