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이야기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경실련이야기] [릴레이 인터뷰] 다음 세대를 위한 세상 꿈꾸는 행복한 아내바보_권태환 기획총무팀 간사

다음 세대를 위한 세상 꿈꾸는 행복한 아내바보

권태환 간사 인터뷰


IMG_0193 copy.jpg

경실련에 면접을 보러왔을 때가 생각난다. 면접 차례를 기다리며 긴장해서 굳어있을 때 따듯하게 긴장을 풀어주었던 기획총무팀의 권태환 간사. 경실련의 첫 이미지로 기억되었다고 하면 다소 부담스러울까. 알고 보니 동갑내기여서 더 친근한 경실련의 만능맨, 권태환 간사와 오붓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져보았다. 


Q.현재 29세, 또래에 비해서 결혼을 빨리한 편인데, 결혼의 좋은점과 나쁜점을 말한다면?

결혼은 무조건 좋다. 만나는 이성이 있다면 무조건 결혼해라. 정말 ‘강추’다! 결혼생활 이제 2년차로 좋은 점과 나쁜 점을 확언하기에는 이르지만 가장 좋은 점은 평생 내 편이 생겼다는 것이다. 더욱이 사랑하는 사람이 평생 나의 편이 되어 준다는 것은 정말 ‘어메이징’한 일이다. 평생 걸어가는 길에 함께할 동반자의 존재만으로도 그 인생은 성공했다고 생각한다. 사후관리가 중요하긴 하지만 말이다(웃음). 나쁜 점을 굳이 말하자면, ‘내가 얼마나 이뻐?’, ‘날 얼마나 사랑해?’와 같이 아내가 매우 난처한 질문을 할 때이다. 아름다움을 표현하려면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수식어를 다 갖다 붙여도 모자를 판에 아내는 자기가 얼마나 예쁜지 묻는다. 또 내가 아내를 사랑하는 크기를 언어로 표현하려면 세상에 존재하지 않은 언어까지도 다 같다 붙여도 모자를 것이다. 이런 점 빼곤 없는 것 같다. 

Q.항상 아내 자랑을 많이 한다. 아내분과 닮은 유명인으로 아내를 설명하자면?

꼭 찍어서, 오스트레일리아의 유명 모델인 ‘미란다 커’와 닮았다. 아니 똑같다(웃음)!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는 미란다 커가 와이프를 닮은 게 분명하다. 와이프가 얼굴이 동그랗고 귀여워서 사진으로는 키가 작아 보이지만 키도 크고 늘씬하다. 흔히 미인들의 기준이라는 계란형은 아니지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곡선이 얼굴 안에 존재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아내의 광대라인은 인간이 느낄 수 있는 최대한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R곡선 값을 지니고 있는 것 같다. 가끔 집에서 아내를 보고 있으면 날개옷입고 하늘로 돌아갈까 매일 노심초사 걱정이 한 가득이다.(웃음) 

Q.취미가 있다면 그 취미를 시작하게 된 계기와 장점은 무엇인가?

사진을 좋아한다. 군 전역 이후, 사진을 접하게 되었는데, 나름 소질이 있는 것 같다(웃음). 아버지께서 직업군인이시만 학창시절 밴드부에서 드럼을 치시며 여행과 사진을 좋아하셨다고 한다. 아마 내가 아버지를 닮은 것 같다. 처음 사진의 매력에 빠졌을 땐 복학한 후에도 수업시간을 제외하고는 사진을 찍으러 전국을 돌아다녔다. ‘여기가 우리나라인가?’ 할 정도로 좋은 곳이 너무 많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 사진을 찍으면서 사물을 바라보는 시야가 많이 바뀐 것 같다. 보이는 것만이 아닌 그 이면의 것들을 생각하게 되었다. 열정을 쏟아서 취미에 몰두하면 후련하기도 하고, 스트레스가 풀리는 기분이다. 단순한 피로 해소가 아닌 상위개념의 정신적 ‘힐링’ 말이다. 취미 생활은 삶을 좀 더 유연하게 살게 해주는 윤활제 역할을 해주는 것 같다.


IMG_0166 copy.jpg

Q.20대의 마지막 해를 보내고 있다. 올해 안에 꼭 이루고 싶은 것과 30대 목표는 무엇인가?

그동안 이러저러한 핑계로 미루었던 것들이 후회된다. 이제 1년도 남지 않은 20대의 마지막에 꼭 이루고 싶은 것을 꼽자면 아이를 갖는 것이다. 이제 결혼 후 1년이 지났으니 아이를 가져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30대에는 전문성을 키우고 싶다. 그래서 대학원도 고민 중이다. 경실련이 참 좋은 이유는 단순 문제제기로만 끝나는 것이 아닌 대안을 제시한다는 점이 매우 매력적이었다.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전문가가 되어야 하지 않겠는가. 그래서 대학원에서 심도 있는 공부를 해보고 싶다.  

Q.경실련 활동을 통해서 이루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

이전에는 정치나 경제, 사회문제에 많은 관심을 두지는 않았다. 대학 졸업 후 사회에 나와 사회문제를 몸으로 느끼고 나서야 시민운동이 정말 필요한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과감히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경실련에 들어와서 ‘일한만큼 대접받는 세상’ 이 어떤 것인지 고민하게 되고 시민운동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었다.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사는 세상이라 정해진 답은 없지만 되도록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정당하게 대우받으며 사는 세상을 꿈꾼다. 아직 시민운동가로서 많은 경험과 지식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모두가 바라는 정의로운 세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그리고 나중에 태어날 자식과 그 세대를 위해서 가장 먼저 ‘일한만큼 대접받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가장 바라는 것이고 또 경실련 활동을 통해서 이루고 싶은 것이다.

 

 

영국의 여류 소설가 스톰 제임슨은 ‘행복은 깊이 느낄 줄 알고, 단순하고 자유롭게 생각할 줄 알고, 삶에 도전할 줄 알고, 남에게 필요한 삶이 될 줄 아는 능력으로부터 나온다’고 하였다. 경실련의 살림을 도맡아서 운동 부서를 든든하게 지원해주고 있는 권태환 간사. 그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장난기 많은 유쾌한 모습 이면에 경실련을 향한 애정과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 끊임없이 고민하는 권태환 간사, 그가 앞으로 해나갈 활동들이 궁금해진다. 행복한 남편, 행복한 미래의 아빠, 행복한 활동가로 성장해 나갈 그를 기대해 본다.   

글 정의정 국제위원회 간사

사진 안세영 회원홍보팀 간사


※릴레이인터뷰는 인터뷰를 받은 상근활동가가 상대를 지목해 인터뷰하는 릴레이방식으로 진행됩니다.

현재까지 권오인 부장 → 최희정 수습간사 → 김삼수 팀장 → 안세영 간사 → 최승섭 간사 → 박한 간사 → 윤철한 국장 → 이연희 간사 → 남은경 팀장 → 이기웅 간사 → 윤순철 실장 → 정지영 간사 → 김상혁 간사 → 정회성 간사 → 신동엽 간사→ 김인선 간사 → 채준하 부장 → 김한기 국장→ 정의정 간사→권태환 간사의 순서로 인터뷰 기사가 게재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