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경실련입니다.
목포시의원 잇단 비리 의혹…신뢰 ‘추락’
2018.03.21
516

[앵커멘트]
목포시의회 의원들이
잇달아 각종 비리 혐의에 연루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비리와 관련된
시의원들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박상훈 기잡니다.

[리포트]
목포의 한 신축아파트 건설현장

목포시의회 A의원이
이 아파트 공사와 관련해
건설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올랐습니다.

전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5일
뇌물수수 혐의로
목포시의회 A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A 의원이
아파트공사 인허가 과정에서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를 확인하는게
수사의 핵심입니다.

(C.G)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할 수 있을 만한
자료를 확보했기 때문에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을 수 있었다며 수사가 상당부분
진행됐음을 시사했습니다.(C.G)

경찰은 조만간
A의원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
앞서 경찰은
도축장 불법 건축에 관여한 혐의로
목포시의회 B의원을 적발해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B의원은 지난 2015년 대양동
도축장 신축 과정에서 직원을
시켜 토목기사 자격증을
불법으로 대여하고 허위 감리보고서를
작성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또, 다른 의원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해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직위 상실형에 해당하는
벌금 5백만 원을 선고 받았습니다

항소심 재판을 진행중인 해당 의원은
오는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목포경실련 공동대표 [인터뷰]
“유죄가 확정된건 아니지만,
지방의회 의원들이 수사 받고
그로 인해서 의정 활동이
지장을 받게 되면 그 피해가
지역민들에게 돌아가는게
우려스럽습니다. ”

목포시의회 의원들이 각종
비리 의혹으로 잇따라 수사와
재판을 받으면서
지방 선거를 앞두고
목포시 의회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