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ZdXttA


[철학] 노자, 사랑과 무위의 철학자


강사 이임찬

개강 2016년 7월 1일부터 매주 금요일 저녁 7:30 (8강, 140,000원)


강좌취지

노자(老子)는 동양의 정신세계를 떠받치는 세 개의 큰 기둥[儒彿道] 중 하나인 도가 철학의 기틀을 마련한 인물입니다. 따라서 그의 철학에는 도가 철학의 기본적 문제의식과 이상이 원형적 형태로 제시되어 있습니다. 이후 등장한 장자(莊子)와 황로학(黃老學)은 각각 노자 철학의 생명론과 정치론을 심화시킨 것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노자』보다 『도덕경(道德經)』이라는 책이름이 더 유명합니다. 이는 노자가 도(道)와 덕(德)의 문제에 대해 최초로 철학적으로 사유했다는 사실의 반영이기도 합니다. 또한 그의 철학에는 자신이 살았던 문명에 대한 진지한 반성과 비판이 녹아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전통', '세계[道]', '인간[德]'이라는 창을 통해 노자 무위(無爲) 철학의 구조와 내용을 이해하고자 합니다.
끝으로 본 강좌는 강독과 강의를 병행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1, 2, 11, 25, 38, 40, 64, 81장을 비롯해 가능한 많이 『노자』를 읽으려 합니다. 한글 번역문을 기본으로 삼지만 필요에 따라 한문 원문도 적극적으로 참고할 것입니다. 이를 통해 한문 원문을 읽는 쏠쏠한 재미도 덤으로 느꼈으면 합니다.


1강 노자와 『노자』 소개
2강 노자의 전통 비판과 문명의 전환
3강 노자의 인식틀과 철학의 구조
4강 道, 세계에 대한 이해(1): 1장 분석
5강 道, 세계에 대한 이해(2): 40장, 2장 분석
6강 德, 인간에 대한 반성적 검토(1): 欲, 知, 爲
7강 德, 인간에 대한 반성적 검토(2): 38장 분석
8강 玄德, 無爲 그리고 玄同의 이상


참고문헌

1. 이운구 역, 『한비자』(「解老」, 「喩老」), 파주: 한길사, 2002.
2. 이석명 역, 『노자 도덕경 하상공장구』, 서울: 소명, 2005.
3. 임채우 역, 『왕필의 노자』, 파주: 한길사, 2005.
4. 초횡 편, 이현주 역, 『노자익』, 서울: 두레, 2000.
5, 감산 주, 오진탁 역, 『감산의 노자 풀이』, 서울: 서광사, 1990.
6. 진고응 주해, 최재목, 박종연 역, 『진고응이 풀이한 노자』, 경산: 영남대학교출판부, 2008.
7. 김용옥, 『老子와 21세기』(1, 2, 3), 서울: 통나무, 1999-2000.
8. 최진석, 『노자의 목소리로 듣는 도덕경』, 서울: 소나무, 2001.
9. 김형효, 『사유하는 도덕경』, 서울: 소나무, 2004.
10. 장대년, 김백희 역, 『중국철학대강: 중국철학문제사』, 서울: 까치, 1998.
11. 풍우란, 박성규 역, 『중국철학사(상)』, 서울: 까치글방, 1999.
12. A. C. Graham, 나성 역, 『도의 논쟁자들』, 서울: 새물결, 2001.


강사소개

서강대에서 학부와 석사를 마치고, 중국 북경대에서 「『노자』 "무위"사상 연구」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노자, 장자, 황로학 등을 중심으로 제자백가의 사상을 연구하고 있다. 『현대 중국 철학』(공역), 『직하학 연구』를 우리말로 옮겼으며, 계간 『삶이 보이는 창』 편집위원이다.



▶ 수강신청하러 가기 >> http://daziwon.net/apply_board



다중지성의 정원 http://daziwon.net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daziwon@gmail.com


☎ 02-325-2102


▶ 메일링 신청 >> http://bit.ly/17Vi6Wi


▶ 웹홍보물 거부 >> http://bit.ly/1hHJcd7


▶ 홍보하면 좋을 사이트를 추천해주세요! >> http://bit.ly/SMGCXP



태그 : 철학, 노자, 도가, 장자, 황로학, 도덕경, 무위, 동양, 강독, 전통, 세계, 인간, 이임찬, 다중지성의 정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공지] '회원마당' 및 '의견나눔' 종료 안내 2016-06-15 43075
공지 "경실련 SNS와 친구해요" [1] 2013-04-12 334545
공지 웹 아이디를 다시 만들어주세요 2012-03-20 315795
2179 지금 경실련은 회비증액캠페인중입니다.(회원회신메일) [26] 노정화 2012-06-13 774467
2178 "경실련 SNS와 친구해요" [1] 자유하자 2013-04-12 334545
2177 웹 아이디를 다시 만들어주세요 노정화 2012-03-20 315795
» 이임찬 선생님의 노자(老子) 철학 강의 ― 노자, 사랑과 무... [facebook]지원다 2016-06-23 137575
2175 김수민과 안철수는 양경숙과 박지원 관계 정도가 아닐까 김영복 2016-06-24 132591
2174 "사회 정의를 위반하는 공공개발을 포장중인 신연희 강남구... 구룡마을공동체협동조합 2016-06-23 131762
2173 회원님의 연락을 기다립니다 [1] 최예지 2013-08-19 96330
2172 2012년 연말정산용 기부금 영수증 발급해드립니다 [1] 자유 2012-12-13 96021
2171 반사회적인 대 기업의 횡포 사례입니다. 전병순 2012-10-04 83405
2170 상승,통일정부, 헌법, 국회 총회,국민/박근혜, 김정은 합의 한규범 2014-01-17 83344
2169 [~3/17] '컬쳐노마드' 같이 하실래요? [1] 최예지 2014-03-03 77147
2168 급선무는 대통합보다 불합리한 법과 망국적인 제도와 관행을... 전병순 2013-01-09 75947
2167 [회원기고] 신혼부부, 작은 집에 살아야 하는 다섯 가지 이... [2] 인턴기자 2013-02-05 63995
2166 김윤상대검감찰과장과 박근혜대통령 김영복 2013-09-14 61562
2165 한약첩약 의료보험 경실련은 왜 말이없는가? [1] 김광모 2013-01-17 61097
2164 한약 첩약 건강보험 시범적용을 결정했는데, 무산될 위기입... [1] 김광모 2012-11-13 57410
2163 청와대 엠비정권을 수사하라 정태희 2012-12-20 56990
2162 즐겁게 잘 놀았던 신입회원의 밤 [3] 최예지 2014-04-03 56527
2161 민주당은 공산당인가?.. [2] 송영환 2012-11-16 54330
2160 언론은 왜 천안함 재판 과정을 보도 하지 아니 하는가 김영복 2014-01-15 52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