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안산경실련은
공단배후도시인 안산지역에서 노동운동을 하던 그룹들이 노동자의 범위를 넘어 ‘보통사람들, 다양한 시민들’ 이 사회개혁 운동의 주체가 되어 함께 대안사회를 만들어가자는 취지로 시민단체를 준비하게 되었다.
89년에 창립한 경실련이 추구하는 ‘일한만큼 대접받고(경제정의) 약자가 보호받으며(사회정의) 시민이 주인되는 사회만들기’ 에 동의하고 이를 지역사회에서 실천하고자 경실련 안산지부가 탄생하게 된 것이다.
안산경실련을 준비하던 사람들은 92년 대통령선거를 맞이하며 지역의 종교계 인사들과 함께 뜻을 모아 공명선거운동을 시작하였다. 오랜 독재시절을 지켜본 시민들에게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는 큰 사회개혁과제였고 안산지역에서 체계적인 유권자로서의 시민운동은 이때 시작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공명선거운동을 함께했던 종교계 인사들을 포함하여 학계로서 한양대교수그룹, 의사등 전문가 그룹, 당초부터 안산경실련 준비의 대중기반이 되었던 노동운동그룹(노동조합위원장들)은 준비모임을 거쳐 1993년 안산경실련을 창립하였다.
  • 86년 안산이 시로 승격된 이후 지역에 종교조직이나 향우회 이외의 자발적 공동체, 공적영역의 시민운동체가 많지 않았던 때, 안산경실련은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주민자치조직으로서의 희망을 갖고
  • 지방자치단체와 의회에 대한 감시견제
  • 시화호와 공단 악취, 주요환경이슈에 대한 대응
  • 지방자치를 위한 인재 발굴
  • 지역 노동운동과의 연대활동 등을 운동의 과제로 삼아 긴여정을 시작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