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정부] 박 대통령, 시간끌기로 국민기만 말고 문창극 지명철회하라

박 대통령, 시간끌기로 국민기만해서는 안돼
문창극 후보자 즉각 지명 철회해야

박근혜 대통령이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과 인사청문요청서의 재가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마친 이후 결정한다고 한다. 지난 정당해산청구서의 경우 해외순방 중 전자결재까지 했던 박 대통령이 총리 임명동의안을 외국방문 중이라 결재하지 못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이는 시간끌기를 통해 여론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월드컵 등 외부적 변수에 의한 국면전환을 꾀하려는 국민 기만행위에 지나지 않는다.

 

문 후보자에 대한 국민들의 검증과 결정은 이미 끝났다. 국가개조를 책임질 자리에 편향된 역사관을 지닌 인물이 앉아서는 절대 안 된다. 종교계와 시민단체, 학계 등 각계각층에서 문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이 잇따르고 있다. 경실련은 박 대통령이 진정으로 국정공백에 따른 혼란을 우려한다면 더 큰 국정난맥을 불러오지 않도록 문 후보자의 즉각적인 지명 철회를 통해 조속히 사태를 수습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국민들은 문 후보자의 역사관과 국가관에서 드러난 심각한 하자는 물론, 이에 대한 공감할 수 없는 해명에 더욱 분노하고 있다. 최근 민족 비하,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옹호 발언 등 심각한 친일 식민사관으로 국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것도 모자라 군 복무 중 대학원 수료 특혜 의혹, 신용연구기금 이사장 재직 시 석좌교수 셀프 임용 등 파문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 신임 총리는 세월호 참사로 상처받은 민심을 수습하고 국정 개혁을 이끌어야 하지만, 문 후보자는 후보지명 이후 종교·사회 분열만 가중시키고 있을 뿐이다. 여론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7명이 반대하고 있음에도 박 대통령이 이러한 민심을 외면한다면 정권에 대한 신뢰 추락과 국정난맥은 명약관화(明若觀火) 하다.

문 후보자 역시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겸손하게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해명도 하지 않으면서, 총리직에 연연하는 것은 박근혜 정권에 부담만 안겨줄 뿐이다. 이미 여권에서도 자진사퇴 요구가 거세고, 국민들이 아니라고 하는데 억지를 부리기보다 즉각적인 자진사퇴를 통해 국정을 일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역대 어느 후보자와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심각한 논란을 빚고 있는 문 후보자는 자진사퇴만이 상처받은 국민들에게 진정으로 사과하는 길임을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