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금융] PF대출 위험보고서 – ② 건설업 PF부실 현황

경실련 발표

– 30개 상장 건설사 PF대출 보증잔액 총 30조 3천억원
– 이 중 10개 워크아웃/법정관리 건설사 PF대출 보증잔액 총 11조원
– 평균 조정부채비율은 259%, 이 중 14개 건설사가 400% 초과

경실련은 지난 13일 을 발표한 데 이어 오늘(22일) 을 발표하였다.

일반적으로 건설사들의 PF사업은 자기자본이 부족한 시행사가 시공사인 건설사의 지급보증을 받아 금융대주단으로부터 PF대출을 받아 진행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 이 과정에서 시공사인 건설사의 부채비율에 PF대출 지급보증 금액이 반영이 되지 않아, 부실화된 PF사업으로 인한 건설사들의 부실 위험이 전혀 파악되고 있지 않다.

이에 경실련은 건설사의 PF대출 지급보증 잔액 현황과 부채비율 분석을 통해 PF대출 지급보증으로 인한 건설업계의 부실 실태 및 향후 예상되는 위험을 진단하고자 보고서를 발표하였다.

경실련이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분석한 결과, 2010년말 기준 30개 상장 건설사의 2010년말 PF대출 지급보증 잔액은 30조 3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워크아웃 대상 및 법정관리 신청 건설사 10곳의 PF대출 지급보증 잔액은 모두 10조 9천억원에 달했다.

또한 PF대출 지급보증 금액을 부채에 포함시킨 조정부채비율을 계산한 결과 30개 건설사 평균 조정부채비율은 259%로 분석되었으며, 400%를 초과하는 14개 기업 중 70%가 넘는 10개의 기업이 워크아웃 또는 법정관리 신청 단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나 건설사들의 재정건전성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이처럼 과다한 PF부실이 건설사 부실로 내재되어왔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일방적인 건설경기 부양정책이 지속되면서 건설사의 구조조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어 향후 PF대출이 ‘시한폭탄’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지적하고, 건설업계의 자율적인 구조조정을 이끌어내고 사업성이 아닌 담보성 대출로 변질된 PF대출 사업 관행을 개선하는 것이 시급히 요구된다고 밝혔다.

* 첨부자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