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국회]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는 정치개혁, 국민의 행동으로 펼쳐 보이겠다

정치개혁국민행동 30일 발족식 갖고, 정치제도 개혁을 위한 본격 행동 돌입 선언


 

  “정치개혁, 정치권 스스로 극복 불가능”

  정치개혁을 위한 시민사회 연대체인 “정치개혁국민행동”은 30일, 흥사단 강당에서 발족식을 갖고 정치개혁을 위한 본격적인 행동에 나섰다.

  이날 발족식에 참석한 신철영 경실련 사무총장은 “정치개혁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의 의지가 미약하여 정치개혁의 가능성이 희박해지고 있다”면서 “시민사회는 이제 더 이상 국민적 현안이자 중대과제인 정치개혁을 외면할 수 없기 때문에 시민사회의 역량을 모아 정치개혁 운동에 새롭게 나선다”고 연대구성의 취지를 밝혔다.

  정치개혁국민행동은 지난 6월부터 공선협 회원단체를 중심으로 논의를 시작, 9월 초 각 단체에 제안을 해 이날 65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발족식을 하기에 이르렀다.  



  정치개혁국민행동은 이명희 바른선거시민모임 회장이 낭독한 발족선언문을 통해 “사회의 희망과 절망을 결정하는 모든 것의 중심에 정치가 놓여있지만 우리의 정치는 제기능을 상실한 채 부패와 비리, 지역주의와 정쟁으로 점철되어왔다”면서 “정치개혁을 국민의 힘으로 이뤄내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참여단체들은 최소한의 개혁요구마저 거부하고 있는 정치권에 반성과 개혁을 강력히 촉구하고, 부패와 비리의 문제에 있어 한 축을 차지하고 있는 기업의 불법정치자금에 대해서는 강력히 규탄할 것을 결의했다.

  정치개혁국민행동은 △정치자금 투명성 강화를 위한 정치자금법 개정 △정당 민주화를 위한 정당법 개정 △공정한 선거운동 및 대표성 강화를 위한 선거법 개정 등을 정치개혁을 위한 3대 요구사항으로 내세웠다.

  정치개혁국민행동은 3대 요구사항을 관철시키기 위해 對기업 행동, 對정치권 행동, 국민참여 행동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시켜나갈 계획이다.

  우선 10월 6일 여의도 전경련회관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갖고 기업 및 경제단체에 불법정치자금 수수관행 근절에 동참할 것과 대국민선언을 요구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 정치개혁 운동에 나선다.

  고계현 경실련 정책실장은 “국정감사기간 중에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 정치개혁 행동에 나서고 국회에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되는 국정감사 이후부터 對정치권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면서 이번 정치개혁 운동에 시민들이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부탁했다.
 
  정치개혁국민행동은 일반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개별 국회의원을 상대로 한 개혁촉구 이메일, 엽서, 팩스 보내기와 거리캠페인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 정책실 02-757-7380)

(2003.09.30)<정리 : 사이버 경실련 김미영 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