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경실련입니다.
[공동성명] “박남춘 후보, 반쪽짜리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 협약 재고해야!”

· 준비위의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 관련 정책 협약식, 반쪽짜리!
· 준비위, 민주당․정의당 시장 후보 외에 건립 질의서 안 보내 공정성 훼손!
· 협약 맺은 공동준비위원장 등, 이미 민주당 선거대책위 고문, 위원장으로 참여!
·혈세로 월급 받는 인천민주화운동센터장, 민주당 공관위원 활동하다 비례대표 선출!
·인천민주화운동은 특정 정파․정당의 전유물 아니기에 선거後 공개적으로 재논의 해야!

 
1. 지난 17일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가칭) 건립 준비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시장 후보와 ‘6.13 지방선거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 정책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에는 공동준비위원장인 원학운 ㈔인천민주화계승사업회 이사장과 박 후보, 윤관석 시당위원장이 참여했다. 이 행사는 준비위가 지난 4월 6일 인천시장 예비후보에게 기념관 건립 관련 동의 여부를 묻는 질의서를 발송한데 따른 결과다. 한데 해당 질의서는 민주당․정의당 후보에겐 발송됐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경우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정성 시비가 이는 대목으로 해명이 필요하다. 게다가 준비위의 주요 인사들이 민주당과의 정책 협약식 전에 대거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의 요직을 맡다보니 기념관 건립 등을 둘러싼 공정성 훼손 문제는 더욱 위중할 수밖에 없다. 이에 우리는 인천민주화운동이 특정 정파나 정당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판단 아래 기념관 건립 관련 일체의 행위를 중단함은 물론 선거 후에 공개적으로 재논의 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2. 우선 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는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가칭) 건립 준비위원회’와의 정책 협약을 재고해야 한다. 인천5.3민주항쟁 등 인천민주화운동을 재조명하고 이를 기념할 회관을 건립하는 것은 인천시민의 사회적 합의과정이 요구되고, 국민 혈세도 들어가는 중대 사안이다. ‘반쪽자리 인천시장’을 할 생각이 아니라면 경쟁 정당 후보에게는 전달도 되지 않은 정책에 협약하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란다. 게다가 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 윤관석)이 지난 15일 구성한 ‘인천시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고문단에 준비위원회 공동준비위원장인 원학운 민주화계승사업회 이사장이, 공동선대위원장에 준비위원회 대외협력 담당인 정세일 ‘인천시민의 힘’ 대표가 참여했다. 박 후보와의 기념관 건립 정책 협약식 전에 참여한 것이어서 경쟁 정당 후보가 얼마든지 공정성 시비를 걸 수 있는 사안이다. 명분 없는, 반쪽짜리 협약이었다는 것이다.

3. 기념관 건립 준비위원회는, 이미 우리가 제안한 ‘공개적이고 민주적으로 운영되는’ 논의기구로 전환돼야 한다. 특히 준비위원회 활동의 중심에 선 ㈔인천민주화계승사업회는 본연의 위치를 되찾아야 한다. 정책 협약식에 참석한 이들은 인천민주화운동센터(옛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가 존립 위기에 놓이자 이러한 상태를 벗어날 요량으로 기념관 건립 추진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 센터는 설립 당시부터 민주화계승사업회가 인천시에게 위탁받아 독점 운영해왔다. 시민 혈세로 운영된 것이다. 하지만 민주화계승사업회 이사장이 특정 정당의 선거운동조직에 나서는가 하면 시민 혈세로 월급을 받고 있는 조성혜 인천민주화센터장이 민주당 인천시당 선출직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다가 최근 본인이 비례대표를 신청해 순번 1번으로 선출됐다고 한다. 시민 혈세로 운영되는 공적기관의 장이 벌이는 정치행위가 비록 법적 문제는 피하더라도 도덕적인 문제는 남는다는 것이다. 인천민주화운동을 기리려고 만든 민주화계승사업회가 특정 정당의 정치활동 무대로 알려지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이에 준비위원회와 민주화계승사업회는 지금이라도 제반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원점에서 재논의 해야 한다. 관계자 여러분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

< 끝 >

2018. 5. 22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민문화예술센터, 노동자교육기관, 청년광장

<사진출처: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51430/문제시 삭제하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