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소비자정의센터(02-765-9732)

인권위, 개인정보 비식별화를 골자로 한
정부의 부실한 빅데이터 정책 비판 환영한다

- 인권위, 금융위의 「신용정보법 개정안」에 대한 우려 표명 -
-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장치가 해답. 국회가 원점부터 재논의해야 -


지난 7일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금융위원회가 입법예고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비판 의견을 밝혔다. 특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빅데이터 정책의 주요 골자인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에 대해 개인정보자기결정권 침해 우려를 표했다.

개인정보 보호 운동을 공동으로 전개하는 경실련 시민권익센터,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인권위의 결정을 환영한다. 인권위의 결정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빅데이터 정책에 즉각 중단을 촉구하는 우리 모두의 목소리와 일맥상통하다.

정부는 새로운 미래 먹거리라는 미명하에 빅데이터 정책 밀어붙이기를 지속했다. 하지만 개인정보 보호가 아닌 활용에만 초점을 맞춰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비식별’조치를 대안으로 제시했고, ‘비식별’조치의 법정화 작업을 끊임없이 시도했다. 하지만 정보의 범람 속에서 단순한 땡땡땡(OOO) 표시에 불과한 비식별 조치로 개인정보가 보호될 것이라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인권위의 결정 역시 비식별 조치에 대해 강한 우려가 주를 이룬다. 특히 비식별 조치를 한 개인정보를 보호대상에서 제외하려는 정부와 달리, “비식별 정보 역시 다른 정보와의 결합 등을 통해 정보주체를 식별할 수 있는 가능성이 완전히 제거된 수준에 이르기 전에는 개인정보라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인권위 역시 지적하고 있듯이, 신용정보는 금융실명제, 신용정보 집중관리제 등으로 다른 분야에 비해 빅데이터 처리 과정에서 원래의 개인정보로 환원되거나 재식별될 위험성이 높다. 하지만 정부는 이와 같은 우려를 철저하게 무시한다.

허술한 조치만으로 특정 개인을 ‘당장’ 알아볼 수 없다고 하더라도 정보주체의 동의권 등을 박탈하는 것은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시민들의 기본권리를 침해하는 발상에 불과하다. 빅데이터에 활용되는 모든 정보는 시민들의 것이다. 시민들의 개인정보의 공개, 수집, 활용 등에 대해 모든 결정권은 당사자인 시민들에게 있다.

이에 경실련 시민권익센터,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금융위원회 등 정부가 위법한 빅데이터 활성화 정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정부는 기업의 잇속만 챙겨주는 빅데이터 정책은 시작부터 틀렸다. 나아가 정부의 실책을 바로잡기 위해 국회가 즉각 나서야 한다. 20대 국회는 개인정보 침해 우려가 없는 빅데이터 관련법을 마련하여 건강한 빅데이터 산업을 위한 토대를 마련해야 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26
통일/평화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즉각 해임하고 불분명한 방위분담금에 ...
2016-11-23 1416
6225
통일/평화
국민 정서 외면한 일방적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즉각 ...
2016-11-22 689
6224
정부
검찰은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강제 소환조사하라
2016-11-22 682
6223
정부
범죄 피의자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을 결단하라
2016-11-21 971
6222
보건의료
장기요양 추가 수가 인상 시도에 대한 입장
2016-11-21 638
6221
정치
[기자회견] 범죄 피의자 박근혜 대통령 즉시 검찰 수사 임하...
2016-11-16 1409
6220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해체에 대한 주요 6개 재벌그룹 2차 질의결과
2016-11-15 1509
6219
토지/주택
국회는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전월세 대책 마련하라
2016-11-15 1659
6218
정부
현 시국에 대한 경실련 제언
2016-11-14 2254
6217
통일/평화
국민 여론수렴 없는 일방적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
2016-11-14 1651
6216
환경
해방촌 신흥시장 임대료 동결 합의 환영한다
2016-11-10 887
6215
과학/정보통신
국회는 ICT 규제완화 예산 전액 삭감하라
2016-11-10 788
6214
소비자
GMO표시제도 개선에 관심 없는 20대 국회
2016-11-09 823
»
과학/정보통신
인권위의 정부 빅데이터 정책 비판 환영한다
2016-11-08 701
6212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해체에 대한 주요 6개 재벌그룹 1차 공개질의 결과 ...
2016-11-07 1101
6211
토지/주택
국회는 서민주거 안정대책 입법에 적극 나서라
2016-11-07 1710
6210
정부
박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을 최순실의 개인비리라며 수사 가...
2016-11-04 1170
6209
재벌/중소기업
삼성의 최순실모녀 지원의혹에 대한 입장
2016-11-03 1567
6208
정부
박 대통령은 국정운영 전권 내려놓고, 국민과 야당이 동의하...
2016-11-03 979
6207
토지/주택
11.3 부동산대책에 대한 논평
2016-11-03 1429