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부동산·국책사업감시팀(02-766-9736)
정부는 투기방지책을 즉각 시행하라
- 분양권 투기판은 강남 재건축만의 문제가 아니다 - 
-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 청약 자격 강화 등 광범위한 투기 방지책 도입 시급 -

올해 아파트 거래량 중 분양권 거래가 차지하는 비율이 수도권 보다 지방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분양시장 과열이 강남 재건축만의 문제인양 호도하고 있지만 실상은 전국적으로 돈(시세차익)이 된다는 곳에서는 어김없이 벌어지고 있다. 경실련은 정부가 부동산 경기 부양을 위해 투기를 조장하는 행태를 즉각 멈추고, 분양권 전매제한 대폭 강화, 청약 자격 강화 등 투기방지책을 시급히 시행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비싼 집값으로 집을 살 수 없는 서민 계층을 위해 전월세인상률 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제 등 세입자 보호책을 도입할 것을 촉구한다. 

수도권보다 지방의 분양권 전매 비율이 더 높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부터 지난 9월까지 거래된 아파트 거래량은 총 81만채이다. 이중 12만건이 분양권 전매 거래량으로 15%를 차지했다. 서울 7.5%, 인천 11.3%, 경기 12.5%로 수도권은 모두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전매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으로 37%에 달했으며, 경남 27.2%, 대구 24.6%, 부산 23.2%를 나타냈다. 지방 평균은 18.9%로 수도권 평균보다 10% 가까이 높았다. 지금의 부동산 과열이 강남만의 문제인 듯 상황을 축소시키는 정부 관료의 주장과 정 반대되는 결과이다. 

161020_표1.JPG

정부는 청약과열 투기판이 강남 재건축만의 문제인 듯 강남을 비롯한 특정 지역만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분양권 전매 비율에서 알 수 있듯 현재의 투기 광풍은 특정 지역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지방 소도시는 상황이 다르다고 하지만 지역 거점도시에서 돈이 될법한 분양시장에서는 일단 당첨되고 보자는 ‘묻지마 청약’으로 수십수백대 1의 청약경쟁률이 나타나고 있다. 분양권이 돈이 된다는 언론 등의 선동과 당첨되고 팔아도 지방은 6개월, 수도권은 1년이면 다시 당첨이 가능한 청약자격 제도 때문이다. 


실수요자가 분양받을 수 있도록 분양권 전매·청약자격 대폭 강화 등 투기방지책 도입 시급하다. 

정부는 더 이상 현재의 문제가 강남만의 문제인양 축소시키지 말고 전면적인 투기 방지를 위한 전매제한 강화를 시행해야 한다. 무주택자 등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공급되는 공공택지의 경우 단순한 전매제한 강화가 아니라 실수요자가 주택을 분양받을 수 있도록 5년 내외의 의무거주기간을 부여해야 한다. 재건축 단지 등 민간시장 역시 주택이 투기의 대상이 될 수 없도록 입주 전 분양권 전매를 할 수 없도록 해야 한다. 또한 수도권은 1년, 지방은 6개월마다 1순위 청약자격 획득이 가능한 현재의 기준을 강화해 우선 당첨되고 보자는 ‘묻지마 청약’을 제한해야 한다. 근본적으로는 일평생 가장 비싼 구매인 주택 구매를 지금과 같은 선분양제가 아니라 후분양제로 전환해 주택을 투기의 대상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토지임대부 주택 등 저렴한 공공주택 공급, 임대소득세 등 불로소득 과세 강화로 집값의 거품을 빼 서민과 청년 등이 내집 마련의 꿈을 꿀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집 살 수 없는 무주택 서민위한 전월세인상률 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제 도입해야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당장 전세값 급등, 월세전환 등으로 최악의 주거불안에 놓여있는 서민들을 위한 전월세 안정책 도입이 시급하다. 이미 수년전부터 전월세인상률 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제 등 세입자 보호책 도입이 논의됐지만 정부의 반대와 정치권의 무관심으로 도입되지 못했다. 그사이 전세값은 수천만원씩 상승하고 있다. 정부는 더 이상 거짓으로 밝혀진 부작용을 내세워 제도 도입반대를 중단하고 20대 국회는 자신들을 뽑아준 유권자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시급히 세입자 보호 대책을 도입할 것을 촉구한다. <끝>

<별첨>지역별 분양권 전매 비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05
정부
현 시국에 대한 전국경실련 공동기자회견
2016-11-02 1523
6204
과학/정보통신
청와대발 빅데이터 활성화 정책 중단하라
2016-11-01 931
6203
소비자
17만 소비자, GMO완전표시제 도입 촉구
2016-10-31 938
6202
토지/주택
정부는 전면적 투기방지와 서민주거안정 대책을 시행하라
2016-10-31 2102
6201
토지/주택
세종시 특별분양 불법전매 수사결과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6-10-28 2482
6200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해체에 대한 주요 6개 재벌그룹 공개질의
2016-10-26 2706
6199
정부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에 대한 논평
2016-10-25 2511
6198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에 의한 헌정사상 최악의 국정농단·국기문...
2016-10-25 2290
6197
소비자
업체의 신뢰할 수 없는 식용 GMO 사용처
2016-10-25 2036
6196
정부
박근혜 대통령 개헌 논의 자격 없어
2016-10-24 1290
6195
정부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
2016-10-24 1010
6194
토지/주택
부동산 안정 책무를 내팽개친 정부의 명백한 직무유기
2016-10-21 1072
»
부동산
정부는 투기방지책을 즉각 시행하라
2016-10-20 1900
6192
정치
전경련 해체 촉구 경제·경영학자 등 전문가 312명 공동 기...
2016-10-19 1393
6191
국회
2016년 국정감사 평가 결과
2016-10-18 5744
6190
토지/주택
정부는 전국의 투기판 조장을 멈춰라
2016-10-17 1080
6189
토지/주택
의원님! 서민들의 주거 신음이 들리지 않습니까!
2016-10-12 1237
6188
토지/주택
서울시는 ‘청년주택’을 뉴스테이 대신 토지임대부 방식으...
2016-10-11 1575
6187
공공사업
세금으로 최고 수익 인천공항도로, 최초 계약에 없었던 MRG...
2016-10-10 2459
6186
토지/주택
정부는 언제까지 ’빚내서 집 사라’고 할 건가!
2016-10-07 1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