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경실련이야기/경실련이야기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구)경실련이야기/경실련이야기] [신입회원의 밤 후기] 가을문턱에서의 설렜던 만남
2013.10.08
8,320

2013.10.1 신입회원의 밤 후기

아주 오래간만에 진행된 경실련 신입회원의 밤!

지난 10월 1일 무사히 마쳤습니다.

처음에는 많은 회원들이 참석하신다고 해서 경실련 강당이 좁으면 어떻하나 걱정을 하며 

패기 넘치게 준비하다 회원분들의 연이은 불참소식에 저는 의기소침해져있었습니다.

그래도 먼길 찾아와 주신 회원님들을 보니 힘이 나더군요.


생전 처음 사회를 보게 됐다면서 굉장히 긴장하셨지만 

아나운서의 목소리로 차분히 진행하신 채준하 부장님. 

IMG_2213.JPG



진정으로 신입회원을 환영하는 마음으로 인사해주신 

임현진, 최정표 공동대표님.

IMG_2230.JPG

IMG_2223.JPG

우와 TV에서 자주보던 분이다! 

바로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장진영 위원장님의 ‘계약 – 약속을 맺다’ 

버스를 타는 것도 지하철을 타는 것도 다 계약이래요. 

구두로 아무 약속이나 함부로 하지마세요~ 다 계약입니다.

그래서 저는 언제까지 살 빼겠다. 이런 약속들 함부로 하지 않으려구요 ㅎㅎㅎㅎ

IMG_2241.JPG

전날까지만 해도 가사도 못외우고 있던 간사들이 

당일에는 잘 해내더군요. 역시 우리는 무대체질.

다음에는 더욱 열심히 연습해서 아이돌가수 못지 않게 해볼게요 

IMG_2297.JPG

IMG_2299.JPG

저는 강의나 공연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회원님들께 직접 듣는 소개가 정말 좋았습니다.

우리 회원분들은 이런 분들이구나 하면서 말이에요.

IMG_2267.JPGIMG_2285.jpg

경실련 회관이 대학로 구석에 꽁꽁 숨어 있어서 헤매실까봐 

혜화역으로 간사를 보냈던 저의 노력을 알아주시고 

그 안내를 통해서 경실련의 따뜻함을 느꼈다고 말씀해주신 김천종 회원님.

제가 영어를 못해서 정작 직접 전화 한번 못 드린 피터 스텍 회원님.

신입회원의 밤을 다녀가시고 증액해주신 김영복 회원님. 등등

다들 참석 결심이 쉽지 않으셨을텐데 여기까지 와주셔서 정말정말 감사합니다. 

이 마음 잊지 않고 더욱 열심히 할께요! 

신입회원의 밤의 야심작! 포토월

경실련은 ————— 다! 

포토월사진.jpg

입사한지 갓 3개월 지난 신입간사가 준비한 좌충우돌 신입회원의 밤.

어떠셨는지요? 다음에는 더욱 알차고 재미있게 만들께요~

저의 작은 바램이 있다면 더 많은 회원 분들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앞으로 이런 모임 자주 만들겠습니다. 자주 뵈요 ^^



경실련을 위하여!

IMG_2239.JPG




글_회원홍보팀 최예지 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