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통일/평화] 20100127_“2010년 남북관계 획기적 변화가 올 것“
2010.01.27
9,469

“2010년 남북관계 획기적 변화가 올 것”

[제3회 경실련통일포럼 김대식 민주평통 사무처장 초청강연]

 

 

 

“올해 남북관계에 획기적인 변화가 올 것이고 좋은 성과로 이어지리라고 확신한다“ 김대식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사)경실련통일협회가 27일 명동 퍼시픽호텔에서 “2010년 남북관계, 발전을 모색하다”라는 주제로 개최한 제3회 경실련통일포럼에서 이같이 확신했다.

김 사무처장은 “남북관계는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야” 하며, “보수-진보, 여-야가 따로 없음”을 거듭 강조하였다. 그는 해외의 한민족을 포함한 ‘한민족 글로벌네트워크’을 형성하여 모든 역량을 집결하여 북의 경제 발전을 선도해야한다며, 자신의 50여개국 해외 순방을 통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활동의 중요성을 이야기하였다.

김 사무처장은 지난 10년간의 대북정책의 성과로는 ‘남북관계 물꼬트기, 교류협력의 확대, 북한 주민의 대남인식 변화, 북한의 남한 의존성 상승’등이며, 한계점으로는 ‘일방적 대북지원, 북핵 저지 실패, 북한의 변화미흡, 남남갈등’등을 지적하기도 하였으며, 특히, “북의 체제유지의 외부수혈처로 남한이 결과적으로 역할을 한 것”이라는 생각을 밝히기도 하였다.

김 사무처장은 현 정부의 대북정책은 ‘비핵, 개방, 3000’의 원칙을 고수하면서, “대남 협박에 의연하게 대처하고 남북관계의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며, 북의 신년 사설에서 남을 비난하지 않은것 만으로도 관계에 좋은 징조라는 의견과 함께, 대북관계에 있어서 1차적 북한의 6자회담복귀-> 2차적 북한의 한반도 비핵화 선언 준수-> 3차적 국제 공조 통한 핵폐기 등 단계별 북의 변화를 명시하기도 하였다.

김 사무처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원만한 남북관계 강조’와 ‘상시적 대화 기구의 필요성’을 언급한 사실을 강조하며, “올 해 남북관계에 획기적인 변화가 올 것이고, 좋은 성과가 이뤄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는 “남북 정상이 만나 허심탄회하게 여러 문제를 논의한다면, 남북관계는 잘 풀릴것”이며, 개인적으로는 남북 정상회담의 장소로 개방의 상징인 개성이 좋을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하였다.

 

 

[ 문의:경실련 통일협회(02-766-562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