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정치사법팀(02-3673-2145)

전경련은 모든 의혹 투명하게 해명하고 즉각 해체하라! 
 
대통령 최측근이 연관된 재단 출연에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조직적으로 자금을 지원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더구나 전경련은 미르·K스포츠 재단에 정경유착 의혹이 일자 재단을 해산하는 등 증거 인멸을 시도하고 있다. 이는 대기업의 이익 집단으로서 전경련이 공정한 시장경제를 위한 행위가 아닌 또다시 전근대적인 정경유착을 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경실련>은 전경련의 재단설립 의혹에 대한 투명한 해명과 전경련의 발전적 해체를 강력히 촉구한다.


첫째, 전경련은 스스로 즉각 해체하라! 
전경련은 건전한 시장 질서를 해치고, 정치권력의 자금 통로책이 되었다. 지난해 10월 출범한 미르 재단과 K 스포츠재단에 들어간 기업의 돈이 무려 800억원에 가깝다. 이승철 부회장은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설립을 제안해 만들어진 재단이라고 하지만 4대 그룹 누구도 먼저 재단의 설립을 제안한 적이 없다고 한다. 결국 정권의 요구에 따라 재단 설립을 위해 전경련은 자금 모금 역할을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두 재단은 설립과정서 운영, 활동 모두 편법으로 점철되었지만 전경련은 해산 후 새로운 재단 창립만 주장할 뿐이다.
전경련은 공익집단으로서의 기능이 전혀 없는 재벌 기득권 유지와 정치자금을 모집·전달하기 위한 집단으로 전락했다. 경실련은 지난 4월 어버이연합과 전경련의 자금 차명계좌 의혹을 검찰에 수사의뢰했지만, 또다시 이런 일이 발생한 사실에 통탄을 금치 못한다. 어버이연합, 미르, K스포츠 재단에 은밀한 자금 지원과 모집으로 권력과 유착하는 행태만 보이는 전경련은 본래 창립 목적인 자유 시장 경제 창달에 방해 요인일 뿐이다. 권력에 기생하며 정경유착과 부조리한 행위를 반복하는 전경련은 더 이상 공익법인으로 전경련을 유지할 필요가 없으며, 사회 통합에 방해되는 전경련은 스스로 해체하는 것만이 우리사회에 발전에 기여하는 길이다.


둘째, 전경련의 회원사들인 재벌집단은 자신의 책임을 외면하지 마라!
미르, K스포츠 재단에 자금을 지원한 20여개의 재벌집단은 현재 자신들의 책임을 외면하고 있다. 전경련이 정권의 자금 모금책으로 전락한 것에 재벌기업들의 책임은 매우 크다. 특히 소수 재벌들은 일정 금액 이상 자금 지원의 경우 심의절차를 거쳐야하는 기업의 이사회 규정까지 어기며 두 재단 자금을 지원했다. 권력형 비리 의혹에도 숨 죽여 있는 이들 재벌 집단의 모습은 다른 회원사들에게 부담만 줄 뿐이다. 재벌들은 더 이상 회피하지 않고, 자금의 조성 경위와 출처와 함께 전경련이 어떤 과정을 이행했는지 낱낱이 밝혀야한다. 또한 국민들이 전경련 해산을 촉구하는 상황에서 재벌들이 그에 상응하는 역할을 하여 전경련이 해체할 수 있는 적극적인 역할을 다 해야 한다. 이는 재벌의 사회적 책임이며, 미르재단과 K스포츠 재단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일해재단과 같은 전철을 밟지 않는 길이다.


이번 사건은 전경련이 더 이상 존재 이유가 없음을 또다시 증명했다. 경제 불평등이 만연한 한국사회에서 전경련은 기업경쟁력 제고라는 이름으로 법인세 인하와 규제 완화를 통한 재벌만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려고 하고 있다. 경제민주화의 시대적 요구 속에서 정경유착의 검은 고리를 반복하는 전경련은 자정 능력이 전혀 없다. 경제 불평등, 사회적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한국 사회에서 재벌기득권만을 주장하는 전경련은 우리 사회의 낡은 유산일 뿐이다. 회원사들이 스스로 결단하지 않으면, 경실련은 시민운동을 통해 전경련이 해체될 때까지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정치
전경련은 모든 의혹 투명하게 해명하고 즉각 해체하라!
2016-10-07 3002
6184
토지/주택
공기업 LH공사는 본분을 망각한 임대료 장사꾼인가!
2016-10-06 2038
6183
보건의료
소득중심 건강보험부과체계 개편 촉구
2016-10-05 1713
6182
토지/주택
김경환 국토교통부 차관은 정책 실패를 시민들 오해로 면피 ...
2016-10-05 3130
6181
공공사업
대형 공공공사 입찰 차액 0.1%도 안돼, 담합의혹
2016-09-30 2785
6180
공공사업
서울시의 100억 원 이상 공사 직접시공제 유예 대책, 건설업...
2016-09-29 2378
6179
토지/주택
분양권 전매 금지하고 후분양제 도입해야
2016-09-26 2623
6178
농업
백남기 농민 사망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6-09-26 3219
6177
통일/평화
[기자회견] 북한 수해지원을 위한 정부 결단 촉구 시민사회...
2016-09-26 1090
6176
토지/주택
공공소유 토지는 매각 말고 시민을 위해 사용해야
2016-09-23 2294
6175
소비자
업체별 GMO 수입현황 공개
2016-09-21 9829
6174
공공사업
민자도로 운영기간 연장특혜 시도를 중단하라
2016-09-20 3124
6173
통일/평화
정부, 북한수해 인도적 지원 나서라
2016-09-20 2784
6172
토지/주택
부작용 뻔한 가계부채 관리방안 대신 서민 주거안정대책과 ...
2016-09-19 1447
6171
사회
김영란법 시행돼도 상품권 악용 소지 높아
2016-09-12 1986
6170
토지/주택
16년 가구소득 모두 모아야 서울에 아파트 살 수 있다.
2016-09-12 1372
6169
노동
추석 차례상 비용과 최저임금 비교
2016-09-12 3549
6168
통일/평화
북한, 5차 핵실험으로 동북아 정세를 또다시 파국으로 몰아
2016-09-09 2408
6167
과학/정보통신
[토론회 스케치] 개인정보 비식별 가이드라인은 위험하다
2016-09-09 1686
6166
토지/주택
청년, 여성 1인 가구 주거안정 시급하다
2016-09-08 1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