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EJ 칼럼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CCEJ 칼럼] [2022대선특집] 회원과 함께 만드는 대선 의제
2021.07.28
360

[월간경실련 2021년 7,8월호]

회원과 함께 만드는 대선 의제

– 2022 대선 의제 선정을 위한 경실련 정책포럼을 시작합니다 –

회원미디어국

 

2022년 3월 9일, 20대 대통령 선거가 열립니다. 촛불과 함께 시작했던 문재인 정부는 어느덧 임기의 끝이 가까워졌고, 각 정당과 대권을 노리는 유력후보들은 대선을 향해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남은 시간은 8개월 남짓. 이제 곧 대선 후보들이 정해질 것이고, 모든 시민과 언론의 관심은 대선으로 쏠리게 될 것입니다.

경실련은 선거 시기마다 우리 사회를 바꿀 수 있는 시민의 요구를 정책화하여 개혁과제를 발표하였습니다. 그리고 정당과 후보자가 공약으로 채택하여 이행하도록 다양한 정책선거 캠페인을 진행해 왔습니다. 최근에 있었던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도 여러 후보들과 정책협약을 맺고, 경실련의 개혁과제들을 공약에 반영하고, 실제로 이행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경실련 대선 의제 선정을 위한 정책포럼을 시작합니다

내년에 있을 2022년 20대 대통령 선거에서도 경실련은 정책선거를 위해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하려고 합니다. 이에 앞서 회원들과 함께 대선 개혁과제를 선정하는 정책포럼을 개최하고자 합니다. 이번 포럼은 경실련에 있는 각 분야별 위원회에 소속된 전문가들이 우리 사회에 필요한 개혁과제들에 대해서 발표하고, 다양한 측면에서 논의할 예정입니다.

첫 번째 포럼은 7월 15일 정치개혁 분야를 다루었습니다. 경실련 정치개혁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포럼에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정당 국고보조금, 공천제도에 대한 논의들이 진행되었습니다. 우선, 지난 총선에서 여러 가지 논란을 만들었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앞으로 어떻게 개선할지, 그리고 비례대표제 전반에 대해 생각해 볼 점들에 대해서 논의가 이루어졌습니다. 이어서 교섭단체를 중심으로 지원되고 있는 정당 국고보조금 문제와 선거에 여성·장애인 공천 시 지급되는 보조금 등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마지막으로는 각 정당이 진행하는 공천제도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들이 오고 갔습니다.

경실련 정책포럼은 회원들과 함께 합니다

포럼은 이미 진행된 정치개혁 분야를 시작으로 약 3개월간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들을 중심으로 추가적인 회의를 거쳐 경실련이 제안하는 대선 의제를 선정할 예정입니다. 이번 포럼은 경실련 회원들과 함께 합니다. 시민의 목소리가 담긴 대선 의제 선정을 위해서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합니다. 포럼에 참여를 원하시는 분들은 언제든 신청해주시면 온라인으로 참여가 가능합니다. 포럼 참여는 어려워도 대선에서 다뤘으면 하는 정책들이 생각나신다면 언제든 경실련에 연락해주세요. 회원분들과 함께 할 다음 포럼에서 만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