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재벌/중소기업] 6회 바른외국기업상에 후지제록스 최우수, 도레이새한과 야후코리아 우수 기업 선정

경실련 (사)경제정의연구소가 주관하고 대한상공회의소가 후원하는 ‘제6회 바른외국기업상(Best Foreign Corporation Award)’에 한국후지제록스(주)가 제조업 부문 최우수기업상, 도레이새한(주)과 야후코리아(주)가 각각 제조업 부문과 비제조업 부분에서 우수기업상으로 선정되었다. 경제정의연구소는 또한 외국인 투자 기업 중 경제적ㆍ사회적 성과가 우수한 상위 10개 기업을 발표하였다.



‘바른외국기업상’은 사단법인 경제정의연구소가 한국에 진출한 외국인 투자 기업들을 대상으로 이들의 산업 및 사회 활동을 평가하여 2001년부터 시상해 왔다. 시민단체 경실련의 특별기구인 이 연구소는 지난 6년 간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을 대상으로 하여 ‘경제정의’ 관점에서 건전한 기업을 선정하고 널리 알림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의제를 확산시키는데 크게 기여해 왔으며, 이를 통하여 우리사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고, 지속가능한 발전(Sustainable development)”을 도모해 왔다.


‘바른외국기업상’의 취지는 외국 기업의 바람직한 점들을 우리 기업문화에 접목․도입함으로써 궁극적으로 국내기업의 경쟁력과 국내산업, 나아가 국가 경쟁력을 강화하여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외국기업들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순화시켜 보다 좋은 외국기업들이 국내에 진출하여 산업공동화를 해소하는 등 우리경제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다. 무엇보다 이 상은 외국기업의 경제․사회적 성과를 기업이나 정부가 아닌 순수시민단체(NGO)가 객관적ㆍ중립적으로 평가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제6회 바른외국기업상’의 평가기준은 준법ㆍ윤리ㆍ공헌ㆍ성과의 4개 분야로 크게 구분되며, 세부적으로는 28개 지표, 81개 소항목으로 구성된 평가모형에 의해서 평점화 하였다. 이러한 정량평가(500점 만점) 점수에 기업실사 및 언론검색(시상일 기준 최근 3개년)을 통한 정성평가(100점 만점)를 반영하여 최종 점수를 산출해 내었다.


평가는 “2005 회계연도의 실적자료”를 중심으로 실시하였는데, 전체 종합 점수는 2005년 제5회 때에 비하여 상승하였고, 상위 20위 기업의 점수는 7점 가량 상승하였다. 2001년부터 2006년까지 6년간의 추이를 보면, 2003년 제3회를 제외하고 점수의 편차가 거의 없었다.


이러한 평가 과정을 거쳐 ‘바른외국기업’으로 선정된 한국후지제록스(주)와 도레이새한(주), 야후코리아(주)는 준법 항목ㆍ윤리 항목ㆍ성과 항목ㆍ공헌 항목 등 4개 항목에서 모두 고르게 우수한 점수를 받았지만, 특히 윤리성 점수가 높았다.


제조업 분야 윤리성 평균이 95.98점인데 비해 후지제록스(주)와 도레이새한(주)는 각각 102.36점과 108.18점, 비제조업 분야 윤리성 평균은 98.70점인데 비해 야후코리아(주)는 106.15점을 얻었다.


또한 후지제록스(주)와 도레이새한(주)는 공헌성 항목의 점수도 높았다. 제조업 분야 공헌성 항목 평균은 82.82점이고, 후지제록스(주)는 97.56점, 도레이새한(주)는 97.16점이었다.


세 기업 모두 CEO 윤리경영 및 실천사항 항목에서는 10점 만점을 받았다.


<제6회 바른외국기업상 시상식>은 2006년 10월 25일 오전 10시 30분에 한국일보 송현클럽 12층에서 치러졌다.


* ‘바른외국기업상’ 소개,  ‘제6회 바른외국기업상’ 평가 방법, ‘제6회 바른외국기업상’ 수상기업 및 Best 10  등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문의 : 경제정의연구소 02-766-5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