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지방자치] 안철수 의원, 정당공천폐지 약속번복은 구태정치 답습

안철수 의원, ‘새정치’ 알고보니 ‘구태정치’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폐지 약속번복은 ‘낡은 정치’의 표본이다

안철수 의원이 어제(28일)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의 단계적 폐지를 주장했다. 지난해 대선후보 경선 때 지방정부의 중앙종속 및 공천비리 문제를 해결하고, 지방자치의 독립성 확대와 주민 대표성 강화를 위해 기초선거 정당공천제를 전면적으로 폐지하겠다는 공약을 불과 8개월여 만에 번복하고 나선 것이다.

 

최근 새누리당과 민주당에서 ‘기초의원·기초단체장 정당공천제 폐지공약’을 실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는 반대로 국민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리는 안철수 의원의 행태에 크게 실망하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안철수 공약.png

▲ 2012년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의 대국민 약속집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는 정치쇄신과 지방자치 발전을 위한 가장 핵심적인 요소이다. 지난 대선 시기에 국민들은 ‘정당공천폐지’를 통해 지방자치를 살리고, 정치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안의원의 정치쇄신 약속에 적극 지지를 보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약속했던 내용을 이렇게 쉽게 져버리고, 국민의 신뢰를 배반하는 것이 과연 책임 있는 정치인의 자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정당공천폐지 약속을 번복할 만한 특별한 사유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안의원의 이와 같은 약속위반은 결국 사리사욕에 따라 정치적 약속도 대의도 번복하는 구태정치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즉, 내년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민주당과 경쟁해야 하는 안 의원의 입장에서 양당에 비해 현저한 격차를 보이는 조직력·자금력을 극복하기 위해 정당공천을 유지해 ‘안철수 신당’의 바람몰이를 형성해보려는 불순한 정치적 의도에 지나지 않는다. 

 

정치의 질적 발전을 고심하는 것이 아니라, 정략적 고려에 따라 당장 눈앞의 이익 챙기기에 급급한 안 의원의 행태를 보면서 국민들은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지금이라도 안의원은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폐지’ 약속을 실천하여 지방자치를 살리고 새로운 정치를 실현하려는 초심을 망각하지 말아야 한다. 눈앞의 작은 이익에 매몰되어 소탐대실하지 말고, 새로운 정치의 모습을 보여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안 의원이 정략적 이해득실에 따라 구태정치를 반복한다면 국민들의 거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엄중 경고하고, ‘새 정치’의 비전과 대안을 명확히 제시하여 국민의 인정과 신뢰를 획득하기를 거듭 촉구한다. 끝

2013년 8월 29일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폐지 대선공약 이행촉구 시민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