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회원홍보팀(02-766-5629)


자기 집이든, 남의 집에 전세를 살든, 월세를 살든, 누구나 집이라는 거주를 위한 공간을 필요로 한다. 집은 삶의 질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척도다. 국가는 인간의 기본권인 먹을 것, 입을 것, 살 곳(의식주, 衣食住)을 보장해야 한다. 이 세 가지가 확보되지 않으면 사람은 살 수 없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주거문제는 도무지 더 나빠질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된 한국사회 문제의 핵심고리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오르는 전셋값과 월세, 주택가격으로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은 갈수록 늘어났고, 그로 인한 가계부채 문제와 소비위축은 한국경제를 어려움에 빠트렸다.

이에 경실련은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고, 기본권으로서의 주거권 보장을 목표로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 도입' 운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한다. 그 일환으로 세입자들의 이야기를 인터뷰 형식으로 시민에게 전달하려 한다. 수치와 데이터에 다 담기지 않는 생생한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자 - 기자 말

첫 번째로 만난 세입자는 장연정씨(서울 성북구 안암동, 24세)다.

기사 관련 사진
 인터뷰에 응해준 장연정 님
ⓒ 윤은주



- 지금 살고 있는 집의 위치와 보증금(월세)는?
"성신여대에 재학 중이며 학교 주변에서 자취 중이다. 집은 반지하에 투룸이고, 보증금 1천만 원에 월세 50만원을 내고 있다. 평수는 모르겠는데 큰 방은 원룸보다 크다. 더블침대, 책상, 행거가 들어갈 정도이고, 작은 방은 고시원보다 조금 큰 정도다."
(이 정도면 작년에 제정된 주거기본법에 나오는 유도주거기준 '1인 가구의 경우 방 2개와 부엌이 딸린 33㎡ 면적의 주택' 규모에 적합한 수준이다.)

- 지금 살고 있는 집에 얼마나 살았고, 살면서 임대료를 올린 적이 있는지?
"이 집에서 약 2년 6개월 정도 살았는데, 계약 기간 2년을 넘겼지만 임대료를 올린 적은 없다."

- 집의 주거환경은 어떤지?
"반지하지만 햇빛이 잘 들어오고, 신축은 아니지만 처음 들어갈 때 리모델링을 한 집이어서 벌레가 별로 없고 창문틀도 깔끔했다."

- 주거환경과 임대료에 만족하는지?
"집에 대한 만족도는 점수로 환산하자면 10점 만점에 7점 정도! (꽤 높네요?) 그러나 비싼 임대료는 큰 단점이다. 비싼 등록금과 생활비로도 버거운데 대학생 신분으로 보증금 1천만 원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다. 매월 50만 원의 월세도(관리비 별도) 큰 부담이다. 그 외에도 반지하라 그런지 수압이 약한데, 수압을 세게 하면 뜨거운 물이 나오지 않는다.

방음이 안 되는 것도 문제인데, 세탁기 돌리는 소리가 옆집에 들린다는 이유로 밤에 무섭게 항의가 들어왔고 옆집에서 나를 신고할 뻔한 일도 있었다. 분리수거·음식물쓰레기통 정비가 잘 안 돼 있어 여름철 냄새가 나는 것도 힘든 점이다."

기사 관련 사진
 연정 님의 집 내부모습
ⓒ 윤은주



- 집을 구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먼저 시설이다. 그 다음으로는 학교와의 거리, 통학시간이 중요하다."

- 수리, 보수나 기타 등의 이유로 집주인에게 요청한 적이 있는지? 연락은 잘 되고, 바로 고쳐주거나 응대를 잘 해줬는지?
"많았다. 수압, 보일러, 화장실 전등 커버 등... 집주인과 연락은 잘 되고, 바로 고쳐주기는 하지만, 잦은 보수 때문에 불편하고 귀찮다."

- 집주인과의 관계에서 어려움은 없는지?
"40대 정도 되는 아주머니신데 착하시고 이야기도 잘 되는 편이라 어려움은 없다. 연락도 바로 되고, 고장 났을 때 연락하면 고쳐주려고 하신다. "

- 세입자로 살며 가장 불편하고 힘든 점은?
"월세를 부모님 도움을 받다 보니 생활비만큼은 벌어야겠다 싶어 학기 중에도 알바를 하고 있다. 최근에는 예식장 알바를 하고 있는데, 많이 힘들다. 본가는 전남 여수이고, 서울에 거주하는 이유는 학교 때문인데, 이 모든 게 낭비 같다."

- 주변 대학생들의 주거 현실이 어떻다고 보는지?
"보통 시세는 원룸은 보증금 1000만 원에 월세 50만 원, 조금 넓으면 2000~3000만 원에 월세 60~70만 원이다. 그 이하는 잘 없다. 고시원이면 몰라도... 대학가 주변이라서 집이 대부분 오래됐고 가격 담합이라도 한 것처럼 다 비슷비슷하게 비싸다.

(작년에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가 대학생 원룸 세입자 실태를 조사한 결과, 대학생들의 원룸 월세 보증금은 평균 1400만 원, 월세와 관리비를 합해 50만 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연정씨 같은 청년들이 많다는 것이다. 50만 원의 월세를 감당하는 현실은 대학생들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2013년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에서 따로 사는 대학생들이 월평균 소득의 40%를 주거비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의 대부분은 부모로부터의 지원이고, 주거비와 필수 생계비를 제외하면 남는 돈은 한 달에 10만 원 정도에 불과했다. 청년들이 주거비로 나가는 돈이 매달 수십 만 원이다 보니 청년들의 소비가 위축되고 취업이 되기까지 전적으로 부모에 의지해야 한다. 주거비 부담을 줄여 청년들이 막대한 주거비와 등록금, 생활비로 인해 허리띠를 졸라매고 더 많은 아르바이트를 해야 하는 헬조선에서 빨리 벗어나게 해줘야 한다.)

기사 관련 사진
 대학가 주변 원룸, 자취 광고
ⓒ 윤은주

관련사진보기


- 정부나 국회에서 세입자들을 위해(또는 대학생 주거를 위해) 어떤 지원이나 정책이 필요하다고 느끼는지?
"요즘 행복주택이 대세인데,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사람들은 살기 어렵다. 요건이 너무 까다로워 나도 대학생인데 누구를 위한 복지인가 의문이 든다. 행복주택말고도 LH주택공사도 너무 요건이 까다로운 것 같다."

-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는지? 지금 주택임대차보호법상 계약기간이 몇 년인지 알고 있는지? 주택임 대차보호법에 나오는 세입자 권리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들어본 적이 없다. 전월세상한제는 그래도 좀 들으면 이해가 가고 익숙하고, 상한선 적용에 대해서는 찬성한다. 계약기간은 2년이라고 알고 있다. 주택임대차보호법이나 세입자의 권리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경실련이 주장하는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 도입이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도 매우 시급하다. 그나마도 부모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대학생들은 주거비를 어떻게 해야 하나? 가난이 대물림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기본권인 주거비는 스스로 해결 가능한 선에서 부담하도록 해줘야 한다.

국가는 이 땅의 청년들이 적정한 수준의 임대료를 내고 원하는 집에서 원하는 만큼 살 수 있게 해줘야 한다. 지금과 같은 과도한 임대료는 대학생 세입자를 빈곤으로 몰아넣는다. 20대 국회가 조속히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을 도입해 세입자의 권리를 강화하고 대학생 주거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길 기대한다.


경실련 '전월세 상한제 TF'의 세입자 인터뷰① - 대학생 세입자 이야기

윤은주 부동산 국책사업감시팀 간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883 CCEJ 칼럼 [카드뉴스] 사드배치 상황에 따른 이해득실과 방향 file [레벨:3]조성훈 592   2017-03-07
 
882 CCEJ 칼럼 [카드뉴스] 선거 연령 18세 하향 file [레벨:7]유애지 1209   2017-02-23
 
881 CCEJ 칼럼 [카드뉴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꼭 도입 되야 합니다!! file [레벨:3]조성훈 1523   2017-02-16
 
880 CCEJ 칼럼 [카드뉴스] 개성공단 폐쇄 1년, 지금의 상황은? file [레벨:3]조성훈 1082   2017-02-16
 
879 CCEJ 칼럼 2016년 위기의 대한민국을 돌아보며 - 서순탁 서울시립대 file [레벨:3]윤철한 1717   2017-01-24
2016년 위기의 대한민국을 돌아보며 서순탁 서울시립대 도시행정학과 stsuh@uos.ac.kr 2016년은 많은 국민들에게 격동의 한해로 기억될 것으로 보인다. 4월에는 20대 총선이 있었고 그 결과는 예상 밖으로 여소야대로 나타났다. 그런가하면 최순실 게이트로 사상 초유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  
878 CCEJ 칼럼 [동숭동 칼럼] 촛불과 시민운동 /고계현 (경실련 前 사무총장) [레벨:3]김지경 2287   2017-01-05
박근혜 대통령은 후세에 ‘사리에 어둡고 어리석은 지도자’를 뜻하는 ‘혼군’(昏君) 또는 ‘암군’(暗君)으로 기록될 듯하다. ‘짐이 곧 국가다’라는 루이14세처럼 권력을 사유화하고, 업무공간인 집무실에 출근도 하지 않은 채 관저에서 내시에 둘러싸여 여왕 노릇을 한 것으로 보인다...  
877 CCEJ 칼럼 [카드뉴스] 2016년 국감 평가- 국회의원님들! 뭐하세요? file [레벨:3]김지경 6390   2016-10-20
 
876 CCEJ 칼럼 [경실련 이야기- 김대래 공동대표 인터뷰] 경실련 운동은 우리사회의 가치를 지키는 큰일 file [레벨:3]김지경 5778   2016-10-20
- 우리가 손 놓으면 시민사회의 큰 힘 사라져 - 신임공동 대표 인터뷰 마지막 시간, 그 대미를 장식할 사람은 부산경실련 대표이자 경실련 공동대표인 김대래 대표다. 오랜 시간 부산 경실련에서 활동하면서 지역 경실련에 기반을 든든하게 다져오고 있는 김대래 대표는 여전히 한...  
875 CCEJ 칼럼 [경실련 이야기-김완배 공동대표 인터뷰] 회춘(回春)하는 경실련과 함께해주세요! file [레벨:3]김지경 6002   2016-09-19
요즘 경실련은 연일 분주하다. 변화를 위한 크고 작은 시도들이 내외부적으로 부단히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요즘 시대를 변화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는 시대라 말한다. 경실련도 이러한 시대적 상황에서 예외가 아니다. 경실련의 분주함은 이런 시대적 분위기와 상황, 그리고 절박...  
» CCEJ 칼럼 월세 기본 50, 알바가 선택 아닌 필수인 이유 [레벨:3]김지경 2186   2016-08-18
자기 집이든, 남의 집에 전세를 살든, 월세를 살든, 누구나 집이라는 거주를 위한 공간을 필요로 한다. 집은 삶의 질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척도다. 국가는 인간의 기본권인 먹을 것, 입을 것, 살 곳(의식주, 衣食住)을 보장해야 한다. 이 세 가지가 확보되지 않으면 사람은 살...  
873 CCEJ 칼럼 [현장스케치] 파릇파릇 인턴이야기 1 file [레벨:3]김지경 2364   2016-08-04
7월 7일부로 시작한 경실련 하계인턴들이 어떤 활동을 하는지 알려드릴게요 ~ 매주 화요일, 목요일 우리 인턴들은 인턴들의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각자 팀에서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지 서로 공유하고, 오는 8월 26일(금)에 발표할 인재(인턴들이 제안한다!)프로젝트에 대한...  
872 활동가 이야기 [현장스케치] 전월세상한제 TF - LH, SH 간담회 진행했어요. file [레벨:4]윤은주 2409   2016-07-21
전월세상한제 TF가 요즘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하셨죠? ^^ 간단히 소식 전해드립니다. 지난 7월 15일(금) LH와의 간담회를 진행했습니다. 저희가 사전에 서민주거안정과 관련된 LH 사업에 대한 기본자료들을 요청했고, 이 날 간담회 때, LH 미래전략실 담당자가 답변 자료를 중심으로 ...  
871 CCEJ 칼럼 만만캠페인 [레벨:3]김지경 2241   2016-07-12
 
870 CCEJ 칼럼 [현장스케치] [최저임금 인상을 위한 전국 경실련 기자회견 현장스케치] file [레벨:3]김지경 2253   2016-07-12
[최저임금 인상을 위한 전국 경실련 기자회견 현장스케치] #1 2017년 최저임금 법정결정시한이 13일이나 지났습니다. 이렇듯 협상에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금일(7월 12일) 최저임금협상을 위한 제12차 전원회의를 개최합니다. 이에 경실련은 수년 내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  
869 CCEJ 칼럼 [카드뉴스] '최저임금 인상을 위한' 112인 전문가 공동선언 file [레벨:3]김지경 2759 1 2016-07-07
 
868 CCEJ 칼럼 [현장스케치] 최저임금 인상 촉구 전국 경실련 '동시다발' 기자회견 file [레벨:3]김지경 2701 1 2016-07-04
[7/4일 동시다발 기자회견 현장스케치] #1. 최저임금위원회가 오늘(4일)부터 6일까지 사흘간 2017 최저임금을 결정하기 위한 연속 전원회의를 재개합니다. 근로자위원들은 올해 최저시급 6030원 대비 65.8% 오른 '1만원'을, 사용자위원들은 '동결'을 각각 요구하면서 치열한 협상이 예상됩니...  
867 CCEJ 칼럼 [현장스케치] 최저임금위원회 협상 결렬 규탄 긴급 기자회견 file [레벨:3]김지경 2730   2016-06-29
#1. 최저임금위원회가 최저임금 결정시한을 또 다시 넘겼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사회적 열망이 큰 만큼 법정 시한 내에 긍정적 결과가 나오길 바랐으나 역시나 많은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최저임금위원회...(최저임금법에 따르면 최저임금위원회는 고용노동부장관으로부터 최저임금...  
866 CCEJ 칼럼 "나의 1만원으로 최저임금 1만원을 지지한다" #만만캠페인은 진행중! file [레벨:3]윤철한 2799   2016-06-28
<iframe width="640" height="360" src="https://player.vimeo.com/video/172660004" frameborder="0" allowfullscreen="" webkitallowfullscreen="" mozallowfullscreen=""></iframe> 160629_1000Campain from 윤철한 on Vimeo. 지금 온, 오프라인상에서는 경실련 만만 캠페인이 히트다 히트!!!(ㅎㅎㅎㅎ) ...  
865 CCEJ 칼럼 [6/27일 최저임금위원회 인상 결정 촉구 2차 기자회견 및 시민캠페인 현장스케치 ] file [레벨:3]김지경 2588   2016-06-27
#1. 6월 28일 2017년 최저임금 법정 결정시한을 앞두고도 최저임금 협상이 여전히 지지부진한 상황입니다. 이에 경실련은 수년 내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을 위한 법정시한 준수와 올해 최소, 최저임금 13% 이상 인상을 최저임금위원회에 거듭 촉구하기 위해 다시 광화문으로 총출동해 2...  
864 CCEJ 칼럼 [현장스케치] 경실련 최저임금 집중행동 주간 선포 기자회견 file [레벨:3]김지경 2697   2016-06-23
#1. 2016.06.22 수요일 am 10시 30분. 여기는 광화문 정부 청사 앞. 비장한(?!) 각오와 함께 한가득 짐을 싣고 경실련 식구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언제 쏟아질지 모르는 기상청의 비 예보를 믿음(?!)으로 극복하고 우리가 이른 아침에 모인 이유는 단 하나!! “2017년 최저임금, 최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