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통일/평화] 20030318_부시 미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2003.03.18
4,245



 

 “전쟁이 왜 나쁘죠? 폭탄 떨어지면 사람이 죽는 건가요? 그런데 죽는 게 뭐예요?”


 어느 날 뉴스를 보던 7살 어린 조카아이가 불쑥 물어왔습니다. 죽음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천진난만한 물음에, 아니 죽음이 무엇인가에 대한 진지한 물음을 삶의 한편에 묻어두고 살아 왔기에 난데없는 이 질문에 당황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우리 곁을 떠나는 거란다. 엄마가, 아빠가, 친구가… 더 이상 함께 놀 수 없는 것이 죽음이야…”


 어린 조카에게 이 이상 해줄 말이 없었습니다.


 “이라크 전쟁을 막기 위해선 죽음도 두렵지 않다. 우린 바그다드에서 인간방패가 될 것이다”며 결연한 자세로 인터뷰하는 인간방패를 자처한 사람들의 모습을 보던 어린 조카는 처음으로 전쟁과 죽음이라는 단어를 이렇게 머릿속으로 인식하고 있던 것입니다.


 “저기 저 나라에서 전쟁이 나면 저기 사는 친구들이 죽는단다. 엄마도, 아빠도, 동생도…” 


 자국에서 전쟁이 일어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 당연히 당신도 이라크전쟁을 반대해야 합니다. 전쟁반대, 이것은 지구촌에 함께 하는 사람으로서 어린아이들에게 미래를 물러 줘야 할 어른으로서 당연한 일입니다. 그래서 우린 반전 시위를 합니다. 그리고 외쳤습니다.    


 

  “DON’T ATTACK IRAQ”
 이 외침이 들리십니까? 지금 세계가 외치고 있습니다. 명분 없는 이라크 전쟁을 멈추십시오.


 이라크 전쟁은 세계에서 가장 오랜 메소포타미아 문명을 폭격하는 것입니다. 바그다드의 어린이들은 폭탄비를 피해 어둡고 칙칙한 방공호에서 생명의 위협을 느껴야만 합니다. 지금도 수많은 이라크 어린이들이 영양부족으로 더구나 의료혜택마저 없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걸프전 당시 쏟아진 우라늄 폭탄은 그 속에서 살아남은 많은 사람들을 다시 백혈병이라는 무서운 병으로 목숨을 앗아가고 있습니다. 또다시 전쟁이 나면 그때처럼 우라늄 폭탄이 쏟아질 것입니다. 군사강국 미국의 일방적인 세계전략은 지구촌 많은 나라들을 전쟁으로 불러모으고 있습니다.


 미국은 전쟁을 위한 외교만 있을 뿐 평화적 해결을 위한 노력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를 부르짖는 사람들은 엉뚱하게도 정의로운 나라, 미국에 의해 매도당해야만 합니다. 미국은 한국의 분단이라는 슬픈 현실을 이용하여 이라크전 지지라는 더러운 뒷거래를 강요했습니다. 미국이 원하는 전쟁에 더 이상 이웃된 나라를 끌어들이지 마십시오.


 

  손자병법 모공편(謀攻篇)에는 이렇게 써 있습니다.

 전쟁을 하는 방법은, 적국을 온전한 채로 두는 것이 상책이며 싸우지 않고 적군을 굴복시키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무릇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제일이라고 가르치고 있는 것입니다. 백 번 싸워서 백 번을 이긴다 하더라도 그것이 최고의 방법이 아니듯 최상의 방법은 싸우지 않고 이기는 일일 것입니다.손자의 군쟁편에는 또 이렇게 써 있습니다. “궁지에 몰린 적은 추격하지 말라”. 결국 고양이에게 쫓긴 쥐가 막바지에 이르면 오히려 사생 결단으로 달려든다는 의미와도 같겠지요.

 

 

  세계는 지금 평화를 원하고 있습니다.


 맑고 큰 눈으로 세상을 봐야 할 어린아이들에게 당신들은 총부리를 겨누시겠습니까. 지금 당신들이 해야 할 일은 폭탄을 떨어뜨리는 것이 아니라 빵과 의료품을 떨어뜨리는 것일 겁니다. 굶주린 그들을 죽음으로 몰아 넣지 마십시오. 그들을 전쟁과 굶주림에서 구해주십시오. 이라크 국민들에게 힘을 주십시오. 그리하면 이라크 국민 스스로 사담 후세인을 몰아낼 것입니다. 세계와 화합하는 바른 이라크 정부가 될 것입니다. 이런 일들이 진정 강국이 해야 할 일입니다.

 

 

 

 

 

< 사이버 경실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