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이야기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경실련이야기] [릴레이 인터뷰] “아프리카 기술학교 설립은 나의 버킷리스트” 국제팀 정의정 간사

 “아프리카 기술학교 설립은 나의 버킷리스트”

국제팀 정의정 간사 인터뷰

 

IMG_9143 copy.jpg

 

우리에게 정의의 여신인 ‘디케’로 유명한 그녀. 작년 10월 경실련에 들어와 3개월 간의 혹독한 수습기간을 마치고 지난 1월 당당히 정간사가 된 정의정 간사. 경실련 운동의 국제화와 국제개발협력을 담당하고 있는 국제위원회를 맡게 된 그녀는 경실련의 모든 것이 새롭다고 한다. 뭐든지 열심이며 친절한 그녀를 만났다.

   

Q. 먼저 가족 소개를 간단히 한다면?

할머니, 부모님, 남동생, 저 이렇게 다섯 식구가 수원에서 살고 있고요. 저희 가족 중에 엄마랑 제일 친한데 대화를 많이 하는 편이에요. 그리고 아빠는 제가 무엇을 하든 항상 저를 지원해 주시는 든든한 분이세요.

   

Q. 자신의 장점과 단점은?

장점을 제 입으로 말씀드리기 쑥스러운데 ‘성실함’입니다. 제가 맡은 일은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단점은 ‘소심함’, ‘예민함’, ‘걱정 많음’인데, 중요한 건 이 세 가지가 서로 떨어져 있는 게 아니라, 같이 연결되어 있는 한 패키지라는 거죠.

 

Q. 사무실에서 먼 수원인데, 멀리서 출근하면서 지각하지 않는 이유는?

제 성격과도 관련이 있는데요. 정해진 시간에 늦으면 안 된다는 강박 때문인 것 같아요. 저는 평소 시간 약속을 지키는 걸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항상 약속 시간보다 먼저 나가서 기다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아마도 출근 역시도 이런 부분이 많이 작용해서 그렇다고 생각되네요. 그래서 그런지 요즘 잠자리에 드는 시간이 빨라졌어요.

 

Q. 국제개발협력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는?

아빠의 영향이 컸어요. 아빠 서재에는 경영학, 아동, 사회과학 관련 서적이 많았는데 자연스럽게 그런 책들을 접할 수 있었죠. 아빠 자료 중 다큐멘터리에서 1달러로 하루를 사는 아이들의 문제를 접하면서, 이 문제를 어떻게 풀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되었어요. 그런 가운데 제가 찾은 답은 이 문제를 국제관계 또는 국제협력을 통해서 풀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 그 때부터 국제개발협력에 관심을 가지면서 대학원에서 공부하게 되었어요. 저는 이런 공부와 경실련 활동을 통해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해요.

 

Q. 긴 머리를 유지하는 이유는, 혹시 남자들이 좋아하는 긴 생머리 전략?

(웃음) 그런 거 아니고요. 중학교·고등학교 내내 귀밑까지 오는 짧은 머리를 유지했는데 이 때 좀 질렸죠. 그리고 결정적으로 짧은 머리가 잘 안 어울려요.

 

IMG_9096 copy.jpg

 

Q. 자신의 이상형은?

저는 배우자가 제 삶의 동반자, 파트너였으면 해요. 같은 뜻을 품고, 같은 곳을 바라보며 서로 지지해주고, 조언도 해주면서 공유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면 좋겠어요. 또 서로 부족한 부분보완해 줄 수 있는 관계라면 더욱 좋고요.

 

Q. 본인의 최근 관심사는?

요즘 저의 관심사는 자기계발입니다. 일과 시간 이후에 저에게 주어지는 시간들을 어떻게 하면 잘 활용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고 있어요. 그래서 관심 분야 또는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 계속 공부하고, 최근 급격히 저하되는 체력도 보완할 수 있는 운동에는 뭐가 좋을까 생각하고 있답니다.

 

Q. 자신만의 버킷 리스트가 있다면?

아프리카에 여학생 기술학교를 짓고 싶어요. 가나에서의 봉사활동과 르완다에서의 UN인턴을 경험하면서 이들의 자립을 위해서 필요한 게 뭔가를 고민하게 되었어요. 그러면서 아이들 특히, 여자 아이들에게 기술을 가르쳐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한다면 그들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아프리카에 여학생 기술학교를 지어서 이들의 자립을 돕고 싶어요.

 

Q. 자신만이 알고 있는 ‘지구촌 빈곤을 퇴치’할 수 있는 방법은?

이웃에 대한 관심이라고 생각해요. 좋아하는 것에 반대말은 ‘싫어한다’가 아니라 ‘무관심’이라고 하잖아요. 자신의 주변 이웃에게 조그만 관심도 갖지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아프리카 등 먼 나라 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질 수 있겠어요. 그래서 자기 주변의 이웃에서부터 관심을 가지고 그들의 필요에 자신이 할 수 있는 실천을 해 나갈 때 지구촌의 빈곤도 퇴치되지 않을까요?

 

점심과 차 한 잔을 하며 이어진 그녀와의 대화는 유쾌했으며 때로는 진지했다. 릴레이 인터뷰를 한다는 명분으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의정 간사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되었다. 경실련 사무실은 최근 많은 신입 간사들이 들어오면서 이전과는 다르게 분위기가 밝아졌다. 그 중심에 그녀가 있음을 인터뷰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 성실한 자세로 일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친절하고, 주변에 관심을 많이 가진 그녀. 경실련의 밝은 미래가 기대된다.

 

 

| 김한기 경제정책팀 팀장

사진 | 권태환 기획총무팀 간사

 

 

 

 

 

※릴레이인터뷰는 인터뷰를 받은 상근활동가가 상대를 지목해 인터뷰하는 릴레이방식으로 진행됩니다.

현재까지 권오인 부장 → 최희정 수습간사 → 김삼수 팀장 → 안세영 간사 → 최승섭 간사 → 박한 간사 → 윤철한 국장 → 이연희 간사 → 남은경 팀장 → 이기웅 간사 → 윤순철 실장 → 정지영 간사 → 김상혁 간사 → 정회성 간사 → 신동엽 간사 → 김인선 간사 → 채준하 부장 → 김한기 국장→ 정의정 간사의 순서로 인터뷰 기사가 게재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