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경실련입니다.


–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30명의 의원에게 ‘인천공항의 항공기 운항 안전성’에 대한 국정감사 청구!
– 인천공항의 최근 5년간 ‘정비 미흡’ 인한 결항‧지연 5천여 건! 지연‧결항률 연평균 10%씩 증가!
– 국내항공사 MRO 해외의존도 54%, 세계10위권 공항 중 ‘인천공항’만 MRO 없어 국민안전 위협!
– 사천(중정비)‧김포(LCC 경정비)‧인천(해외복합 MRO 업체 유치) 등 ‘공항별 역할분담’ 검토할 때!
– 인천공항에 전문 서비스 제공하고, ‘항공운송과 항공정비 분리하는’ 항공산업 개편방안도 강구해야!

1. 인천주권찾기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원회)는 지난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30명의 의원에게 〈인천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 안전성에 대한 국정감사〉를 청구했다.(첨부자료) 청구 이유는 ▲인천공항의 항공기 정비 미흡으로 인한 결항, 지연 등 비정상적인 항공기 운항 문제 ▲국내 항공사들의 막대한 항공정비 해외 의존도 등이 국민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에 조직위원회는 오는 22일 인천국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실시되는 국토교통위원회의 인천국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항공안전기술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안전 보장을 위한 인천공항의 항공기 운항 안전성 강화 방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2. 조직위원회는 각 의원들에게 ▲인천공항의 항공정비로 인한 결항, 지연 등 비정상 운영 건수 증가에 대한 현황파악 및 원인분석 ▲우리나라 항공정비 시장 규모(10년간 예측치 포함) 대비 전국 공항의 항공정비시설 및 제공가능 정비서비스, 정비서비스 제공기업 현황 등을 통해본 인천공항 정비서비스 실태 및 보완 대책 ▲우리나라 민수 항공정비의 분야별 외주(해외 의존도) 현황 및 항공정비 전문성 강화 방안 ▲지난해 12월 발표된 정부의 항공정비산업 육성 및 저비용항공사 정비지원 방안(사천공항은 기체 중정비, 김포공항은 저비용항공사 경정비, 인천공항은 해외복합 항공정비 업체 유치 등으로 공항별 역할분담 추진)에 대한 타당성 검토 등을 청구했다. 국민안전 보장을 위한 인천시민들의 충정어린 요구이니만큼 강도 높은 감사가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3. 또한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사태에서 보여준 위원님의 국민안전 보장을 위한 제반 관심은 ‘항공기 운항 안전성’ 강화로 이어져야”한다고 요구했다. 항공기 운항 안전에 가장 기본인 항공정비가 산업이 아닌 항공사의 자가 정비 수준에 머물러 있는 실정이어서 우선 인천공항에 조속히 전문적인 항공정비서비스를 제공해야 하고, 이참에 항공운송과 항공정비를 분리하는 항공 산업의 개편방안도 강구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이다. 특히 항공 산업이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봉착한 지금이야말로 항공기 운항 및 운항 안전 기반을 대비하기에 적기라고 주장했다. 이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전략이기도 하다는 점을 환기시켰다.

4. 조직위원회는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K-방역에 이어 국민안전 보장에 대한 또 하나의 성과가 나오길 간절히 바란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의 분발을 촉구하는 바이다.

5. 이에 조직위원회는 상기 〈인천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 안전성에 대한 국정감사〉 청구 활동에 대해 귀사의 관심어린 취재와 보도를 요청합니다.

< 끝 >

※ 첨부자료 : 국민안전 보장 위해 인천공항의 항공기 운항 안전성에 대한 국정감사 청구(조직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