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EJ 칼럼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CCEJ 칼럼] [칼럼] 금강산은 왜!_최요식 금강산기업인협의회 회장

금강산은 왜!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금강산기업인협의회 편지

 

최요식 금강산기업인협의회 회장

 

C.jpg

 

평소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발전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시는 대통님께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표합니다. 미국. 중국과의 정상 회담을 통해 많은 성과를 얻어 귀국하시는 대통령님의 모습에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감사함을 표합니다.

 

대통령님!

 

그러나 저희들은 잃어버린 5년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약하고 지친 대한민국의 국민입니다. 저희들의 아픈 사정을 뵙지 못하고 귀담아주질 않으니 글로서라도 저희들의 5년의 아픔을 전할까합니다. 금강산기업인협의회는 금강산관광 시작 이후 현대아산(주)과 함께 경협사업을 통해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견인하고자 금강산관광지구에 투자한 기업 및 개인들의 협의체입니다. 

 

현대아산(주)은 1998년 금강산관광 시작 이후 금강산관광지구의 개발 및 운영을 담당하고 있으며, 북한으로부터 금강산관광지구에 대한 50년간의 토지 이용권과 개발권을 부여받은 기업입니다. 저희는 그 현대로부터 관광객들의 편의 시설 등을 재하청 받아 운영하는 조그마한 개인 기업들입니다.

 

금강산관광은 1998년 11월 시작된 이후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아 왔습니다. 금강산은 남북 교류·협력의 상징이었으며, 남북 주민들이 서로 대화하고 접촉할 수 있는 소통의 공간이었습니다. 반세기 동안의 분단과 대립의 역사가 금강산관광을 통해 남북의 공존을 모색하고 민족의 동질감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금강산관광이 지속되는 동안 15회에 걸쳐 남북의 이산가족들이 금강산에서 벅찬 상봉의 순간을 가졌으며 또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위해 5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12층 규모의 상시 면회소 또한 2008년 건립을 마친 상태입니다.

 

하지만,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이 발생해 금강산관광이 잠정 중단된 이후 만5년 넘게 관광이 재개되지 못하고 있으며 이산가족 상봉 또한 4년 넘게 중단되고 있습니다. 더욱이 2010년 이후에는 정부의 5·24 대북 조치로 남북 간 교류협력이 전면 중단되면서 70% 이상의 우리 국민들이 열망하는 금강산 관광 재개는 더욱 멀어져간 상황입니다.

 

저희는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인해 지난 5년간 시설 투자비1.700억 원과 5,100억 원 이상의 매출 손실을 입었지만, 보이지 않은 손실은 너무도 크기에 감히 집계를 보류한 실정입니다.

 

특히 금강산 투자 기업들은 순수하게 자기자본의 개인사업자 이기에 경영외적 막대한 재산상의 피해를 사업자가 100% 감수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로 인해 금강산에 투자한 기업 및 개인들은 지금 최악의 상황으로 내몰려 이제 한계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금강산기업협의회 소속의 49여 업체 중 50%이상이 도산해 흔적도 없이 사라졌으며, 남아 있는 20여 업체 또한 영업권 상실과 막대한 금융권 대출로 극한 상황을 맞고 있습니다. 금강산에서 식당을 하던 사업주 한 분이 사업 중단과 생활고로 인한 스트레스로 목숨을 잃었고, 대부분의 사업주들 역시 이에 못지않은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가족들 역시 장기간의 생활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고통 속에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러한 모습은 가족해체, 형제 벗들 간의 반목으로 굳어져 금강산투자기업인들은 정상적인 사회활동이 어려운 처지에 이르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러한 데도 정부의 대책은 없어 저희 기업인들은 절망에 빠지고 있습니다. 

 

Visit.jpg

 

대통령님!

 

저희 금강산투자기업인들의 한숨을 머물게 해주십시오. 개성중단 3개월과 금강관광중단 6년의 차이를 가족과 자녀들에게 설명하게 해주십시오. 자녀들 등록금 마련을 위해 장기를 밀매하려 밤길을 찾는 우리 기업인을 가족 친지 친척들에게 떠밀려 새벽인력시장을 겉도는 우리 금강산기업인들을 놓지 말아주십시오. 저희들을 온전히 가족의 품에 돌아가게 해주십시오. 저희는 오로지 국가를 믿고 투자했고 금강산에서 열심히 일해 수입을 창출하여 국내에 가족과 국가의 발전을 위해 일 한 것뿐입니다.

 

이제 국가적인 차원에서 대책이 마련되어야 할 때입니다. 그래야만이 국가를 믿고 투자한 기업과 개인이 안심하고 경제활동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존경하는 대통령님!

 

금강산 투자 기업과 그 가족들이 지난 5년간 받은 고통과 고난이 해소되고 다시 한 번 일어설 수 있는 기회가 오기를 진심으로 기대합니다. 사회적으로 대통령님의 소수 선의 피해자 구제 원칙에도 저희 금강산투자기업인들은 포함되어야 합니다.

 

2008년 7월 11 피격사건으로 인한 관광객 사망, 2008년 7월 12일 아무런 예고조치 없는 일방적 관광중단으로 저희는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피와 같은 투자의 모든 것을 북에 놓고 돌아 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곤 저희는 5년간 갈수도 볼 수도 들을 수도 없는 동토의 땅을 보며 5년을 아픈 눈물과 새벽시장 외판의 길로 나섰습니다. 이젠 국가가 해결 해 줄 때입니다. 5년의 기나긴 시간 개성의 세달 처 럼만 해주십시오.

 

존경하는 대통님께서 저희에게 힘과 용기를 주실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항상 국민들을 위해 고생하시는 대통님께 존경과 경의를 보내면서 항상 건강과 행복이 항상 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3. 8

금강산기업인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