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경실련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월간경실련] [특집] 2004년 한국경제 맑음과 흐림

10 빛과 길


12 동숭동 테마/박병옥


특집 2004년 한국경제 맑음과 흐림


14 열려라 지갑! /양세훈


18 올해의 우리 경제, 맑은 가운데 소나기 가능성 /박재하


22 금융시장 붕괴의 원인은 관치금융하의 감독실패/권영준


26 마피아를 키울 것인가 경제를 키울 것인가 /홍종학




30 시가 있는 풍경 어머니의 두통약 뇌신/이승하


32 시대의 소리 2004년 시민운동의 현주소/고계현




경실련을 말한다


35 경실련 운동, “역사에 승부 걸자” /김성훈


38 “시민운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야” /이종훈


40  시민운동의 키워드는 ‘균형과 조화’/박병옥


44 경실련 운동의 성과와 과제 /신철영




집중조명 일본에서 벌어지고 있는 치마저고리 사건


47 在日코리안과 어깨동무하는 일본인 /위정희


50 “조선으로 돌아가!, 널 납치할 거야!” /송승재


54 재일한국인 학생들에 대한 차별을 없애기 위해/유키타케 나오 


56 일본의 또다른 차별, “민족학교는 인정하지 않겠다”/모로오까 야스꼬




현장이야기


60 경실련, 셋방살이에서 벗어나다 /김미영




경실련이 만난 사람 김혜경 지구촌나눔운동 사무총장


64 지구촌, 그리고 바그다드/양세훈




전국은 지금 – 지역서 뛴다


68 이천여주 경실련 – 어려운 이웃을 향한 ‘작은사랑 나누기’ /이계찬


70 부천 경실련 – ‘찾아가는 환경교육’으로 미래의 환경은 푸름 /이숙연




72 서울시 아직도 계도지가? /김건호


74 서울시 교통체증에 답답, 요금인상에 울상/이민규


76 학교급식 “급식도 교육이다”/양세훈


78 지방자치 지방자치 개혁, 이제 시민이 나서야할 때/강지형


80 도시 우리는 양심을 믿는다/박영웅


82 사회복지 장애인 복지발전 5개년 계획은 그저 계획일뿐?/김대훈


84 사회복지 건강보험 본인부담 상한제도 “속 빈 강정으로 만들지 말자”/김대훈


86 예산감시 “2004년 국회 예산심의를 말하다”/박정식


90 예산감시 법정시한 넘겨가며 졸속으로 진행된 기록의 현장 /이원희


94 정치 정치제도개혁의 생각은 미지근, 행동은 낙제점! /이성희


98 노동 손배 가압류 쟁점, 해법은 없나/차은상


100 과학기술 ‘과학기술혁신’의 공격적인 정책 전환으로 위기 극복해야/맹성렬


104 기업평가 기업의 공익활동 증가, 소비자 보호는 크게 미흡 /위평량


108 미디어워치 ‘좋은 프로그램’이 뭘까? /서미성


112 국제 2015년 밀레니엄개발목표를 달성할 수 있나 /김도혜


114 시민운동 대학생 52%, “시민단체가 정치발전에 기여했다” /이영식


118 시민운동 후세대, 소비자사회, 그리고 사회정의 /김성천




양혜경과 함께 읽는 책 한권


120 인생의 다섯가지 가르침




문학평론가 정유화의 테마가 있는 문학산책


122 길 3 (황석영의 삼포가는 길)




126 시민의 소리


130 새가족 & 회비를 냈어요




김태현의 TV를 말한다


134 연말방송대상은 섭외용?




건강하게 100살 살자 김철환의 자가치료(속쓰림)


136 당신의 속은 편하십니까?




이달의 시민 경실련 회원 박세영 할아버지


138 할아버지의 집념, “잘못된 韓日史를 바로 잡겠소” /양세훈




140 돌아가는 길 다시 힘을 얻고 /서희경


142 경실련 연락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