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경실련입니다.
한국일보 3월 20일자 목포의 맛은 ‘돈맛’… 1억8000 들인 맛도시 선포식
2019.03.21
516

다음달‘맛의 도시 목포 선포식’행사를 서울에서 개최키로 해‘돈 잔치’논란 – 목포경실련 송영종 집행위원장 인터뷰 포함

전남 목포시가 수억원의 예산을 들여 다음달‘맛의 도시 목포 선포식’행사를 서울에서 개최키로 해‘돈 잔치’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시는 오찬 초청인사에게 1인당 6만원짜리 뷔페식도 모자라 유명 세프가 개발한 음식과 민어회 등을 무상으로 추가 제공할 예정이어서‘김영란법 위반’이란 비난을 사고 있다. 20일 목포시에 따르면 오는 5월 목포해상케이블카 개통 및 목포원도심 근대문화유산에 대한 재조명으로 목포가 신흥관광지로 부상함에 따라 목포음식에 대한 우수성과 가치를 대외적으로 알리고 음식 맛을 통한 관광의 새로운 변화를 마련하고자 4월 12일 오전 11시 서울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선포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시는 맛의 도시 선포식에 이어 퍼포먼스, 유명 세프 조리시연, 인기연예인 문화공연 등으로 1억8,000만원 예산을 책정했다. 시는 초청인사에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국회의원, 전남도의원, 목포시의원, 유관기관 단체장, 자매결연 도시 단체장, 출향인사, 관광여행협회, 지역 기업인, 언론인 등 400여명이다.

이날 선포식에 맞추어 목포시의회는 다음달 10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충북 제천과 충주 등 국내연수를 준비했고, 연수 마지막날 서울 선포식에 합류할 예정이다. 행사에 동원된 공무원도 70여명에 이르며 지역여성단체 등도 참여한다. 이처럼 서울상경 인원이 200여명에 이르다보니 대형버스 4대가 동원된다.

시는 맛의 도시 선포식 식전행사로 목포해상케이블카 관광홍보영상을 보여주고 박애리ㆍ팝핀현준 부부공연을 오프닝 공연으로 준비했다. 맛의 도시 선포 축하 휘호는 송홍범 지역 서예가가 맡고 문정훈 서울대 교수가‘왜 목포가 맛의 도시인가’ 5분 주제발표도 갖는다.

시는 기획프로그램으로 임정식 등 4명의 세프의 목포특산물을 가지고 새로운 음식 요리시연이 있고 부대행사에는 목포대표 어종인 민어회 맛보기 행사가 로비에서 열린다.

이처럼 행사내용이 외부에 알려지면서 목포시민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지역민들은 장사가 안돼 종업원 인건비를 주지 못해 문을 닫는 자영업자들이 속출하고 있는 어려운 지역경제 현실은 외면하고 한 행사에 1억8,000만원을 들여 시장 등 일부 공무원들이 자신들의 치적 알리기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반해 신안군은 지난해 12월 초에 방영된 인기 연예인 김수미씨가 진행한 수미반찬 촬영을 신안 안좌에서 추진한 결과 큰 홍보효과를 얻어냈다. 인기 연예인 5명과 스테프 90여명이 1박2일 일정으로 신안을 방문했다. 이 예산은 1,400만원이 소요됐다.

하지만 목포시는 맛의 도시 행사를 위해 200여명이 상경한다. 서울역 광장이나 광화문거리도 아니고 63빌딩을 고가로 임대해서 사용하는 것을 놓고 비난이 무성하다. 목포시의회 A의원은“솔직히 지역민들로부터 목포앞바다와 목포대교를 배경으로 행사를 하면 좋겠다는 의견이 많다”며“음식업 장사도 안돼 지역민에게 미안한데 시장이 강력히 추진해서 같은 당원으로 반대 할 수가 없었다”고 털어났다.

송영종 목포경실련 집행위원장은“목포의 맛을 진정으로 느낄 수 있게 하려면 목포현장에서 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면서“수억원을 들여 하는 1회성 행사가 무슨 효과가 있겠냐”고 질타했다. 이어 송 위원장은“유명 세프도 좋지만 오랫동안 가업으로 이어온 아줌마의 손맛이 진짜 목포의 맛”이라며“지역경제도 어려운데 서울까지 올라가 행사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