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경실련입니다.

– 모니터링 결과 인천뉴스 전무(공사법 개정)하거나 부정적(수도권매립지), 지역성‧공정성 최악!
– 9개 KBS 지역총국이 직접 제작‧편성하는 ‘<뉴스7> 지역화 방안’ 시행, 전문가‧해당지역 호평!
– KBS, 지속 적자 이유로 27일 정기이사회에 수신료 인상안(2,500원 → 3,800∼4,000원) 상정예정!
– 수도권매립지 종료,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 One-Port 항공정책 등 실현 위해 ‘인천KBS’ 절실!

1. 인천주권찾기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원회)가 한국방송공사(이하 KBS)의 인천지역 주요 현안에 대한 보도태도를 분석한 결과 KBS 인천뉴스의 지역성‧공정성이, 지역방송국이 있는 곳의 뉴스와 비교하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과 관련한 인천 뉴스는 아예 없고, 수도권매립지 관련뉴스는 부정적인 것투성이였다. 이에 반해 인천국제공항에 악영향을 미치는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발표(가덕도신공항 추진) 뉴스는 대구‧부산‧창원 등 영남지역 KBS가 경쟁적으로 보도했다. 한마디로 지역방송국이 없는 인천은 KBS 뉴스의 사각지대였던 것이다. 이에 <뉴스7> 지역화 방안을 시행하고 있는 KBS는 인천 뉴스의 심각한 불균형성‧불공정성에 대한 개선 대책을 조속히 내놓아야 한다. 한편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수신료를 납부하는 인천시민도 방송 주권을 외치며 ‘수신료 환원’ 차원에서 ‘KBS 인천지역방송국’ 설립을 주장할 때다. 정부와 인천 정치권의 각성을 촉구한다.

2. KBS의 보도 태도를 분석결과, 인천뉴스의 지역성과 공정성이 현저히 떨어졌다. 조직위원회는 수도권매립지,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 김해신공항 등 인천의 주요 현안과 관련된 검색어를 정해서 KBS 홈페이지(뉴스)를 모니터했다. 그 결과 ‘수도권매립지’ 관련뉴스는 현안의 중대성에 비해 보도 횟수는 적었고 논점도 부정적이어서 현안해결을 위한 시민공감대 형성에 크게 기여하지 못했다.(첨부자료 1)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 관련뉴스의 경우 인천 뉴스는 전연 없었다. 오히려 경쟁도시의 KBS 지역방송국이 그곳의 시각으로 다룬 뉴스뿐이었다.(첨부자료 2) 인천시민과 정치권의 그간 아우성이 무색해지는 대목이다. 한편 인천국제공항의 동북아 허브공항 경쟁에 악영향을 미칠 가덕도신공항 재추진(김해신공항 검증결과) 관련뉴스는 대구‧경북과 부산‧경남지역 KBS가 양 지역민의 대리전을 벌이듯, 엄청난 양의 뉴스를 쏟아냈다.(첨부자료 3) KBS 지역방송국이 있는 지역과 지역방송국이 없는 인천의 뉴스 격차가 얼마나 큰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3. KBS는 지역 간 형평성을 위해 인천 뉴스의 지역성‧공정성 강화방안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 KBS는 전국 9개 주요도시에 방송총국, 9개 지역에 방송국을 운영하고 있는(붙임자료 1) 가운데 지난 2018년 12월, 지역방송 경쟁력 확보방안의 일환으로 ‘<뉴스7> 지역화 방안’을 시범 시행했다. 저녁 7시 뉴스 시간대 전체를 지역총국이 직접 제작‧편성하도록 했고, 2019년에는 전국으로 확대했다.(붙임자료 2) 해당지역 주민은 환영했고, 전문가는 KBS의 지역성 강화를 위한 분기점이라고 호평했다. 이에 반해 지역방송국이 없는 인천은 더욱더 KBS 뉴스 소외지역으로 밀려났다. 도리어 수도권이란 이유로 KBS 본사의 중앙‧서울 중심적인 뉴스를 강요받았다. 일례로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 등의 주요 현안이 묻히는 사이 대구‧경북과 부산‧경남 KBS는 김해신공항 재검토 발표 및 가덕도신공항 재추진에 대한 치열한 보도 경쟁을 벌였다. KBS가 지역방송 경쟁력 확보방안으로 시행한 <뉴스7>의 역할이 컸다.(붙임자료 3) 결국 인천 뉴스의 지역성‧공정성 강화를 위해서는 ‘KBS 인천지역방송국’ 설립이 유일한 해법이다.

4. 정부와 인천 정치권은 ‘KBS 인천 뉴스의 지역성‧공정성 찾기’ 대책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 우선 KBS 수신료 납부현황(2015년도 기준, 납부액 및 비율)을 보면, 경기(1,241억, 19.8%), 서울(1,170억, 18.7%), 인천(516억, 8.3%), 부산(502억, 8%), 대구(429억, 6.9%) 순이다.(붙임자료 4) 반면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의 시‧도별 광고 배정액(2017년 기준)은 서울(2조6,665억), 경기(1,696억), 부산(586억), 강원(443억), 대구(393억) 순인데 인천(89억)은 16개 광역시‧도 중 15위다.(붙임자료 5) 인천시민이 많은 수신료를 납부하지만 정작 지역 방송환경 개선을 위한 광고 배정액은 꼴찌 수준으로, 제 몫도 못 챙기고 있는 것이다. 이런 와중에 KBS는 지속적인 적자 경영을 이유로 오는 27일 정기이사회에 ‘수신료 인상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인천시민이 호구가 아닌 이상 수신료 인상에 찬성할 리 만무하다. 이에 정부와 인천정치권은 수신료의 ‘인천 환원’ 차원에서 KBS 뉴스의 지역 간 형평성 담보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5. 인천시민사회는 주요현안 해결 등 지역 발전을 위해 ‘KBS 인천지역방송국 설립’ 운동을 펼쳐야 한다. 인천은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 영흥도 석탄화력 발전소 조기 폐쇄, 수도권 규제 폐지 등의 해묵은 현안을 비롯하여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 및 항공MRO 통합법인 유치, 인천공항의 동북아 허브전략(One-Port 항공정책) 강화 등 미래성장 전략도 해결해야 한다. 하지만 지역 여론을 형성할 수 있는 공영방송 환경이 없다보니, 인천시민들은 알 권리를 박탈당해 한목소리를 낼 수 있는 기회조차 갖질 못했다. 결국 인천시민이 납부한 KBS 수신료의 가치를 되찾고, 정치적으로 호도된 지역 여론을 바로잡아 제대로 반영하려면 ‘KBS 인천지역방송국 설립’이 최선책이다. 이에 조직위원회는 수신료의 인천 환원 및 납부 재고와 방송국 설립 여건 조성을 위한 <인천시민 방송주권 찾기 캠페인>을 전개코자 한다. 정부와 인천 정치권의 분발을 촉구한다.

< 끝 >

※ 첨부자료 1. KBS 뉴스(수도권매립지) 모니터링 결과 및 총평 (조직위원회)
※ 첨부자료 2. KBS 뉴스(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 모니터링 결과 및 총평 (조직위원회)
※ 첨부자료 3. KBS 뉴스(김해신공항) 모니터링 결과 및 총평 (조직위원회)
※ 붙임자료 1. KBS 지역방송국 – KBS 전국네트워크 (KBS)
※ 붙임자료 2. KBS의 ‘<뉴스7> 지역화 방안’ 관련 뉴스 발췌
※ 붙임자료 3.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결과 발표(11. 7) 후 KBS <뉴스7시> 및 저녁 뉴스 모음
※ 붙임자료 4. KBS 수신료 시‧도별 납부 현황 및 비율 (2015년 기준 / 민경욱 전 국회의원) 
※ 붙임자료 5.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의 시‧도별 광고 배정액 현황 (2017년 기준 / 방송통신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