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경실련입니다.
[보도자료] ‘인천시민, 환경부장관 항의 방문단’ 확대 구성, 정치권은 주선 나서야!

– 신동근(서구 을)‧이학재(서구 갑)‧이정미(환노위) 의원에게 환경부 방문 주선요청서 전달(8.31)!
– 환경부의 수도권매립지 영구화 획책 규탄 및 중단 촉구 위한 항의방문단 광범위하게 확대할 터!

1.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은 지역의 시민사회단체 및 주민조직과 연대해 환경부의 수도권매립지 영구화 획책을 규탄하고 중단을 촉구하기 위한 ‘환경부장관 항의 방문단’을 광범위하게 확대 구성한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시민단체와 환경단체(인천환경운동연합, 인천녹색연합, 가톨릭환경연대 등) 그리고 각 영역별 사회단체와 다양한 주민조직을 망라해서, 방문단 참여를 전격 제안할 것이다. 이어 환경부 항의방문 주선요청에 여전히 화답이 없는 신동근(서구 을, 더불어민주당), 이학재(서구 갑, 자유한국당), 이정미(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정의당) 국회의원들에게도 재차 분발을 촉구하는 바이다.

2.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 18일 확대간부회의 때 인천만 사용하는 자체매립지 조성 추진을 본격화했다. 정부의 지원 없이는 서울‧경기‧인천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수도권쓰레기매립지의 대체매립지 조성이 어렵다고 보고, 자체매립지를 찾기로 한 것이다. 시는 우선 이달 안에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민관협력기구’를 구성하고, 10개 군‧구와 공동으로 자체매립지추진단을 구성한 뒤 ‘市 공론화위원회’ 1호 안건으로 상정해서 시민의견을 수렴키로 결정했다. 이와 같이 자체매립지 추진 일정까지 검토한 것을 보면 그간 인천시가 요구해왔던 환경부의 태도 변화가 없었다는 것을 짐작케 한다. 결국 인천시민과 여야 정치권이 나설 때가 왔다는 것이다.

3. 이에 인천경실련은 환경부가 아직도 기존 수도권매립지의 영구 사용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돼, 이를 규탄하고 영구 사용 중단을 촉구하는 광범위한 ‘인천시민, 환경부 항의 방문단’을 구성코자 한다. 환경정의 실현과 ‘쓰레기 발생지 처리 원칙’을 지키려는 시민들의 열망이 환경부장관 항의 방문 참여로 이어질 것이다. 한편 인천시민과 주민들의 투혼이 이러할 진데 여야 정치권이 가만있어야 되겠는가. 해당 국회의원들은 인천시민의 열망을 받들어 조속히 환경부장관 항의 방문을 주선해야 한다. 우리는 오늘부터 항의방문단 참여 제안운동에 본격적으로 돌입할 것이다. 인천을 사랑하는 시민들의 지지와 성원을 부탁드린다.

< 끝 >

2019.9.19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진출처:https://news.v.daum.net/v/20130508123212763, 문제시 삭제하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