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정치일반] KBS 대선 TV토론의 공정성 확보와 후보자간 합동토론회 추진 요구

 KBS는 대선 TV토론의 공정성을 확보하고  후보자간 합동토론회를 즉각 추진하라!!
 
  미디어정치는 우리사회의 고비용 저효율의 정치구조를 청산하고 바르고 깨끗한 정치를 가능하게 할 대안으로 인정받고 있다. 때문에 TV토론회를 비롯한 선거보도 등 미디어선거시대에 언론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지 않을 수 없다. 유권자에게 후보검증과 정책검증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강력하게 견인해야 하는 역할이 바로 언론에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후보자에 대한 공정한 검증과 정책검증의 장이 되어야할 방송3사의 TV토론의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홍보영상과 후보부인의 인터뷰로 지극히 사적이고 흥미위주의 토론회로 흐르거나 패널들의 주관적인 질문과 상식이하의 추궁으로 중립성과 공정성이 훼손되고 있다. 또 방송사간의 차별성 없는 포맷과 늦은 시간대의 편성으로 시청자의 관심조차 끌지 못하면서 미디어선거시대의 방송의 역할을 제대로 담보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KBS ‘생방송심야토론’이 사회자와 패널토론자의 편파적인 태도문제로 이들에 대한 자질시비 등이 중요한 문제로 비판받고 있음에도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여 공영방송 KBS가 과연 이런 중대한 역할을 공정하게 수행할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
 
  지난 9월 28일부터 진행된 대선후보 초청 ‘생방송심야토론'(KBS-1TV)이 정책검증에 적합하지 않은 질문 등으로 시청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주는데 실패했고, 진행자인 길종섭씨와 패널토론자의 주관적 발언 등으로 편파적이고 불공정한 진행이라는 시청자들의 비난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민감한 시기에 공정성을 생명으로 하고 중립성의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할 대선 TV토론회의 진행자가 불공정 시비에 휘말리고 세간의 의혹을 받고 있음에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KBS의 태도는 공정방송에 대한 의지가 있는지 의심케 한다.
 
  또한 현재 유권자의 열망인 후보자간 합동토론회의 실현방안이 구체적으로 마련되지 못하고 있는 것도 KBS가 공영방송의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지나치게 특정후보를 의식한 소극적인 태도에서 비롯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KBS가 후보 상호간 정책의 차이와 자질 검증에 효과적인 합동토론회 추진을 차일피일 미루는 것은 공영방송 KBS의 의무를 방기하고 있는 것에 다름 아니다. KBS가 공영방송의 의무를 다하고 이러한 오명을 벗기 위해서는 조속한 시일 내에 후보자 합동토론회 추진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다. 더욱이 KBS 회사내부를 비롯한 시민사회에서 이러한 문제제기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음에도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문제를 더욱 확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시민사회단체들은 공영방송 KBS가 2002대선에서 TV토론 방송을 보다 철저하고 공정하게 추진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면서 아래와 같이 요구한다.
 
하나. KBS는 유권자의 열망인 후보 간 합동토론을 즉각 실시하라!
하나. KBS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TV토론을 위해 불공정 시비 우려가 있는 진행자나 패널을 대선토론프로그램에 기용하지 말라!
하나. KBS는 특정후보 눈치보기 의혹을 깨끗이 벗고 대선 TV토론 진행을  철저하고 공정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하라!.
 
 
                                   2002년 11월 1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매체비평우리스스로, 문화개혁시민연대,

미디어세상열린사람들,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 한국여성민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