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최경환, 황우여, 이해찬 등 여야 중진 총선 출마자들 본회의 투표 참여 최저


– 19대 국회의원들 1인당 30%(743개 법안)는 법안투표 불참

– 최경환, 황우여, 최재성, 이해찬, 강기윤 등 본회의에 얼굴만 비추고 사라져

– 경실련, 19대 국회 본회의 법안 투표 평가

 

1. 19대 국회 본회의는 국회이 시행된 후 처음 개회한 본회의다. 국회 선진화법 시행 이후 물리적 충돌은 사라졌으나, 야당의 필리버스터가
발생하기도 했다. 19대 국회를 마무리하며, 국회 국회의원들이
본회의를 어떤 자세로 임했는지 살펴봤다.

2. 경실련은 18대 국회 본회의 평가에 이어 19대 국회의원들의 본회의 참여도 단순 출석률로 분석하는 것이 아닌 실제 출석 후 법안 투표 참여 여부
분석했다. 본회의서 얼마나 국회의원들이 성실히 자리를 지키며, 입법
활동의 최종까지 본연의 역할을 수행했는지 주시했다.











분석 자료



국회 회의록시스템
참고(조사완료 시점:2016 3 3/340 8차까지) 308~340, 24()
본회의 총 50()차 회의록(특정정당만 주도한 334 8
회의 제외)
에서 표결에 붙여진 2616
법안에 대한
출석의원투표의원



분석 대상



19대 국회 회기 내 본회의 법안 투표 참여한 현역의원들 (3 20일자 현황 조사)


3. 19대 국회 개원 후 제 340회까지
법안을 처리한 본회의 수는 51회며 의결된 법안 수는 예산안이나 결의·동의안, 국회 규칙안 등을 제외한 2677개다. 최종적인 분석 자료는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국회법 파동 때문에 여당 단독 법안 표결이 이뤄진 334 8차 회의를 제외한 50, 2616개 법안이다. 18
국회는 9번의 본회의,
256
개 법안이 여당 직권상정 등 일명 날치기로 통과됐다. 국회선진화 법이 시행된, 19대 국회에서는 1번 본회의, 61개 법안이 특정정당 주도로 통과되어 그 수가 큰 폭으로 감소됐다

3.jpg

 . 본회의
출석률 조사결과

19대 국회 평균 출석률 92%, 실상은
출석만하고 사라지는 ‘땡땡이’ 국회의원 여전


18대19대국회본회의비교.jpg


4. 출장, 청가를 제외한
본회의 출석을 중심으로 출석률을 분석한 결과, 50번 회의에 평균
271
명이 출석하여 총 의원 수 300(현재 293)에서 표면적인 수치는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실상을 보면, 상당수의 국회의원들이 출석만하고 본회의 땡땡이를
치는 것으로 나타났다실제로 2616개의 법안
19대 국회의원들은 1인당 평균 1873개 밖에 법안에 투표하지 않았다. 293명의 의원들은 1인당 평균 약 30%(743)
법안에 대해선 아예 투표를 하지 않아, 본회의 의정활동이 불성실했다.

최경환, 황우여, 최재성, 이해찬, 강기윤
등 본회의에 얼굴만 비추고 사라져


하위10명.jpg


5. 최경환(새누리,3), 황우여(새누리,5), 최재성(더민주,3), 이해찬(무소속,6), 강기윤(새누리,초선) 의원, 우원식(더민주,2), 유재중(새누리,2), 최재천(무소속,2), 진영(새누리,3), 이인제(새누리,6) 10명의 의원은
본회의장에 얼굴만 비추고 법안투표를 전혀 하지 않은 채 사라졌다. 평균 본인 참석 회의 대비 평균 20%, 5번 중에 1번은 본회의에 출석만 하고 나갔다. 해당 국회의원들은 보여주기 식 본회의 출석만하고, 책임감 있는 입법
활동을 방기했다.  

 정두언, 황우여, 문대성, 김희정 등 20
총선 출마자 본회의 출석률, 19대 국회 평균보다 낮아

출석률하위9명.jpg

6. 정두언(새누리,3), 이완구(새누리,3), 황우여(새누리, 5), 문대성(새누리,초선), 김희정(새누리,2), 이한구(새누리,4) 의원 등 하위 9명이 19대 국회의원 평균 92%에 현저히 못 미치는 75%이하의 투표율을 보였다. 평균
5
번 중 1번은 본회의장에 얼굴조차 안 내밀었다. 정두언, 이완구 의원의 경우, 불법 정치자금 문제로 인해 수감 및 검찰조사가
있었으며, 장관 겸직 의원들도 다수 존재했다. 특히 9명 중 6명이 새누리당 의원으로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다

 

. 본회의 투표참여율 조사결과

이해찬, 정두언, 천정배 등 여야 중진 20대 총선 출마자, 투표 참여율 가장 낮아

투표불참의원들 새누리당 다수 차지


투표참여저조.jpg


7. 이해찬(무소속,6), 이완구(새누리,3), 김태호(새누리,2), 정두언(새누리,3)의원은 투표 참여율이 30%에도
미치지 못했다. 또한 총 의결법안 투표 참여율 저조한 31
19명이 3선 이상 중진 국회의원들이며, 당의 주요직들을 맡은 사람들도 상당했다. 국회의원 본연의 임무인
본회의 투표 참여가 아닌 정치행위에 집중한 모습으로 보인다. 또한 투표참여율 저조의원 31명 중 새누리당 의원이 14명을 차지해 불성실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불출마 선언을 제외한 의원들이 공천이 확정됐다.

김민기, 김태원, 김한표, 문희상, 유대운, 박홍근, 양승조, 이종진 총 의결 법안 대비 투표 참여율이 우수한 상위 8명 의원


투표참여상위.jpg

 8. 총 의결법안 대비 의원들의 투표 참여율이 높은 의원은 김민기(더민주,초선), 김태원(새누리,재선), 김한표(새누리,초선), 문희상(더민주,5), 유대운(더민주,초선), 박홍근(더민주,초선), 양승조(더민주,3), 이종진(새누리,초선)의원 등 8명이다. 8명의 의원 중 더불어민주당 5, 새누리당 의원 3명이었다. 이들의 투표 참여율은 95% 이상이었다. 특히 김민기(더민주,초선)와 김태원(새누리,재선)의원은 결석 한 번 없어 각각 98%의 높은 투표 참여율을 보였다. 더불어 김태원(새누리,재선), 양승조(더민주,3)의원은 18대 의원 당시에도 우수위원에 뽑혀 8년 동안 성실히 투표에 참여했다

. 결론


19대 미완의 국회, 20
국회에서는 성실한 의정활동 자세 필요

9. 19대 국회에서의 본회의 투표결과를 살펴보니, 여전히
국회의원의 본회의 출석대비 법안별 투표 참여율은 낮은 수치였다. 또한 여야 중진의원급의 본회의 투표
참여 비율은 전반적으로 평균이하를 맴돌았다. 전반적으로 본회의 출석뿐만 아니라 법안 투표 자체가 저조하며, 본인이 참석한 회의에서도 출석만 하고 나가는 국회의원들의 행태를 그대로 답습했다. 이러한 국회의원들의 행태들은 국민들에게 정치인에 대한 불신을 심어줄 수밖에 없다. 20대 국회에서는 국회의원들의 성실한 본회의 법안투표자세가 필요하다

 

19대 국회의원 본회의 법안 투표 의원별 사례와 개선방안 등 자세한 내용은 보고서 전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첨부. 19대 본회의 법안투표 평가 보고서(전문)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