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경실련입니다.
[보도자료]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인하대 부정입학 교육부 진상조사 관련
2018.06.04
217

 기자회견교육부는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인하대 부정편입학을 철저히 조사하라!!!

 교육부가 6.4~5일 양일간 인하대 특별조사에 들어감. 대책위가 그동안 요구해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지난 1998년도 부정편입학 의혹제기에 대한 조치임.

 교육부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부정편입학에 대해 입학취소 결정을 내려야 할 것임.

 대책위는 교육부의 엄정한 조치를 촉구함.

○ 일 시 : 2018. 6. 4 오전 11 : 00

○ 장 소 : 인하대학교 후문

○ 주 최 : 한진그룹 갑질족벌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를 위한 대책위(준)

○ 식 순

– 사회 : 신규철 인천평화복지연대 정책위원장

– 여는 발언 :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

– 연대발언 : 김명인 인하대학교교수회 의장 / 김원영 인하대공대 학생회장

– 기자회견문 낭독 : 서준석 인하대학교총학생회동문회 회장

한진그룹 갑질족벌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를 위한 대책위(준)

[성명서]

교육부는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인하대 부정편입학을 철저히 조사하라!

사학의 족벌경영 의사결정 구조가 부정의 근본 원인

공영형 사립대로 전환하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

1. 교육부는 6월 4일과 5일 양일에 걸쳐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인하대학교 부정 편입학과 관련한 특별조사를 벌인다.

2. 조원태 사장의 부정편입학 사건은 ‘98년 인하대교수회가 고발한 사건으로 교육부는 편입학 심사위원들에 대해서도 중징계를 지시했으나, 정석인하학원은 직원들만 문책하고 부정편입학을 고발한 교수회 의장을 해고했으며, 당사자인 조원태는 2003년 졸업했다.

3. 이렇듯 당시에는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 20년이 흐른 지금에 와서야 조양호이사장 일가의 족벌갑질 경영에 대한 사회적 공분으로 오늘의 진상조사가 이루어지는 것이다. 이는 그동안 우리 대책위와 인천시민사회 요구에 의한 것으로 만시지탄이지만 환영한다.

4. 교육부는 편입학자격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조원태 사장이 인하대 경영학과에 불법 편입학한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입학을 취소시켜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재벌이사장의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공정한 경쟁에서 벗어나 특혜를 누리는 현실을 바로잡기 바란다.

정석인하학원에서 인하대학교 이외에도 인하공전, 항공대학교, 인하부고, 정석고등학교 등의 학교가 있다.

대책위원회(준)는 부정편입학 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비리에 대해서 <정석인하학원 학내비리 접수창고(032-423-9708)>를 개설하고 제보를 받을 것이다.

5. 우리 대책위는 조원태 이사의 즉각 사임, 조양호 이사장 퇴진 및 한진그룹 관계자의 이사진 배제를 요구하는 바이다. 그리고 인하대 구성원과 지역시민사회 등의 합의에 의해 추대된 인사들로 이사회를 민주적으로 재구성하는 시민운동을 전개 할 것이다. 그 대안은 바로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공영형 사립대로의 전환이다.

향후 우리는 인하대 정상화를 위하여 지역정치권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며,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인천과 함께 발전하는 지역대학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

2018. 6. 4

한진그룹 갑질족벌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를 위한 대책위원회(준)

  1. (사진출처:인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