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통일/평화] 20030318_전쟁의 피해자는 이라크 국민들입니다.
2003.03.18
6,022

 

91년 걸프 전쟁 이후 고통받고 있는 이라크 국민들!
전쟁의 피해자는 이들입니다.

 


 

 <이라크의 어린이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유니세프와 유엔 아동기금에 따르면, 이라크 어린이들의 약 3분의 1이 극심한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이라크의 유아 사망률은 걸프전 이전에 3.7%이었으나 이후 12%로 폭등하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신생아에서 5세 미만의 어린이 사망자 수는 더욱 급증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 유엔아동기금과 세계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경제 제재로 이라크에는 5살 미만의 어린이들이 영양실조, 각종 질병 등으로 매달 4500∼6000명씩 죽어가고 있습니다. 걸프전 후 10년 동안 유엔의 경제제재로 자그마치 대략 100만 명의 어린아이들이 죽은 것입니다. 어른을 포함한 전체 사망자 수를 헤아리면 300만 명에 달할 것이라는 조사도 있습니다.


 

 <경제 제재로 인해 이라크 국민들이 고통받고 있습니다>


 이라크에 대한 경제 제재는 가히 파괴적입니다. 국가 경제의 상당 부분을 석유 수출에 의존하는 이라크의 후세인 정부가 현재 경제 제재로 인해 국민이 고통 당하는 실상을 정치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경제 제재는 이라크의 상, 하수도, 위생, 의료, 농업 등에 필요한 물품 공급도 막고 있습니다. 그것들도 대량 살상무기 제조에 쓰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상·하수도 시설 문제는 최악이라고 합니다. 세계식량농업기구가 도시지역에서 이용할 수 있는 식수의 양이 1990년의 절반밖에 안 될 것이라고 추정한 것은 현재 이라크의 실상을 보지 않아도 알 수 있는 단면입니다. 이라크 국민들은 그냥 넋놓고 앉아서 죽음을 맞이하고 있는 것입니다.


 

 <文明 발원지이자 철새의 낙원이 재앙의 땅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버드라이프 인터내셔널 보고서>에 따르면 이라크에서 전쟁이 터질 경우 1991년 걸프전과 마찬가지로 대규모의 환경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고 합니다. 이라크는 겨울 철새인 섭금류(涉禽類·두루미, 물떼새 종류)의 세계 5대 서식지이자 봄 가을에 물떼새 수십만 마리가 찾아드는 중간 기착지. 티그리스강과 유프라테스강을 끼고 있는 이라크 남동부 메소포타미안 습지대(그림 참조)는 조류 수천종의 서식지로 생태계의 보고이자 메소포타미아 문명 5000년의 역사를 이어온 마단(ma’dan) 원주민의 삶의 터전입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1만5000㎢에 달하던 메소포타미안 습지대는 91년 전쟁의 참화로 인해 대부분 파괴돼 예전의 0.3%인 50㎢밖에 남아 있지 않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시베리아에서 남아프리카에 이르는 범지구적 생물다양성에도 연쇄적인 악영향을 미쳤으며 도깨비쥐(몸길이 최대 28㎝의 큰 쥐)와 수달류는 거의 멸종했고 마단 원주민도 대부분의 생활 근거를 잃었습니다. 보고서는 이 같은 분석을 토대로 이라크에서 다시 한번 전쟁이 일어날 경우 대대적인 환경파괴로 전쟁 이후에도 주민과 생태계에 고통을 안겨 줄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대표적 피해 예상 사례로 보고서는 △원유 유출과 유정 화재로 인한 오염 △대량살상무기나 폭탄 투하에 따른 방사능·화학·독성물질 오염 △대량 난민 이동에 따른 야생 생태계 및 서식지 파괴 △각종 식물류 소실과 토착종 멸종, 사막 파괴 등을 꼽았습니다.


 

 <이번 전쟁에는 걸프전보다 더 많은 50만명이상의 인명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91년 걸프전 당시 이라크 병사 약 12만명과 민간인  1만5천명이 희생되었다고 합니다. 유엔(UN)이 작성한 ‘인간적 측면의 가상 시나리오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 미국의 이라크 침공 때는 직접 전투로 10만명이, 전투 이외의 다른 요인들로 40만명이 숨지거나 부상하는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보고서는 침공으로 90만명의 이라크인이 주변국으로 피난하고 200만명이 주거지에서 국내의 다른 지역으로 옮겨가는 등 300만명 가까운 난민이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전체 2600만명의 국민 가운데 많게는 1천만명 가량이 생존을 외부의 식량지원에 의존할 수밖에 없게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보고서는 “이라크 침공이 1991년의 걸프전과 달리 넓은 지역에 대한 초기 공중폭격과 긴 지상공격으로 전개될 것”이어서 이런 막대한 피해가 날 것으로 추정했다고 합니다.

< 사이버 경실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