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지방자치] 한나라당은 서울시의장 금품 수수 시의원 전원을 제명해야

 

1. 서울시의회 의장 선거 금품 수수 사건으로 김귀환 서울시 의장이 구속되고 서울시의원 30명이 연루된 것으로 밝혀져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한나라당은 뒤늦게 김귀환 서울시의장에 대해 탈당 권고라는 징계 조치를 내렸지만 30명의 시의원들에 대해서는 여전히 검찰의 기소 여부를 지켜보겠다며 징계를 미루고 있다.

 

  이에 대해 경실련,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참여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환경정의, 흥사단투명사회운동본부 등 7개 시민사회단체들은 7월 23일(수) 한나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나라당이 금품 수수 서울시의원 30명 전원에 대해 즉각 제명시킬 것을 촉구했다.

 

2. 7개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발표된 기자회견문을 통해 “106명의 서울시의회 소속 의원 중 30%에 달하는 30명의 서울시의원들이 연루된 사상 최악의 뇌물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이 김 의장에 대한 ‘탈당 권고’ 조치만으로 이번 사건을 어물쩍 넘기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참여단체들은 의장 선거를 앞두고 의장 후보로부터 건네진 수백만 원의 돈을 격려금이라고 뻔뻔한 변명을 하는 이들에 대해 징계 조치를 미루는 한나라당의 태도는 이번 사건에 대한 심각성을 여전히 깨닫지 못한 것으로 과거 부패원조정당이라는 비난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3. 참여단체들은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 촉구와 더불어 “한나라당이 진정으로 부정부패 척결의 의지를 갖고 있다면 수사 결과에 상관없이 중앙당 윤리위원회를 조속히 소집해 이번 사건에 연루된 30명의 의원들 전원을 즉각 제명하는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단체들은 “한나라당이 계속 지방자치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부정한 행위를 감싼다면 국민들과 함께 단호한 대응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정책실 02-3673-2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