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경실련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월간경실련] 23-짓지도 않은 아파트 파는 유일한 나라
2004.06.18
4,236








 



































 안녕하세요.
무더위의 갈증을 시원하게 해주는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다소 쌀쌀하니 유의하세요 .

[2004-23호] 2004.6.17



















   

[인터뷰]짓지도 않은 아파트 파는 나라 우리나라뿐
김헌동 경실련 아파트값거품빼기운동본부 다음과의 인터뷰

전 재산을 투자해 사는 소비제품의 원가가 얼마나 드는지도 모르고 사는 게 이게 무슨 자본주의냐. 그렇게 못하겠다면 아파트 후분양을 하든지 차라리 공영개발을 해 거기서 생긴 이익을 서민용 임대주택 짓는데 활용하라는 거다. 대한민국 집 없는 젊은 층들이 장가를 못 간다. 월급쟁이들이 집 사는 문제, 교육비 걱정에 평생 지친다.  >>자세히

 
 








 

 아파트값 거품빼기 관련소식







[기자회견]
건축비 허위신고로 총 1조4천억원의 차액 발생
서울시 동시분양아파트 건축비 허위신고 실태발표 기자회견

[자원활동가를 찾습니다]아파트값 거품빼기운동에 도와주실 분을 찾습니다.
(김성달:seongdal@ccej.or.kr )


 네티즌의견 +more

[찬성: 블루문] 열심히 땀흘려 일하는 목적, 가족의 행복이나 편안한 노후라기 보다
[반대: 가람]저도 건축을 하고 있는 입장이지만 분양이 30% 정도일경우 건설회사의
[찬성:cmh]
저도 원목주택 짓는사람으로 최고급원목주택도 평당 건축비가 아파트와
[반대:네오]
년10년 성실히 부은 청약통장을 몇십,몇백주고 산다.
☞ 아파트값 거품빼기 사이트로 이동

 



 경실련 Headline


식품위생 관리체계, 개선이 시급하다
불량만두 관련, 식품안전관리체계 긴급진단 및 개선방향 토론회 열려 [06-17]

이해찬 총리지명자에 대한 국회의 철저한 검증을 촉구한다
경실련, ‘인사청문회 시민모니터단’ 구성 [ 06-14 ]

노무현 정부는 금융개혁에 대한 의지가 있는가
[성명]정부의 금융감독기구 개편 잠정결론에 대한 경실련 입장 [ 06-14 ]

불법 판치는 청계천복원공사,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
[기자회견]청계천연대와 시민위, 청계천복원공사 공사중지 가처분신청 [ 06-14 ]

장사원리 따라 반대한다면 후분양제 시행 용의 있나?
[성명]청와대의 분양원가공개 입장 해명에 대한 경실련 입장 [ 06-12 ]

 
 









 



































향기나는 이야기

 시사영어 한마디

English  for  Summer Vacation 1탄
Would you like a window seat or an aisle seat?



회원상담 안타깝습니다. 제 친구아들의 이야기입니다.[이정이 6.16] 

회원상담 국민건강보험과 국민고충처리위원회, 작고하신 나의 어머니, 그리고 나 [조정호 6.16]




시민Q&A [기타]경실련 임원이나 상근자의 재산공개 내역은??
→ 우선 경실련 임원이나 상근자의 재산내역은 공개된 적이 없습니다



알려드립니다. +more

06/22 오전 10시 여름학기 자원활동 오리엔테이션 (경실련 강당)
06/20 총리인사청문회 모니터단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회원님께 개별메일발송함)
아파트값 거품빼기를 함께할 자원봉사자를 찾습니다. (김성달 02-766-9736)

 





[환영합니다] 신규회원님
반갑습니다. 길벗님.
김영주 -참여
김권   -제발 경실련만큼은 사이비 ,관변시민단체화 되지않기를 바라고
진짜 서민을 위한 서민에 의한 서민의 시민단체로써 영원히 존재하는 것을 보고싶은 마음에서 미력이나마 도움이 되기위해 가입합니다
박연길 -아파트값  거품빼기 운동본부  김헌동대표  화이팅 (김헌동 대표님의 기자회견을  읽고  감동받아서  회원으로 가입했읍니다)
김원미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를 주장하는 경실련에 힘을 보태고 싶습니다.
결혼한지 8년이 되었는데 맞벌이 부부인데도 내집마련이 멀기만 합니다.경실련위에 하나님의 함께하심이 계시길을 기도합니다.
이상봉 -회원 여러분의 건강과 가정의 행복을 기원합니다.
정호성 -열심히 하세요
이선호 – 건전한 상식과 정의가 통하는 함께사는 세상을 위해 우리모두  불의와 부정부패을  깨부숩시다.
장원배 -정당한 사회를 바라며




 

 


























메일서비스 수신거부는 여기를 클릭 하세요
경실련 서울시 종로구 동숭동 50-2 경실련회관 (tel)02-766-5629 (fax)02-741-8565.
cyber@ccej.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