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남북 고위급회담의 진전된 합의를 환영한다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아야

어제 9일(화)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년여만에 남북 고위급회담이 열렸다. 북한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과 선수단 등을 파견하기로 했다. 군사회담을 개최하기로 했으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그 동안 악화 일로의 정세에서 벗어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전기를 마련한 것이다. 이번 계기로 제재·압박-도발로 반복되는 악순환의 고리를 대화-교류·협력-평화의 선순환의 고리로 전환해야 한다.

평창동계올림픽에 북측 선수단 파견과 공동입장 등이 합의됐다. 11년만에 재현되는 공동입장으로 남북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게 됐다. 평화적 올림픽으로 개최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 것이다.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군사회담 개최도 합의됐다. 이와 함께 2016년 중단된 서해 군 통신선도 복원됐다. 연일 이어졌던 한반도 전쟁위기와 긴장을 완화시킬 수 있는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앞으로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 문제부터 북한의 미사일 도발 중단 등 넘어야할 장애물이 많지만 한반도 평화를 핵심에 두고 진정성 있는 논의를 이어가야 한다. 이번 대화를 진전시킴으로서 다시는 한반도에서 군사적 충돌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번 합의에서 이산가족상봉이 제외된 것은 아쉽다. 이산가족상봉 대기자 대다수가 초고령화 되었으며, 사망자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인도적 차원에서 조속히 적십자회담을 개최해 이산가족상봉 재개를 논의해야 한다. 경실련통일협회는 이번 대화국면이 남북관계의 진전된 관계 회복과 한반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남북 당국이 노력할 것을 기대한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담대한 여정이 시작되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