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국회] 통합진보당, 재창당 수준의 전면적 혁신을 촉구한다

진보적 가치 상실, 일시적 타협과 미봉책으로 해결될 수 없어

 

19대 총선 비례대표후보 선출과정의 부실, 부정 논란으로 시작된 통합진보당 상황이 급기야 당 공식행사에서 당원이 당대표를 폭행하는 폭력사태로 치달았다. 정당의 최소한 존립근거인 당내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여기에 어떤 이유와 명분으로도 합리화 될 수 없는 폭력사태가 발생한 것은 통합진보당 스스로 공당으로서 자신들의 존재의미를 부정한 처사이다.  

 

정치발전을 위해서는 여당과 야당 모두 건전하게 존재해야 하며 정당의 이념적 스펙트럼 또한 보수와 진보가 균형 있게 존재해야 한다. 따라서 이번 통합진보당 사태는 단순히 한 정당의 내부문제가 아니라 야당 전체를 무력화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진보적 정당의 가치와 의미를 훼손하는 것이다. 결국 통합진보당 사태는 정치발전을 위한 원칙적 관점에서 처리되어야 하며, 적당히 온정적 관점으로 해결될 사안이 아니다.

 

이를 위해 첫째, 통합진보당 당원 등 관계자들은 이번 사태가 당내 세력 간 일시적 타협과 미봉책으로 해결될 수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는 점을 인식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폭력행위를 자행한 세력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하는 조치를 취해야한다. 부실이든 부정이든 당내 절차적 민주주의가 무너진 것에 대한 책임의식이 부재하고, 폭력적 방식으로 자신들의 의사를 관철하는 세력은 어떤 명분과 이유로도 합리화될 수 없는 진보정당의 진보적 가치를 부정하는 세력이다. 따라서 국민일반의 상식과 민주주의 기본질서를 부정하는 이들 수구적, 폭력적 진보세력에 대해선 단호히 배제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렇게 해야 그나마 분노하는 국민들에게 진보정당의 불씨를 살려놓을 수 있다.

 

둘째, 통합진보당 구성원들은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재창당 수준의 전면적 혁신을 진행해야 한다. 현재 통합진보당 상황은 국민적 분노와 충격으로 당 존립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1인 독재가 아닌 다수에 의해 민주, 토론을 통한 합의와 절충, 폭력이 아닌 평화, 합법적 권위에 대한 존중 등 우리 사회가 가져야 할 상식적 가치마저 부정 한다면 대체 그들이 표방하는 ‘진보’는 무엇인지, 누구를 위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진보적 가치를 믿고 순수하게 통합진보당을 지지했던 국민들은  자신의 행동이 매우 부끄럽게 되어 버렸다. 국민의 충격과 좌절을 덜어주기 위해서도 이제 통합진보당 구성원들은 어떤 기득권에도 집착 말고 전면적 혁신을 통해 거듭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 이것만이 마지막으로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길이며, 이를 포기한다면 국민들로부터 철저히 배제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진보적 정당은 정치발전을 위해 필수불가결한 존재이다. 경실련은 이번 통합진보당 사태가 진보적 정당의 의의마저 부정되는 현실로 가서는 안 된다고 본다. 이를 위해서 통합진보당 구성원들의 철저한 반성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우리사회도 이번 사태를 건전하고 합리적인 진보세력에 대해선 포기하지 않되 수구적, 폭력적 진보세력에 대해선 철저히 배제하는 태도를 보임으로써 건전한 진보세력이 거듭날 수 있는 계기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기대한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