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보다 정의롭고 모두가 행복한 미래사회를 위해 달리는 경실련의 최근 이야기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6/25] 삼풍백화점 붕괴 20주년 안전진단 세미나

■ 도시안전 릴레이 세미나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20주년, 

우리사회의 재난안전 진단과 과제


– 6월 25일(목) 오후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 –


◦ 일시 : 2015년 6월 25일(목) 오후2시~4시 

◦ 장소 :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

◦ 공동주최 : 최재천 국회의원(새정치민주연합), 경실련 도시개혁센터, 경향신문사


1. 시민단체 경실련 도시개혁센터는 새정치민주연합 최재천 의원, 경향신문사와 공동으로 삼풍백화점 사고 20주년을 맞아, 우리사회의 재난안전을 진단하고 개선점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1995년 6월 29일, 사망 502명, 실종 6명, 부상 937명이라는 인명피해를 낳은 삼풍백화점 붕괴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부실한 설계 및 공사, 무리한 증축, 안전관리 부실,  붕괴증후 무시, 엉망인 인명구조와 응급의료체계 등 모든 것이 인재였습니다. 인재로 인한 대형 재난사고의 발생과 미숙한 대처로 피해가 확대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사고마다 재난안전체계 개혁에 대한 사회적 요구는 커져왔고, 새로운 재난체계의 형성, 법제의 정비 및 강화, 국민안전교육의 실시 등 다양한 대안과 노력이 이어져 왔습니다.

2.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대다수는 계속되는 초대형 인적재난에 대한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대형재난의 악몽을 잊어갈 무렵, 세월호 사고가 다시 발생하였습니다. 세월호 사고는 20여 년 전 세계를 경악하게 했던 삼풍백화점 참사를 떠오르게 합니다. 그것은 단지 그 피해 규모가 컸기 때문만은 아니라 ‘사고의 물리적·운영적 구조’라는 측면과 ‘재난의 사회적·제도적 구조’라는 측면에서 바라보면, 어떤 의미에서는 우리 사회는 여전히 그 곳에 머물러 있음을 발견하기 때문입니다. 

3. 이에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20주년을 맞이하여, 각 분야의 전문가 분들을 모시고 지난 20년 간 합리적·실용적으로 재난시스템이 진전시켰는지 토론하고 개선방안을 찾아보고자 합니다. 토론회는 삼풍백화점 붕괴사고의 원인진단과 예방을 중심으로 구조설계, 피해확산, 인명구조, 재난의료, 피해보상 등 다양한 관점에서 논의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보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150618_안전진단 토론회.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